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테플 겸 혼플] 디스 워 오브 마인 간략 리뷰
공무수탁사인 쪽지보내기   | 조회수 1900 | 추천 1 | 작성 IP: 125.128.***.*** | 등록일 2018-01-14 17:31:04
내용 댓글 7
전체순위 409   6.851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디스 워 오브 마인: 보드게임

 (2016년)
This War of Mine: The Board Game
평가: 9 명 팬: 8 명 구독: 5 명 위시리스트: 18 명 플레이: 10 회 보유: 64 명

 

!!!! 본 리뷰에는 게임에 사용되는 스크립트 북의 내용이 나와있습니다.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다고 판단하여 주의글을 미리 남깁니다..

 

 

PC버전의 디스워오브마인을 정말 재밌게 플레이한 적이 있어서 보드게임으로 이 게임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는 바로 질렀습니다.

 

하지만 스크립트 북의 방대한 영어를 보고 봉인을 해두다가.. '쉐푸'님의 한글화 자료와 '잭윌슨'님의 모바일로도 이용가능한 스크립트 북 자료 덕분에 한글화를 하고 이렇게 플레이를 하게 됩니다.

 

 



 

시작 전 초기 세팅 사진입니다.

 

제가 뽑은 생존자는 수학 교수인 안톤, 음악을 전공하는 즐라타, 한명은 기억이 잘 안나네요..

 



수색단계 때 얻은 수집품들 입니다.
이 게임에서 물과 식량을 꼭 챙겨줘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굶주림이나 비참함이 증가하게 되고 그에 따른 패널티가 생기게 되는데요.

물은 정말 얻기가 힘든것 같습니다. 애초에 게임 구성품에 물 토큰은 6개가 전부이고 이는 전쟁의 어려움을 나타내기 위해서 의도한 거라고 일지에 적혀있더군요.

빗물을 모으는 설비가 있기는 한데, 재료가 나오질 않아서 만들지는 못했습니다.

 





그 와중에 습격단계때는 부랑자들이 저의 주거지를 습격하여 자원 3개를 훔쳐갑니다.. 안그래도 힘든데!!

좋은 무기가 있거나 경계를 서는 캐릭터의 실력이 좋으면 피해를 줄일수 있었지만. 무기도 없었고 제가 뽑은 초기 멤버 3명은 전부 실력이 0이었습니다.

 

 

그렇게 하루하루 굶주림이나 비참함을 컨트롤하면서 챕터2에 겨우 도달했습니다.

 

 

그리고 그 날 수색단계에..


엌ㅋ  뭔가 충격적인 것이 발생합니다.

 

내용은 대략 수색하는 중에 물건을 든 배낭을 도둑맞았습니다... 캐릭터의 실력이 0이므로 도둑을 잡는것에 실패하고 제가 수색한 물품은 2개를 남기고 모두 털립니다 ㅠ

 


그 다음날 음식과 물을 소비하는 단계에서 결국 안톤 교수님의 굶주림의 극에 달했습니다...

 

 

 



교수님 배가 고프시다고 자살을 하십니까ㅠㅠ

 

 

멤버 중 한명이 사망하여 멤버들의 비참함이 또 증가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결과...

 



기타로 멤버들의 비참함을 케어해주던 즐라타는 결국 인신매매상에게 잡히고 맙니다 ㅠㅠ

 

 


---------------------------------------------------------------------------------------------------------------------

 

개인적인 후기

 

일단 이 게임을 하면서 느낀점을 정말 원작 게임을 보드게임으로 잘 이식했구나 였습니다. 설비를 만들거나, 캐릭터들의 상태이상 등 게임 시스템 곳곳에서 원작게임을 최대한 살리려는 노력이 느껴졌으며,

그 노력은 헛되지 않고 정말 게임을 한층 더 재미있게 해줍니다. 원작 게임을 재밌게 하셨던 분들에게는 무조건 추천합니다.

 

하지만 뒤집어서 생각해보면 원작 게임을 해보지 않은 사람도 나와 같은 즐거움이나 몰입도를 경험할 수 있을까? 라는 궁금점이 남습니다. 물론 하지 않아도 이 보드게임은 충분히 훌륭하고 재밌는 게임입니다. 하지만 원작 게임이 있는만큼 그 게임을 해본 뒤에 디스 워 오브 마인 보드게임을 플레이 한다면 더욱 이 보드게임이 수작임을 느끼게 될 것 같습니다

 

또 이 게임을 하면서 데드 오브 윈터가 살짝 떠올랐습니다. 두 게임 모두 추운 날씨라는 것도 있지만, 크로스로드 카드에서 선택을 강요하는 선택지와 전쟁 상황에서 역시 선택을 하고 그에 따른 캐릭터들의 멘탈붕괴가 서로 비슷하다고 느껴졌습니다.

 

또 스크립트 북에 매우 많은 스토리와 선택지가 있는데, 이로 인한 리플레이성이 상당할 것 같습니다. 매번 게임을 해도 나의 캐릭터와 현재 상황이나 소지품에 따라서도 참고하는 스크립트 북의 번호가 바뀌니 매번해도 다른 상황이 나옵니다. 그리고 이 스크립트북 때문에 드는 생각인데


어렸을적 했던 이런 게임북이 생각이 절로 납니다.  게임북을 좋아했던 분들이라면 이 게임도 정말 재밌을 거 같네요 ㅎ

 

끝으로, 정말 말도안되는 분량의 스크립트 북을 번역하고 한글화 자료를 만드신 쉐푸님과 편리한 자료를 만드신 잭윌슨님께 고맙다는 말을 남기며 글을 마칩니다.
 




공무수탁사인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공무수탁사인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Boast or Nothing (BON, 본...
28,000원
펭귄 팡팡 화이트 ( 8세이...
12,000원
패치워크 ( 6세이상 / 2인 ...
17,600원
탑판타지 ( 7세이상 / 3~8...
19,200원
클라스크 ( 8세이상 / 2인 ...
70,400원
줄로레또 ( 8세이상 / 2~5...
35,200원
일로스 ( 8세이상 / 2~5인 ...
39,200원
11843
간단후기[크라스 카리어트]   [신작] 크라스 카리어트 후기   [1]
천사
2019-01-24
209
11842
리뷰[하트 오브 크라운]   하트 오브 크라운 리뷰   [22]
조이헌터
2019-01-24
614
11841
모임후기[푸에르토 리코+]   교대역 퇴근하고 보드게임 첫 참석 모임 후기   [9]
Puzzler
2019-01-24
446
11840
간단후기[더게임+]   더게임 1인 간단 후기 및 하나비 포함 간단 질문   [2]
Sh K
2019-01-23
199
11839
간단후기[아컴 호러 3판+]   사당에서 있엇던 후기 조금 25번째   [24]
디리디리
2019-01-23
628
11838
모임후기[좀비사이드: 그린 호드 ]   [좀비사이드] 좀비사냥 그린호드 이야기   [4]
천사
2019-01-23
331
11837
모임후기[차이나타운+]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1월 2일 모임 후기   [1]
보드보드 수학쌤
2019-01-23
248
11836
간단후기   테포마 한 장 후기   [5]
2019-01-23
729
11835
간단후기[카르페 디엠+]   [보드게임 후기] 까르페 디엠, 5분 던전, 자이푸르, 히트망가, 더 마인드, 텔레스트레이션, 북해의 침략자들, 슈틀스, 비블리오스, 필름을 감아    [17]
슝슝
2019-01-23
617
11834
모임후기[트윈 잇!+]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실시간 밤샘 모임 후기 입니다^^   
스머프2
2019-01-23
350
11833
간단후기[솔레니아+]   솔레니아,역사의흐름,하트오브크라운-보드엠 출시 예정작 체험전   [10]
치아키
2019-01-22
602
11832
모임후기[리스보아+]   슈보게 최근 게임 후기입니다.   [25]
후-추-
2019-01-22
813
11831
리뷰[솔레니아]   보린이와 보린이의 솔레니아 후기   [11]
시타델
2019-01-22
520
11830
모임후기[콜 바론: 카드 게임+]   대구 COD 모임 후기 -3-   [6]
커피가쓰다
2019-01-22
326
11829
모임후기   [대구 모드게임 동호회] 삼삼오오 보드게임 연구소 286회차 정모 후기   [5]
삼삼오오-답길
2019-01-22
265
11828
모임후기[솔레니아+]   [대구]항상어울림단(상어단) 1월 20일 모임 후기   [4]
아브룩센
2019-01-22
284
11827
리뷰[솔레니아]   솔레니아는 밤낮이 바뀌지 않는다   [7]
익퓨
2019-01-22
744
11826
모임후기   사진첩 후기 + 밴쿠버 중고마켓 후기   [30]
너굴너굴
2019-01-22
568
11825
리뷰[참새작]   진흙 속의 진주를 찾아라!   [29]
Vida nueva
2019-01-22
825
11824
간단후기[사건의 재구성]   [원주 리베라]사건의 재구성 간단후기(스포없어요~)   [2]
칼린
2019-01-22
310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공무수탁사인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