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체 전략 추상 컬렉터블 가족 어린이 파티 테마 워게임 한글
통합검색
최신글 문의게시판 유저소식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스트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보드게임 자작보드 한줄평 관련정보
어제의 재판
고독한보드게이머 | 조회수 868 | 추천 4 | 작성 IP: 125.133.***.*** | 등록일 2019-05-16 01:18:09
내용 댓글 10

 

 

어제 2개의 재판을 했습니다.

 

1개의 재판은 이제 새로 시작하는 재판인데,

저희측 변호사가 너무 준비서면을 잘 제출해서 걱정이 적습니다.

중대한 문제라, 만에 하나라는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결코 놓이진 않습니다만

 

다른 재판은 이제 2번째 열리는 재판인데 

저희가 싸우고 있는 악인을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시켰습니다.

저도 그제부터 어제 아침까지 변호사가 요구하는 자료들 찾아서 보내주고,

도움이 될만한 것들을 말씀드렸는데, 어쨌거나 결과적으로 변호사가 (이 변호사는 또 다른 분입니다)

잘해주어, 악인이 그동안 다수의 사람들에게 속이고 기만했던 내용들에 대해

스스로 입이 꼬여버리고 말았습니다.

 

직업이 없는 악인이 어떻게 매달 적지 않은 돈이 본인의 계좌에 입금이 되고 있는지를 판사가 묻는데,

이 악인은 자기 통장 아니라는 둥, 왜 그런 돈이 입금되었는지 모르겠다는 둥

당황하여 그런 말들을 쏟아냈습니다.

 

그것말고도 밝혀진 것들이 있습니다. 더 명확하게 그 사람의 악행이 만천하에 드러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그 사람은 증언대에 일어서서는, 뭔가 곧바로 내려오지 못하고 망설이다가 내려왔습니다.

뭔가 말을 잘 해야되는데.. 이미 버스는 떠나버린 느낌이랄까.

뜬금없이 재판장의 분위기를 관리하는 법원직원에게 자신은 깨끗하다는 말을 뱉으며 재판장을 떠났습니다.

 

다시 한달 후, 재판 일정이 잡히고 새로운 증인이 오기로 하였습니다.

흥미진진합니다. 지난 5년동안 이 악인과 싸웠던 분의 얼굴도 무척 밝아졌고,

저와 함께 1년 전에 이 일을 시작한 분들도 기뻐했습니다.

 

 

매우 능숙한 거짓말로 사람들을 현혹해 온 악인을

지금도 추종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쩌면 이제 우리는 더욱 그 악인의 실체를 만천하에 공개할 수 있는 날에 한발자국 더 다가선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동안 그 사람의 계략에 의해 폄하되고 모욕당한 저희들의 입장은 치유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악인에게 제대로 된 죗값을 치르게 하는 것, 오직 그것이 최선일 뿐입니다.

 

선량한 자들은 선량해서, 악인이 피해를 줘도 적당히 참고 넘어가지만, 

결국 그것이 도가 지나치면, 선량한 자들이 모여, 선량한 자들 중에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 뜨거운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어려움을 겪어가며 잘못된 세상을 각자 하나씩 붙잡아 해결에 가거나, 실패하는 것이 

이 세상의 원리, 법칙 중에 하나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재판을 하면서, 그 사람의 늘어놓는 말들 중에 거짓말을 골라 폰에 적어두었습니다.

반박할만한 자료들을 확보해 다시 변호사에게 설명과 함께 보내주었습니다

변호사는 다음 재판에서 다시 사실관계에 대해 물어보고,

증거자료를 보여준 다음, 말과 사실이 다름에 추궁을 하며 거짓을 밝혀낼 것입니다.

 

변호사를 잘 만나는 것은 대단한 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결국 돈에 약하지만, 그래도 사명감과 정의감이 있는 사람도 존재하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소수라 생각되지만.. 반대로 악인도 소수겠지요.



가치있는 하루였습니다.

 

 

 

 

 

발매 1999.10.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행복했는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행복했는지

 

물기에 젖은 저녁의 바람과

강가에 앉은 사람의 휘파람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아름다웠겠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종일 꿈꿨어

 

안녕, 미미

부탁이 있어 행복한 네가 나를 구해줘

 

안녕, 미미

부탁이 있어 행복한 네가

 

안녕, 미미

너는 오늘도 아름다웠겠지

 

안녕, 미미

나는 오늘도 종일 꿈꿨어

 

 

 

이 노래를 들으면, 이 노래를 들으면서

1999-2000년쯤 혜화역에 내려 대학로에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어디로 갔는지.

 

 

 

 

 




고독한보드게이머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고독한보드게이머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휘슬스탑
54,600원
드래곤 캐슬 한국어판
52,000원
사이쓰 한국어판
품절
도크무스
38,700
사이쓰: 레전더리 박스
46,900
메이지 나이트 얼티밋 에디...
품절
노리아
67,000
27278
[블랙 엔젤]   초간단 블랙엔젤 후기  [1]
JongPill Kim
2019-07-23
386
27277
[워터딥의 군주들]   일꾼놓기 입문용 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25]
임재훈
2019-07-23
295
27276
[푸드 체인 거물]   [관전] 푸드체인거물 최강자 10번기  [6]
선의연구
2019-07-23
249
27275
[광기의 저택 2판]   도색을 시작했습니다  [10]
돌기둥소린
2019-07-23
420
27274
[반지 전쟁 (2판)]   반지전쟁 오거나이저 구상잡고 있습니다.  [16]
파이어 클락
2019-07-23
315
27273
[광기의 저택 2판+]   광기의 저택 도색 진행중 및 여러 도색진행중..  [6]
로제오빠
2019-07-23
502
27272
[타임 오브 레전드: 잔다르크]   Mythic Games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준비중인가봐요  [2]
화지
2019-07-23
618
27271
  보드게임 행사장에서 여자에게 말 걸었던 썰  [15]
고독한보드게이머
2019-07-23
1,594
27270
[카토그래퍼스: 롤 플레이어 테...   지도 그리는 댕댕이  [9]
갑작스런장트러블
2019-07-23
607
27269
[파워그리드]   파워그리드 본판-Recharged 룰 변경점  [7]
Rutin
2019-07-23
318
27268
[버라지]   버라지 물방울 컴포넌트 업그레이드  [22]
계란말이
2019-07-23
487
27267
[블랙 스완]   보드게임 콘 에서 목표로 하신 게임구매 성공하셨나요!?  [6]
JB
2019-07-22
601
27266
[광기의 저택]   광기의 저택_다이소 정리 고수님들의 정보를 기대합니다 ㅠㅠ  
쿠와아앙
2019-07-22
411
27265
  처음으로 가봤던 콘! 전리품 짜잔  [11]
송련
2019-07-22
1,015
27264
[메나라+]   보드게임콘 및 체험 게임 후기(를 가장한 일기)  [1]
켠켠
2019-07-22
565
27263
[광기의 저택 2판]   너 같은건 친구도 아냐!!  [16]
deep
2019-07-22
1,106
27262
[엘드리치 호러: 버림받은 지식+...   코보게 플친 온라인 판매  [10]
써니의하루
2019-07-22
1,044
27261
[일곱번째 대륙]   7대륙..저에게 딱 맞는 게임이네요  [6]
쿨다이스
2019-07-22
667
27260
[더 라이즈 오브 퀸즈데일]   퀸즈데일 리무벌 스티커에 관하여  [7]
라벤스 김이사
2019-07-22
361
27259
  오늘 올라 온 팝콘에듀의 인스타포스팅  [39]
푸른시냇가
2019-07-22
1,200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고독한보드게이머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