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리뷰
헐헐이 쪽지보내기   | 조회수 1192 | 추천 5 | 작성 IP: 121.147.***.*** | 등록일 2017-01-15 18:04:24
내용 댓글 15
전체순위 533   6.787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2010년)
Labyrinth: The War on Terror, 2001-?
평가: 8 명 팬: 0 명 구독: 2 명 위시리스트: 4 명 플레이: 4 회 보유: 33 명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2001~? 
 
2010년 GMT에서 발매한 워게임으로 작가는 Volko Ruhnke로 이 게임 이전에 같은 카드 드리븐 시스템의 게임인 Wilderness War를 만들었으며
(wilderness war는 황혼의 투쟁 이전 게임인 Hannibal과 시스템이 가장 유사합니다)
현재 이 라비린스의 1인플 시스템을 바탕으로 제작되는 Coin 시리즈의 메인 디자이너 입니다.
 
 
라비린스는 디자인 노트에서 황혼의 투쟁과 비슷한 시스템으로 좀 더 현대적인 테마를 다룰 수 없을까 고민한 끝에 
9.11 테러 이후 미국이 탈레반을 악의 축으로 규정한 이후의 테러와의 전쟁을 테마로 만들었다고 디자인 노트에서 밝히고 있으며 
그만큼 황혼의 투쟁의 핵심 시스템 - 상대방 카드를 사용하면 사건이 무조건 발동하는 시스템을 그대로 계승하여
내가 상대방 카드를 사용하면 현재 상황에서  내 손해를 조금 덜 할 수 있을 지 끊임없이 고민하게 합니다.
다만 황혼의 투쟁보다는 사건이 발생될 때 선행 조건이 필요한 카드들이 훨씬 많기 때문에
조금 더 많이 플레이를 해보고 카드 내용을 확실히 알아야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게임에서는 미국과 지하디스트(이슬람 극단주의자) 두 세력이 등장하고 각 세력이 승리하기 위한 투쟁을 그리고 있는데
미국 입장에서는 극단주의자 세력들을 소탕하면서 이슬람 국가들의 민주화를 이루고 중동의 석유 자원을 많이 확보하느냐
지하디스트 입장에서는 테러를 일으키면서 이슬람 국가들의 독재화를 이루고 이슬람 극단주의 국가를 설립하여 자원을 많이 확보하느냐
의 싸움이 되겠습니다.
 
 
황혼의 투쟁과 비교해서 난이도는 조금 더 어려운 편인데 두 세력의 승리 조건이 다르듯이 OP로 할 수 있는 행동도 다르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OP로 각 국가들에게 정치적 압박을 주거나/테러를 사전에 차단하거나/세계의 정세 흐름에 맞추기 위해 대응방침을 바꾸거나/
미군을 각 국가로 파병하거나/각 국가에 있는 이슬람 조직을 소탕하거나 같은 행동들을 OP로 할 수 있으며
지하디스트는 극단주의 세력을 생성하고/각 국가에 잠입시켜서/테러를 일으키거나/독재 정권으로 만들거나 하는 행동들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각 세력들의 행동들을 알아야 하기 때문에 황투 룰의 두 배 정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지하디스트는 게릴라 식으로 각 국가별로 흩어져서 활동하기 좋지만, 정권에 따라서 민주화 국가일수록 그 국가에서의 행동이 실패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슬람 극단주의 국가를 필두로 서서히 주변을 독재 정권으로 만들어 활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미국은 국력을 바탕으로 막강한 힘을 과시하지만 지하디스트에 비해서 행동 획수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지하디스트가 게릴라 식으로
이곳 저곳 찌르고 다니면 미국 입장에서 상당한 힘이 들게 됩니다.
 
또 세계 정세도 무시할 수 없으며 잘못된 행동을 하면 위상도 하락해서 국가들이 말도 잘 안듣고 그렇습니다.
 
물론 너무 국력이 세서 9.11 이후 아프간 전쟁을 일으켰던 것처럼 전쟁을 일으켜서 이슬람 정권을 친미 정권으로
강제로 교체할 수도 있지만 완전히 민주화가 될 때까지 미군 발이 묶이기 때문에 잘 생각해서 전쟁을 일으켜야 합니다.
 
미군을 너무 많이 파병해두면 국가 재정도 떨어져서 힘들고 지하디스트가 핵무기를 얻어서 미국에 잠입에 성공하여 테러를 일으키면
 바로 승리하기 때문에 그것도 막아야 하고 등등 여러가지로 골치 아프게 됩니다.
 
 
황혼의 투쟁과는 가장 다른 점은 카드를 받은 다음 지하디스트가 먼저 행동을 수행하는 데
첫번째 카드를 사용하고 바로 지하디스트가 두번째 카드를 사용한 후
미국이 첫번째 카드를 사용하고 두번째 카드를 사용 즉,
지하디스트 카드 1-> 2 -> 미국 1-> 2 
테러가 발생했다면 해결하고 다시 반복하다가 카드가 다 떨어지면 정리 페이즈를 거친 다음에 카드를 받고 다시 반복하는 형식입니다.
 
 
게임의 시간은 게임 시작 전 1덱만에 끝낼 것인지, 2덱에 끝낼 것인지, 3덱에 끝낼 것인지 정하고 시작하는데
황투와 달리 처음부터 100장이 넘는 카드를 전부 사용하고 승리조건이 달성되지 않는 한 카드가 떨어지면 각 세력이 먹는 석유 자원에
따라서 승리가 결정되게 됩니다. 만약 2덱이였을 경우에는 한번 더 섞은 다음에 다음 덱이 전부 떨어지면 끝나게 되구요. 3덱은 또 한번 더.
 
제대로 된 재미를 위해서는 1덱 게임으로는 약간 아쉽습니다.
황투와 마찬가지로 제거되는 카드가 있는데 이걸 지금 사용할 지 나중을 위해 남겨놓을지를 고민해야 하는데
1덱으로는 섞이지 않고 바로 끝나기 때문입니다.
2덱 이상으로 하기에는 덱이 다 떨어지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점이 아쉽습니다.
워게임은 시간때문에 제대로 즐길 수 없는 점이 항상 슬픕니다.
행동할 때도 주사위 확률이 개입해서 성공 유무를 결정하는 등 지나친 주사위 개입이 문제시 되는 평가가 많은 데
워게임에서 주사위 굴림은 불확실성을 위한 것이고 그것을 활동이 발각되면 실패하는 지하디스트 활동에 반영한 것은 나쁘지 않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밸런스는 2001 시나리오 1덱 기준으로 지하디스트가 약간 유리하다는 평가입니다.
 
 
공식적으로 플로우 차트를 이용한 1인 플레이를 지원합니다만 아래에서는 룰 익힘 목적으로 한 자폐 1인플 플레이를 예시로 올려봅니다.
시나리오는 룰북에서 3가지를 지원합니다. 2001년 9.11 테러 직후. 2002년 아프간 전쟁 이후,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
 
예시에서는 2003년 시나리오를 플레이했습니다.
 

 
아프간에서 친미 정권으로 교체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빈라덴은 도망가버리고 발이 묶인 채 전전긍긍하던 미국은
이슬람 심장부에 민주국가를 세우려는 목적으로 국력을 펑펑 써가며 선제공격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영국과 스페인을 제외한 나머지 유럽 국가에서는 미국을 비판하는 입장으로 돌아섰고 세계는 미국의 편이 되어주지 않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러시아에서 핵무기가 유출되어 지하디스트의 손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라크에 있던 극단주의 세력들은 새로운 극단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시리아에 모여듭니다.
 


 
시리아에서 일어나는 연속적인 테러로 독재화에 성공하고
 


 
미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발이 묶여 있는 동안 시리아는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넘어갑니다.
 


 
터키와 인도네시아에도 테러가 발생하고
 


 
시리아에 있던 세력들이 전부 터키로 이동합니다.
 


 
하지만 UN의 도움으로 결국 아프가니스탄에 민주화 정권이 들어서고
 


 
이라크 내 인바르 지역에서 미군을 도와줌으로써 탄력을 얻지만
 


 
무크다다 알 사드르가 반군 지도자가 되어 이라크의 민주화를 방해하고
 


 
빡친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던 병력을 전부 이라크로 결집합니다.
 


 
하지만 터키가 순식간에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넘어가게 되어
 


 
결국 지하디스트 승리 조건인 이슬람 국가 중 독재+극단주의 정권 6이상 and 극단주의 국가 2개 이상 붙어 있는 조건이 달성되어
(급하게 끝내고 리뷰 쓰느라 이런 실수를 했네요 ㅜ 종료 조건은 자세히 설명드리지는 않겠습니다만 다른 거랑 헷갈렸습니다)
지하디스트가 승리하게 되고 미국은 극단적인(..) 결과를...(포기한걸로...)
혼자 플레이한 것도 있고 룰 파악을 위해서라지만 이 시나리오 너무 미국이 암울하더군요...(룰북에도 미국 측 난이도가 높다고 써 있습니다..)
 
 
리뷰는 구체적인 룰 설명보다는 최대한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하였고 따라서 많은 룰이 생략되었습니다.
보드게임 특히 워게임이 용어로 설명해버리면 무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최대한 이런 느낌이구나 알 수 있을 정도로만 썼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s 빠뜨린게 있는데 워게임에 관심없으신 분은 사지 않기를 권유드립니다. (...)
    글 작성하고 보니 쇼핑에 떡하니 있길래... 혹시 구입하실까봐 말씀드리는... 워게임은 혼자 하는 취미에요 ㅜㅜ



헐헐이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헐헐이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66,900원
9107
모임후기[7 원더스+]   12/12 모임 후기(동해 보드보드 모임)   [4]
zooey
2017-12-14
243
9106
리뷰[베런파크 +]   곰, 퍼즐, 동물원, [배런파크]   [9]
익퓨
2017-12-14
373
9105
리뷰   2017 Top 100 - #81~90   [9]
너굴너굴
2017-12-14
636
9104
모임후기[캐년+]   [2017.12.13] Nasa모임 116회 후기----캐년 등 2게임   [2]
불꽃손
2017-12-14
291
9103
리뷰[신화적 전투: 판테온]   [명작 타임] 신화적 전투 판테온 심층 분석~!!   [5]
천사
2017-12-14
404
9102
간단후기[이스케이프 룸: 더 게임+]   익시트, 이스케이프룸 후기 (스포 있음)   
세이젤
2017-12-14
375
9101
모임후기[마제스티: 크라운 앤 킹덤+]   지난 11월말 게임후기   [2]
7SEEDS
2017-12-14
385
9100
간단후기[디스 워 오브 마인: 보드게임]   디스 워 오브 마인 간략 후기입니다.   [17]
개굴이
2017-12-13
573
9099
모임후기[가블리트 가블러스 +]   12월 2일 서산 보드게임 모임 후기   [5]
초코벌레
2017-12-13
303
9098
리뷰   2017년 Top 100 - #91~100   [25]
너굴너굴
2017-12-13
681
9097
모임후기[노 터치 크라켄 +]   11월 27일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모임 후기   
보드보드 수학쌤
2017-12-13
283
9096
리뷰[오버시어즈]   오버시어즈 보드게임 리뷰 및 플레이 후기   [5]
현옹
2017-12-13
403
9095
모임후기[블러드 레이지+]   강서구 서서울 모임 지난 11월 게임후기   [8]
7SEEDS
2017-12-13
417
9094
간단후기[아줄+]   아줄 간단 후기   [11]
보타
2017-12-13
708
9093
간단후기[아줄]   아줄 첫플레이 간단 후기입니다.   [5]
개굴이
2017-12-12
581
9092
간단후기[바방크]   바방크 신판(일판) 개봉기!   [4]
보드게임카페 미니빌
2017-12-12
472
9091
리뷰[에볼루션 스몰 박스 에디션]   에볼루션 3판 소개 및 후기!   [5]
현옹
2017-12-12
133
9090
모임후기[키메라 스테이션+]   [2017.12.10] 천안모인 162회 판도라 후기----키메라스테이션 등 7게임   [20]
불꽃손
2017-12-12
435
9089
모임후기[북해의 침략자들+]   11월 27일,12월 3일 북해의 침략자 후기.   [2]
드렁큰히로
2017-12-12
344
9088
모임후기[그레이트 웨스턴 트레일+]   11월 26일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모임 후기   
보드보드 수학쌤
2017-12-12
317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헐헐이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