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존재하지 않는 회원 입니다.
(스포 주의) 타임 스토리즈 : 어사일럼, 마시케이스 간단 소감.
| 조회수 773 | 추천 0 | 작성 IP: 115.126.***.*** | 등록일 2018-02-11 22:40:27
내용 댓글 1

타임 스토리즈

타임 스토리즈: 마시 케이스

 

 

 

 

 

 

 

 

 

 

 

 

 

 

 

 

 

 

 

 

 

 

1. 완성도 자체는 확실히 마시케이스가 높은 느낌.

 

 

 

2. 하지만 여전히 타임스토리즈 자체의 단점은 여전.

 

 

 

3. 이 게임의 가장 큰 문제는 전혀 직관적이지 않은 TEST와 완전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하는 Run 시스템

 

 

 

 

 

 

 

 

 

 

 

 

 

 

 

 

 

타임스토리즈 본판(어사일럼)과 마시케이스에서 권장하는 플레이 방식은

 

주어진 TU내에서 최대한 많은 조사를 통해 이상적인 루트를 구상하고,

다음 Run에서 최대한 효율적으로 움직여 스토리를 관통하는 퍼즐을 풀어야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의 치명적인 단점은,

이야기 끝에 다다라 Run 자체가 실패를 하게 됐을 경우,

 

 

재도전의 의욕이 생기기보다

실패에 따른 허망함이 매우 크다는 점이다.

 

이 게임을 이끌어가는 원동력은 플레이어의 "궁금증"이 기반이 되기 때문에,

그러한 궁금증들이 어느정도 해소된 후반부가 될수록 같은 플레이가 반복될 뿐이고,

직관적이지 않은 플레이 스타일(테스트 같은)과 맞물려 몰입도에 상당히 영향을 주게 된다.

 

 

 

 

더구나 또다시 Run이 시작되면서, 전체 루트를 다시 한번 플레이하게 강제시키기 때문에

(보통 이상적인 루트는 두, 세번째 Run 정도면 완성된다.)

 

Run이 계속될수록 같은 과정이 반복하면서 재미가 급감하고,

풀이가 틀리거나, 테스트에 실패하게 되면 새로운 Run이 강제됨에 따라 플레이어가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특히나 최종부분에서 잘못된 답이 도출된 경우 완전히 맥이 빠져버리게 하는 점이 꽤나 치명적인듯 싶다.

 

 

 

 

 

아직까지 스토리 기반의 보드게임중에 만족스러운 엔딩을 보여줬던 게임이 극히 드물었기 때문에

(전부 플레이해보지 않았지만, 해본 게임들은 다 마무리가 별로였다.)

 

보드게임만의 한계점인가 싶기도 하지만,

 

 

 

 

타임스토리즈는 특히 심한듯 싶다.

 

 

과정자체는 꽤 재밌지만, 엔딩이 그렇게 만족스럽지 못하고,

플레이하는 과정이 직관적이지 않아 몰입하기도 쉽지 않다.

 

그나마 텍스트와 일러스트로 최대한 높여보려고 하지만

게임의 중심이 되는 TEST 시스템으로 인해 영 몰입하기 힘든게 사실.

 

 

 

 

더구나 이러한 문제점들이 타임스토리즈 전체를 관통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이후 확장팩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1도 없다는점이

 

다른 확장팩에 대한 기대감을 떨어트리는 요소이기도 하다.

 

 

 

 

 

 

그래도 뒷부분이 궁금해서 기회가 된다면 계속 해보고 싶긴 하지만,

 

이미 다른 파티원들에게 꽤나 실망을 안겨줘서 과연 뒷부분을 해볼수있을지.....




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Boast or Nothing (BON, 본...
28,000원
펭귄 팡팡 화이트 ( 8세이...
12,000원
패치워크 ( 6세이상 / 2인 ...
17,600원
탑판타지 ( 7세이상 / 3~8...
19,200원
클라스크 ( 8세이상 / 2인 ...
70,400원
줄로레또 ( 8세이상 / 2~5...
35,200원
일로스 ( 8세이상 / 2~5인 ...
39,200원
11810
모임후기[이클립스+]   서인천(검암) 보드게임모임 1/19(토) 게임후기   
eastrs
2019-01-20
17
11809
간단후기[스피릿 아일랜드 +]   [원주 보드게임동호회 리베라] 주말모임 짧은 후기들~   [4]
칼린
2019-01-20
225
11808
리뷰[어느쪽의 시말쇼]   [원주 보드게임동호회 리베라] 간단하고 귀여운 카드게임 "시말쇼" 리뷰   [12]
칼린
2019-01-20
227
11807
모임후기[테라포밍 마스: 개척기지+]   콰트로의 내맘대로 후기 1편(181229~190119)   [5]
콰트로
2019-01-20
360
11806
모임후기[웨스트 킹덤의 건축가들]   솔로 플레이 후기   [1]
pigtoss
2019-01-20
472
11805
간단후기[카탄의 개척자+]   와이프와 즐기는 게임 간단 후기 1탄   [33]
황인건
2019-01-20
837
11804
모임후기[도미니언+]   집 모임 후기 - 「도쿄 메트로」 등   [6]
모르
2019-01-20
419
11803
간단후기[판타지 왕국+]   [보드엠 출시예정작 체험전] 간단한 후기   [10]
컴곰
2019-01-20
848
11802
리뷰[사건의 재구성]   사건의 재구성 톺아보기   [20]
KIMKUN
2019-01-20
543
11801
모임후기[미니빌+]   [대구 성서] 12, 01월 모임과 제 게임 후기    [10]
사과사랑
2019-01-19
302
11800
모임후기[7 원더스: 함대+]   보총균쇠 모임 3회 후기   [9]
게마스
2019-01-19
418
11799
리뷰[더 게임: 페이스 투 페이스]   더 게임 페이스 투 페이스 리뷰   [5]
네오마키
2019-01-19
303
11798
간단후기[워해머 언더월드]   주점에서 맥주를 마시며 워해머 언더월드를...   [12]
용샤
2019-01-19
609
11797
간단후기[ 레일로드 잉크: 블레이징 레드...   한국방문 기간중 플레이했던 게임들 간단 후기   [32]
은하수
2019-01-19
835
11796
모임후기[스플렌더+]   1월 13일 내포 보드게임 모임 후기    [10]
초코벌레
2019-01-19
461
11795
간단후기[승리와 비극]   승리와 비극을 해봤습니다...   [19]
득구찡
2019-01-19
548
11794
모임후기[퍼레이드+]   성균관대&중앙대 보드게임 교류전 후기!   [9]
에버튼
2019-01-19
724
11793
간단후기[데드 오브 윈터 : 크로스로드 ...   (데이터 주의!) 인천 Meet you hall) 2018년 12월(19년 1월 포함)동안 한 게임들 올립니다.   [29]
최도치
2019-01-18
615
11792
간단후기[부산]   보드게임 부산 간단리뷰   [31]
전청운
2019-01-18
881
11791
리뷰[화이트홀 미스테리]   [꼬고씽] 화이트홀 미스테리 리뷰   [32]
Luffy-
2019-01-18
802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