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장이 완료되었습니다.

2/22일 MTS games 블러드본 체험행사 후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공반장
9
1,062
2024-2-23 오후 5:09
IP: 121.133.***.***





2월 22일 MTS게임즈 블러드본 체험행사 후기 입니다.(스포가될수도 있어 사진은 최대한 스포와 상관없는걸로 올렸습니다.)

 

어제 있었던 블러드본 체험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추운 날씨에도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재미있게 즐길수 있었습니다.

콘솔게임을 해보지는 않았지만 좋아하던 중세유럽 테마 그리고 원작게임의 유명세는 알고있었기에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게임이였습니다. 

 

이제 다들 궁금해 하는 게임 후기를 작성해보겠습니다.

주관적인 평가임을 감안하고 봐주세요 !! ㅎㅎㅎ

 

일단 게임 자체는 굉장히 재미있습니다. 콘솔게임 에서도 굉장히 극악무도한 난이도로 유명하다고 들었습니다...ㅠㅠ

역시 보드게임 난이도 자체도 굉장히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게 저에겐 큰 장점으로 느껴졌습니다. 어렵다 보니 게임에 더욱 집중하게 되고 더욱 목표의식이 생기게 되더라고요 어렵다는게 룰 자체가 어렵거나 잔룰이 많고 그런 어려움 보다는

시나리오를 클리어 하기 위한 진행 난이도가 어려웠습니다. 진행하면서 몬스터를 만나고 몬스터와 싸우면서 진행하게 되는데

초반부터 피터지게 싸우더군요 ㅎㅎㅎㅎ 게임이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물론 난이도 또한, ㅎㄷㄷ,,,,

 

몬스터와 싸울때 공격 순서, 버리는 카드의 종류, 무기 선택 하나하나 대충 할수가 없습니다. 

내 모든 선택 한번한번이 내 캐릭이 죽냐사냐 결정됩니다. 이러한 요소가 또 다른 의미로 머리를 쥐어짜는 유로 게임을 연상시켰습니다.

전투가 거듭되고 전투방식이나 무기선택순서, 공격순서 등등 어느정도 감이 잡혀 가면서 캐릭이 성장 하는것 뿐만 아니라

본인 자체가 게임에 대한 이해도나 컨트롤등 성장해 나가는 재미도 느낄수 있어서 극악의 난이도라는 점이 단점이 아니라 오히려

장점으로 부각되는 게임이었습니다,

 

그러면서 개인판이나, 맵타일, 등등 구성품에 중세 유럽 느낌의 테마가 잘 살아 있어서 분위기나 테마도잘 살린 느낌을 받았고요.

 

그리고 또 하나의 장점으로 같이 플레이하는 플레이어들과 좋은쪽의 상호작용이 굉장히 좋았습니다. 

2인 이상이 플레이 할 경우 한팀의 사냥꾼으로 협력 플레이를 하게 되는데 난이도가 어려운 만큼 혼자서 개인 플레이 보다는

서로서로 협력하고 팀플레이를 맞춰 진행하게 되는게 그 재미 또한 협력 게임의 묘미를 잘 살린것 같아 게임하는 동안 처음보는

사람들인데도 굉장히 즐거운 분위기로 게임 할수 있었습니다.

 

단점이라고 하면...

피규어가  많이 사용되는 게임인데 특별히 피규어가 다른 게임에 비해 엄청 고퀄리티 라는 느낌은 아니였습니다

그렇다고 피규어가 절대 안좋다는 말이 아니고 요즘 워낙 다른 게임들도 피규어가 고퀄리티로 나오는 만큼 블러드본 피규어도 충분히 좋으나 다른것보다 더 멋있고 좋겠지?? 하는 기대에는 살짝 못 미치더라고요

 

그리고 시나리오의 게임이다보니 시나리오를 깼을때 아무래도 두번째 진행은 첫번째 진행만큼 재미요소가 줄어들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추가 시나리오와 확장들로 충분히 커버 할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마지막은 가격이 아닐까 싶어요 아무래도 피규어 게임의 가장큰 압박감,,,

또한 많은 시나리오와 추가 구성품 추가 확장들까지 전부다 사게 되면 가격적인 부담이 어느정도 있을듯 합니다.

아직 가격은 미정이만 어느정도 가격대가 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ㅠㅠ 

 

너무 재미있고 즐거운 게임이였고 위에 말한 장점이 너무너무 부각된 좋은 게임은 확실합니다.

3월달에 펀딩이 시작된다고 하니 3월까지 돈좀 킵해놔야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팔로우
피드
저장
신고
공반장
님에게 댓글 작성
댓글 등록
AD
회사명: 보드라이프
경기도 구리시 아차산로506번길 27
등록번호: 893-07-00060
대표자명: 곽재영
고객지원 : boardlifeTeam@gmail.com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보드라이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boardlife.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