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게임 전략게임 추상게임 컬렉터블 게임 가족게임 어린이게임 파티게임 테마게임 워게임 한글게임
BEST
최신글
뉴스
후기
리뷰
간단후기
모임후기
모임
문의
묻고답하기
요청게시판
게임추천 문의
자료
구성
미디어
갤러리
팟캐스트
동영상
이야기
자유게시판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관련글
자작보드게임
보드카페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리뷰
헐헐이 쪽지보내기  작성 IP: 121.147.***.***
보유 배지 블로그 전체작성글 컬렉션
주요 활동 카테고리
게임후기 14한줄평 7자유게시판 5
보유한 배지가 없습니다
+
조회수 1047 | 추천 5 | 등록일 2017-01-15 18:04:24
내용 댓글 15
전체순위 626   6.757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2010년)
Labyrinth: The War on Terror, 2001-?
평가: 6 명 팬: 0 명 구독: 1 명 위시리스트: 4 명 플레이: 4 회 보유: 32 명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2001~? 
 
2010년 GMT에서 발매한 워게임으로 작가는 Volko Ruhnke로 이 게임 이전에 같은 카드 드리븐 시스템의 게임인 Wilderness War를 만들었으며
(wilderness war는 황혼의 투쟁 이전 게임인 Hannibal과 시스템이 가장 유사합니다)
현재 이 라비린스의 1인플 시스템을 바탕으로 제작되는 Coin 시리즈의 메인 디자이너 입니다.
 
 
라비린스는 디자인 노트에서 황혼의 투쟁과 비슷한 시스템으로 좀 더 현대적인 테마를 다룰 수 없을까 고민한 끝에 
9.11 테러 이후 미국이 탈레반을 악의 축으로 규정한 이후의 테러와의 전쟁을 테마로 만들었다고 디자인 노트에서 밝히고 있으며 
그만큼 황혼의 투쟁의 핵심 시스템 - 상대방 카드를 사용하면 사건이 무조건 발동하는 시스템을 그대로 계승하여
내가 상대방 카드를 사용하면 현재 상황에서  내 손해를 조금 덜 할 수 있을 지 끊임없이 고민하게 합니다.
다만 황혼의 투쟁보다는 사건이 발생될 때 선행 조건이 필요한 카드들이 훨씬 많기 때문에
조금 더 많이 플레이를 해보고 카드 내용을 확실히 알아야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게임에서는 미국과 지하디스트(이슬람 극단주의자) 두 세력이 등장하고 각 세력이 승리하기 위한 투쟁을 그리고 있는데
미국 입장에서는 극단주의자 세력들을 소탕하면서 이슬람 국가들의 민주화를 이루고 중동의 석유 자원을 많이 확보하느냐
지하디스트 입장에서는 테러를 일으키면서 이슬람 국가들의 독재화를 이루고 이슬람 극단주의 국가를 설립하여 자원을 많이 확보하느냐
의 싸움이 되겠습니다.
 
 
황혼의 투쟁과 비교해서 난이도는 조금 더 어려운 편인데 두 세력의 승리 조건이 다르듯이 OP로 할 수 있는 행동도 다르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OP로 각 국가들에게 정치적 압박을 주거나/테러를 사전에 차단하거나/세계의 정세 흐름에 맞추기 위해 대응방침을 바꾸거나/
미군을 각 국가로 파병하거나/각 국가에 있는 이슬람 조직을 소탕하거나 같은 행동들을 OP로 할 수 있으며
지하디스트는 극단주의 세력을 생성하고/각 국가에 잠입시켜서/테러를 일으키거나/독재 정권으로 만들거나 하는 행동들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각 세력들의 행동들을 알아야 하기 때문에 황투 룰의 두 배 정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지하디스트는 게릴라 식으로 각 국가별로 흩어져서 활동하기 좋지만, 정권에 따라서 민주화 국가일수록 그 국가에서의 행동이 실패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슬람 극단주의 국가를 필두로 서서히 주변을 독재 정권으로 만들어 활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미국은 국력을 바탕으로 막강한 힘을 과시하지만 지하디스트에 비해서 행동 획수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지하디스트가 게릴라 식으로
이곳 저곳 찌르고 다니면 미국 입장에서 상당한 힘이 들게 됩니다.
 
또 세계 정세도 무시할 수 없으며 잘못된 행동을 하면 위상도 하락해서 국가들이 말도 잘 안듣고 그렇습니다.
 
물론 너무 국력이 세서 9.11 이후 아프간 전쟁을 일으켰던 것처럼 전쟁을 일으켜서 이슬람 정권을 친미 정권으로
강제로 교체할 수도 있지만 완전히 민주화가 될 때까지 미군 발이 묶이기 때문에 잘 생각해서 전쟁을 일으켜야 합니다.
 
미군을 너무 많이 파병해두면 국가 재정도 떨어져서 힘들고 지하디스트가 핵무기를 얻어서 미국에 잠입에 성공하여 테러를 일으키면
 바로 승리하기 때문에 그것도 막아야 하고 등등 여러가지로 골치 아프게 됩니다.
 
 
황혼의 투쟁과는 가장 다른 점은 카드를 받은 다음 지하디스트가 먼저 행동을 수행하는 데
첫번째 카드를 사용하고 바로 지하디스트가 두번째 카드를 사용한 후
미국이 첫번째 카드를 사용하고 두번째 카드를 사용 즉,
지하디스트 카드 1-> 2 -> 미국 1-> 2 
테러가 발생했다면 해결하고 다시 반복하다가 카드가 다 떨어지면 정리 페이즈를 거친 다음에 카드를 받고 다시 반복하는 형식입니다.
 
 
게임의 시간은 게임 시작 전 1덱만에 끝낼 것인지, 2덱에 끝낼 것인지, 3덱에 끝낼 것인지 정하고 시작하는데
황투와 달리 처음부터 100장이 넘는 카드를 전부 사용하고 승리조건이 달성되지 않는 한 카드가 떨어지면 각 세력이 먹는 석유 자원에
따라서 승리가 결정되게 됩니다. 만약 2덱이였을 경우에는 한번 더 섞은 다음에 다음 덱이 전부 떨어지면 끝나게 되구요. 3덱은 또 한번 더.
 
제대로 된 재미를 위해서는 1덱 게임으로는 약간 아쉽습니다.
황투와 마찬가지로 제거되는 카드가 있는데 이걸 지금 사용할 지 나중을 위해 남겨놓을지를 고민해야 하는데
1덱으로는 섞이지 않고 바로 끝나기 때문입니다.
2덱 이상으로 하기에는 덱이 다 떨어지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점이 아쉽습니다.
워게임은 시간때문에 제대로 즐길 수 없는 점이 항상 슬픕니다.
행동할 때도 주사위 확률이 개입해서 성공 유무를 결정하는 등 지나친 주사위 개입이 문제시 되는 평가가 많은 데
워게임에서 주사위 굴림은 불확실성을 위한 것이고 그것을 활동이 발각되면 실패하는 지하디스트 활동에 반영한 것은 나쁘지 않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밸런스는 2001 시나리오 1덱 기준으로 지하디스트가 약간 유리하다는 평가입니다.
 
 
공식적으로 플로우 차트를 이용한 1인 플레이를 지원합니다만 아래에서는 룰 익힘 목적으로 한 자폐 1인플 플레이를 예시로 올려봅니다.
시나리오는 룰북에서 3가지를 지원합니다. 2001년 9.11 테러 직후. 2002년 아프간 전쟁 이후,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
 
예시에서는 2003년 시나리오를 플레이했습니다.
 

 
아프간에서 친미 정권으로 교체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빈라덴은 도망가버리고 발이 묶인 채 전전긍긍하던 미국은
이슬람 심장부에 민주국가를 세우려는 목적으로 국력을 펑펑 써가며 선제공격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영국과 스페인을 제외한 나머지 유럽 국가에서는 미국을 비판하는 입장으로 돌아섰고 세계는 미국의 편이 되어주지 않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러시아에서 핵무기가 유출되어 지하디스트의 손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라크에 있던 극단주의 세력들은 새로운 극단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시리아에 모여듭니다.
 


 
시리아에서 일어나는 연속적인 테러로 독재화에 성공하고
 


 
미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발이 묶여 있는 동안 시리아는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넘어갑니다.
 


 
터키와 인도네시아에도 테러가 발생하고
 


 
시리아에 있던 세력들이 전부 터키로 이동합니다.
 


 
하지만 UN의 도움으로 결국 아프가니스탄에 민주화 정권이 들어서고
 


 
이라크 내 인바르 지역에서 미군을 도와줌으로써 탄력을 얻지만
 


 
무크다다 알 사드르가 반군 지도자가 되어 이라크의 민주화를 방해하고
 


 
빡친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던 병력을 전부 이라크로 결집합니다.
 


 
하지만 터키가 순식간에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넘어가게 되어
 


 
결국 지하디스트 승리 조건인 이슬람 국가 중 독재+극단주의 정권 6이상 and 극단주의 국가 2개 이상 붙어 있는 조건이 달성되어
(급하게 끝내고 리뷰 쓰느라 이런 실수를 했네요 ㅜ 종료 조건은 자세히 설명드리지는 않겠습니다만 다른 거랑 헷갈렸습니다)
지하디스트가 승리하게 되고 미국은 극단적인(..) 결과를...(포기한걸로...)
혼자 플레이한 것도 있고 룰 파악을 위해서라지만 이 시나리오 너무 미국이 암울하더군요...(룰북에도 미국 측 난이도가 높다고 써 있습니다..)
 
 
리뷰는 구체적인 룰 설명보다는 최대한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하였고 따라서 많은 룰이 생략되었습니다.
보드게임 특히 워게임이 용어로 설명해버리면 무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최대한 이런 느낌이구나 알 수 있을 정도로만 썼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s 빠뜨린게 있는데 워게임에 관심없으신 분은 사지 않기를 권유드립니다. (...)
    글 작성하고 보니 쇼핑에 떡하니 있길래... 혹시 구입하실까봐 말씀드리는... 워게임은 혼자 하는 취미에요 ㅜㅜ



헐헐이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헐헐이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라비린스 : 테러와의 전쟁
66,900원
8454
리뷰[테라포밍 마르스]   테포마 초보자를 위한 가이드라인   [11]
도검
2017-08-19
395
8453
간단후기[리스보아]   [와이프랑처제랑] 리스보아... 테플을 해 봤습니다.   [2]
멋진지니
2017-08-19
510
8452
간단후기[도블+]   학원 초등 아이들과 여러가지 보드게임~   [13]
2017-08-18
343
8451
리뷰[맨하탄 프로젝트: 에너지 제국]...   에너지 엠파이어 리뷰 - 20세기, 고도 성장의 이면   [4]
갈가마귀
2017-08-18
359
8450
리뷰[임호텝]   임호텝 리뷰   [8]
보드보드 수학쌤
2017-08-18
581
8449
모임후기[야마타이+]   8/12(토) 분당 공통분모 187회차 정모 후기   [9]
원짱
2017-08-18
327
8448
모임후기[병사들의 귀향+]   성남 도촌동 모임 13일 후기~   [4]
어진
2017-08-18
273
8447
모임후기[돌진소녀+]   170802 울산보드게임동호회 번개후기 (돌진소녀, Win or Lose, 알피에스 워즈, 고아, 뱅! 주사위 게임, 돌진소녀, 타이니 에픽 갤럭시)   
2017-08-18
271
8446
모임후기[카나지+]   170730 여자친구와 보드게임후기(카나지, 더 게임, 파쿠파쿠, Win or Lose!)   
2017-08-18
333
8445
모임후기[데드 오브 윈터 : 크로스로드 ...   170817 Dead of Winter : Long Night 후기   [13]
사자곰
2017-08-18
288
8444
모임후기[반지 전쟁 (2판)+]   남부지역 순회방문 시즌3 - 부산광역시편 #3 (8/12-8/13)   [11]
skeil
2017-08-18
339
8443
리뷰[미르메스]   캐미돋는 개미게임 Myrmes (리뉴얼) 부제:구운몽    [8]
corne
2017-08-17
405
8442
리뷰[서브 테라]   짧은 리뷰 - 서브테라   [13]
갈가마귀
2017-08-17
432
8441
모임후기[왓슨 앤 홈즈+]   남부지역 순회방문 시즌3 - 부산광역시편 #2 (8/12)   [12]
skeil
2017-08-17
411
8440
모임후기[리스보아]   제주도 보드게임동호회-보드섬 17.08.15 광복절기념 리스보아 번개 후기    [11]
Ru
2017-08-16
432
8439
간단후기[리스보아]   리스보아 간단 후기입니다.    [19]
☆Felix★
2017-08-16
787
8438
모임후기[마르코 폴로의 발자취+]   보드게임 모임 투어단 밀물썰물! 제 6탄 - 산본<노는사람들> PART 2   [3]
규율
2017-08-16
439
8437
간단후기[택 : 아름다운 게임+]   2인플 위주 간단후기 25   [2]
페이넌트
2017-08-16
357
8436
리뷰[몰타의 관문]   보드게임 늦둥이의 몰타의 관문 리뷰입니다.   [11]
쇼기
2017-08-16
451
8435
모임후기[국경에서+]   8/10(목)워터다이스(기장평일모임) 모임 후기   [4]
발상의전환
2017-08-16
345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