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드게임에서 일상의 모든 것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어제의 재판
고독한보드게이머 | 조회수 1030 | 추천 4 | 작성 IP: 125.133.***.*** | 등록일 2019-05-16 01:18:09
내용 댓글 10

 

 

어제 2개의 재판을 했습니다.

 

1개의 재판은 이제 새로 시작하는 재판인데,

저희측 변호사가 너무 준비서면을 잘 제출해서 걱정이 적습니다.

중대한 문제라, 만에 하나라는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결코 놓이진 않습니다만

 

다른 재판은 이제 2번째 열리는 재판인데 

저희가 싸우고 있는 악인을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시켰습니다.

저도 그제부터 어제 아침까지 변호사가 요구하는 자료들 찾아서 보내주고,

도움이 될만한 것들을 말씀드렸는데, 어쨌거나 결과적으로 변호사가 (이 변호사는 또 다른 분입니다)

잘해주어, 악인이 그동안 다수의 사람들에게 속이고 기만했던 내용들에 대해

스스로 입이 꼬여버리고 말았습니다.

 

직업이 없는 악인이 어떻게 매달 적지 않은 돈이 본인의 계좌에 입금이 되고 있는지를 판사가 묻는데,

이 악인은 자기 통장 아니라는 둥, 왜 그런 돈이 입금되었는지 모르겠다는 둥

당황하여 그런 말들을 쏟아냈습니다.

 

그것말고도 밝혀진 것들이 있습니다. 더 명확하게 그 사람의 악행이 만천하에 드러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그 사람은 증언대에 일어서서는, 뭔가 곧바로 내려오지 못하고 망설이다가 내려왔습니다.

뭔가 말을 잘 해야되는데.. 이미 버스는 떠나버린 느낌이랄까.

뜬금없이 재판장의 분위기를 관리하는 법원직원에게 자신은 깨끗하다는 말을 뱉으며 재판장을 떠났습니다.

 

다시 한달 후, 재판 일정이 잡히고 새로운 증인이 오기로 하였습니다.

흥미진진합니다. 지난 5년동안 이 악인과 싸웠던 분의 얼굴도 무척 밝아졌고,

저와 함께 1년 전에 이 일을 시작한 분들도 기뻐했습니다.

 

 

매우 능숙한 거짓말로 사람들을 현혹해 온 악인을

지금도 추종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쩌면 이제 우리는 더욱 그 악인의 실체를 만천하에 공개할 수 있는 날에 한발자국 더 다가선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동안 그 사람의 계략에 의해 폄하되고 모욕당한 저희들의 입장은 치유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악인에게 제대로 된 죗값을 치르게 하는 것, 오직 그것이 최선일 뿐입니다.

 

선량한 자들은 선량해서, 악인이 피해를 줘도 적당히 참고 넘어가지만, 

결국 그것이 도가 지나치면, 선량한 자들이 모여, 선량한 자들 중에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 뜨거운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어려움을 겪어가며 잘못된 세상을 각자 하나씩 붙잡아 해결에 가거나, 실패하는 것이 

이 세상의 원리, 법칙 중에 하나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재판을 하면서, 그 사람의 늘어놓는 말들 중에 거짓말을 골라 폰에 적어두었습니다.

반박할만한 자료들을 확보해 다시 변호사에게 설명과 함께 보내주었습니다

변호사는 다음 재판에서 다시 사실관계에 대해 물어보고,

증거자료를 보여준 다음, 말과 사실이 다름에 추궁을 하며 거짓을 밝혀낼 것입니다.

 

변호사를 잘 만나는 것은 대단한 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결국 돈에 약하지만, 그래도 사명감과 정의감이 있는 사람도 존재하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소수라 생각되지만.. 반대로 악인도 소수겠지요.



가치있는 하루였습니다.

 

 

 

 

 

발매 1999.10.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행복했는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행복했는지

 

물기에 젖은 저녁의 바람과

강가에 앉은 사람의 휘파람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아름다웠겠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종일 꿈꿨어

 

안녕, 미미

부탁이 있어 행복한 네가 나를 구해줘

 

안녕, 미미

부탁이 있어 행복한 네가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아름다웠겠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종일 꿈꿨어

 

 

 

이 노래를 들으면, 이 노래를 들으면서

1999-2000년쯤 혜화역에 내려 대학로에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어디로 갔는지.

 

 

 

 

 




고독한보드게이머님의 블로그
고독한보드게이머님의 최근 보드게임 정보글 전체보기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33570
메이지 나이트 퀘스트카드, 아이템카드 공구 진행중입니다!!  [1]
보드게이머장
2020-06-03
86
33569
세븐원더스 확장 비교 좀 부탁드립니다.  [8]
수발수바리
2020-06-03
123
33568
웨스턴 엠파이어(구 메가문명) 같이 하실 분 계신가요?  [1]
임요
2020-06-03
130
33567
보드게임 해외업체 몇군데 AS 후기 및 썰  [7]
페이소스
2020-06-03
362
33566
보소년이 된 보린이  [38]
은신
2020-06-03
725
33565
문득 중고장터 이런 개선안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이 듭니다.  [8]
자동튜브
2020-06-03
608
33564
보드게임 말 스탠드? 홀더? 이거 뭐라고 검색해야 구매할 수 있을까요 ㅠㅠ  [5]
미나상
2020-06-03
411
33563
아이언 클레이칩 드디어 움직이네요!  [17]
맨손주먹
2020-06-03
348
33562
아컴호러 카드게임 생각보다 재미있내요.  [14]
타쿠하마
2020-06-03
599
33561
중고장터 되팔이에 대한 생각  [39]
파도
2020-06-03
922
33560
보드게임긱 투표수 10,000+ 평점 순위  [9]
김용빈
2020-06-03
567
33559
테라포밍마스 이스터에그 추적기 #3  [4]
보드하는열매
2020-06-03
312
33558
하루이틀 일은 아니지만  [13]
onlyone7
2020-06-03
758
33557
비스티바 3 확장이 위펀에입고되었네요!  [1]
로타
2020-06-03
277
33556
갑자기 푸에르토리코가 하고싶군요;;  [7]
르가인
2020-06-03
385
33555
아컴호러 카드게임 구매 개봉기 + 오거나이저 조립후기  
로딩
2020-06-03
474
33554
fantasycoin.com 이라는 메탈코인몰 후기  [4]
페이소스
2020-06-02
813
33553
[강원도] 보드게임 스팟  [3]
꾸르꾸르끼꾸르
2020-06-02
634
33552
익스키튼 왔군요.  [2]
설매랑
2020-06-02
675
33551
ALG 푸드체인거물  [6]
jiwoncutty
2020-06-02
1,411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고독한보드게이머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