처음에는 살짝 슴슴했는데, 버림패 2개로 플레이하다보니 재미있더라고요..
2024-05-18
엑셀 활용하고 있습니다. 요새는 게임을 되도록 안 늘리고 있습니다만...어차피 지갑이 허락하지 않아서 못....ㅠㅠ 이사 등 할 때 혹여 누락된 게 없는지 확인하기 용이합니다. 펀딩도 참가한 펀딩 리스트 만들어 관리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펀딩 사이트가 워낙 많고 어디에 내가 뭘 펀딩했는지조차 가물가물해져가지고...
2023-03-29
아...애석하게도 2.6mm를 기준으로 만든 설계도는 없습니다. 다만 편법이라고 할까... 파츠별로 단면에 종이를 붙이면 종이의 두께로 인해 3mm 두께로 맞출 수는 있습니다. (mdf 2.6+@종이 두께) 번거로운 일이긴 한데, 깔끔한 마감을 원하시면 이게 최선이실 것 같고... 내부 칸막이만 고정하는데 종이를 쓰신다면 2.6만으로도 조립이 가능하시긴 할 겁니다. 밖으로 좀 튀어나오는 부분은 사포질로 갈아버리거나...(그걸 하기가 더 귀찮기는 하지만...) 도면을 수정해드리고 싶어도 수정작업이나 다시 설계하는 작업이나 다를 바가 없어서... 말씀드린 방법이 최선인 것 같습니다. 필요하시면 도면을 수정하셔도 상관없습니다.
2023-02-28
최근 매니아들이 즐기는 보드게임이 궁금하다면?
방문하기
3번은 저도 몰랐던 거네요!
2023-02-08
프리미엄 게임들은 확실히 차이나는 편이고, 무료 게임들은 모르겠네요. 유의미한 차이가 있나... 근데 보통 프리미엄 하셔서 후회하시는 분은 못 봤어요.
2023-02-07
네 화요일 오후 9시에 뵙겠습니다~
2023-02-03
이번에 아레나에 이식이 참 잘 됐더라고요
2023-01-14
출력에 생각 이상으로 긴 시간을 소요해야 한다는 게 가장 큰 단점이죠...
2023-01-12
윙스팬의 경우 버그인지 모르겠는데 초반부에 카드 툴팁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원래 아레나에서의 대부분의 버그는 새로고침하면 해결되는 편인데 윙스팬에서는 핸드의 카드를 한번 순환해야 툴팁이 제대로 표시되는 편입니다. 그래서 처음에 하시면 당황하실 수 있고요. 좀 적응되시면 플레이하는데 지장 없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주로 목표 카드였나? 보너스 카드들이 툴팁이 제대로 안 나오는 편입니다. 또 몇몇 카드는 툴팁에서 번역과 카드의 아이콘이 다른 경우가 있는데 카드 아이콘 따라 효과가 발동되니 카드 이미지를 믿으세요!
2023-01-02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2023-01-01
2인플 게임 중 확실히 손에 꼽을 만한 게임이라 생각합니다.
2022-12-30
그러니까요. 그동안 스플렌더 본판에서 얻은 데이터를 잘 주물럭거렸다고 해야 하나.. 작가가 많이 고민한 티가 나더라고요
2022-12-30
분명 스플렌더인데 살짝 다른 맛이 느껴진달까요...저도 그렇고 같이 한 친구도 재미있게 플레이 했습니다
2022-12-30
최근 유저들이 관심있는 보드게임 TOP 50을 공개합니다.
방문하기
페스타에서 바로 업어와서 플레이할 기회만 엿보고 있는 게임인데 기대되는군요!
2022-12-01
빌드를 빨리 짜야 이기는 것 같던데...자주 하는 게임은 아니라서 모르겠네요.
2022-12-01
아항!
2022-11-30
이거 확장도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2022-11-30
이게 세계적으로 한정판이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구하기가 쉽지 않았던 걸로...
2022-11-23
카드가 늘어나는 게 싫다면 그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게임이 늘어지는 걸 보완하니까요.
2022-11-21
비너스에서 추가된 태양단계가 필수적이다를 비너스 확장이 필수다라고 이해하신 모양이네요. 비너스 확장 자체가 서곡과 맵 확장 만큼 필수적이지는 않는데, 태양단계의 도입으로 인해 게임이 늘어지는 걸 좀 방지한 느낌이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비너스 확장에서는 금성 미터기가 생겨가지고 늘어질 수도 있는... 아마도 이 부분이 우선적으로 생겼고, 태양단계가 이걸 해결하기 위해 마련한 방편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결론적으로 비너스를 필수 확장이라고 하는 분은 거의 못 뵙습니다만..... 있으면 나쁘지 않은 확장이라 생각합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밸런스 패치의 느낌이랄까...
2022-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