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체 전략 추상 컬렉터블 가족 어린이 파티 테마 워게임 한글
최신글 문의게시판 유저소식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스트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보드게임 자작보드 한줄평 관련정보
[3라운드] 당신의 "보드게임의 해"는 언제였죠? - 20세기(~1999) vs 2009 vs 2010
라마나타 쪽지보내기   | 조회수 817 | 추천 1 | 작성 IP: 36.12.***.*** | 등록일 2017-09-17 01:15:11
내용 댓글 11

엘 그란데

도미니언: 장막뒤의 사람들

7 원더스
당신이 생각하는 "보드게임의 영광의 해"는 언제였죠?   (참여 인원: 54명)
[결과확인]

안녕하세요 라마나타 입니다.

 

보드게임 최고의 해를 찾아서! 3 라운드 입니다!


 

2라운드에서는 1라운드 보다 훨씬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투표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 즐기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최고의 보드게임의 해를 찾아서의 대결방식등은 첫번째 글을 참고해주세요~

"최고의 보드게임의 해" 를 뽑아주세요!

 

어제의 결과는 8 대 8 대 22로 20세기가 큰 폭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2003년 vs 2000년 vs 20세기

 

역시 노장은 죽지않는다는 걸까요?!

21세기의 포문을 열었던 2000년의 예상외로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엘그란데옹 을 비롯한, 레전드들이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번 3라운드는, 정말로 신 vs 구의 대결입니다. 

20세기 vs 2009년 vs 2010년의 대결을 시작합니다~!

 

10명의 선수들을 다 살펴보시고 여러분이 생각하는 보드게이머의 영광의 시대를 골라주세요!

주관적이던, 객관적이던, 마음껏! 투표해주시면 됩니다. 선정 이유도 댓글로 달아주세요~!

 


 

 

20세기(~1999) - 평균긱평점: 7.03

주장: 엘 그란데 (El Grande)


 

셜록홈즈 컨설팅 디텍티브

티그리스 & 유프라테스

패스 오브 글로리

티츄

한니발: 로마 vs 카르타고

매직 더 개더링

1830

사무라이

 

후보선수: 디마허, 어콰이어, 티칼, 서바이버, 모던아트, 카탄, 로스트시티

 

이름값만 놓고 보면 정말 엄청난 라인업입니다!

해본적은 없어도 이름은 들어본 주옥같은 명작들입니다!

추억보정이라는 변수가 어떻게 작용할까요~!

 

 

2009년 - 평균긱평점: 7.39

주장: 도미니언: 장막 뒤의 사람들 (Dominion: Intrigue)



 

카오스 인 더 올드 월드

스팀

자이푸르

한자 토이토니카

키클라데스

더 레지스탕스

임페리얼 2030

던전로드

스몰월드

 

후보선수: 폐소공포증, 엔데버, 텔레스트레이션, 마카오, 뤄앙의 사람들, 천일야화, 마리아

 

왜 후보 선수들이 더 강력해 보일까요?

국내에선 더 인기있는 게임들이 후보로 등록된 2009년 입니다.

초대작!!! 이런 느낌은 없지만 게임성은 절대 무시못할 주옥같은 게임들이군요!

 

2010 - 평균긱평점: 7.37

주장: 7원더스



 

도미넌트 스피시스

트루아

룬워즈

에일리언 프론티어

나베가도르

시드마이어의 문명

상인과 약탈자

프레스코

어스 리본

 

후보선수: 클랜 모어, 런던, 하나비, 이노베이션, 비뉴스

 

7원더스가 가져온 충격은 정말 엄청났죠!

도스피, 트루아와 같은 대작들도 눈에 띄입니다.

후보선수들도 생각하면, 다양성도 충분한 것 같습니다!


 

아 이번 투표 정말 쉽지 않네요.

과연 보드게이머의 영광의 시대는 누가 차지할까요?!

많은 투표와 관심 부탁드리며, 함께 즐기셨으면 합니다~!!!

매 라운드 투표기간은 하루 혹은 이틀입니다! (투표 상황에 따라 다릅니다~)

 

 

 

 

 

Here come the new challengers!

 

 



 




라마나타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라마나타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7원더스
46,200원
도미니언 : 장막 뒤의 사...
49,500원
297
[버건디의 성+]    [설문조사] 내 컬렉션에 어떤 작가의 게임이 젤 많으신가요?  [41]
천사
2018-12-13
280
296
[테라포밍 마스+]   [설문 결과 발표] 최고의 게임 (2018년까지)  [26]
도검
2018-12-12
618
295
  구매 속도 vs 플레이 속도  [18]
도검
2018-12-06
734
294
[테라포밍 마스+]   보라님들의 게임수량 제한은 어느정도 인가요?  [42]
토끼먹이
2018-12-05
596
293
  당신은 어떤 보드라이프를 선택하시겠습니까?  [45]
도검
2018-12-04
958
292
[테라포밍 마스+]   2018 한국 보드게이머가 뽑은 1인플 순위  [24]
교활한양
2018-12-02
1,118
291
[푸에르토 리코+]   [설문조사]당신이 생각하는 최고의 게임은? (2018년 조사)  [93]
도검
2018-12-01
801
290
  하드 슬리브 쓰시는 회원님들 카드 많은 게임들에도 다 하드로 사용하시나요?  [12]
홍홍
2018-11-29
436
289
  북해의 침략자 확장, Fields of Fame 제목 선호도 조사  [39]
라마나타
2018-11-26
506
288
  2018 지금 당신의 1인플 게임에게 투표하라!  [5]
교활한양
2018-11-25
430
287
[루나]   루나 디럭스 산다/안산다  [19]
천사
2018-11-25
740
286
  2018 지금 당신의 1인플 게임에게 투표하라!  [8]
교활한양
2018-11-23
305
285
  책장에 보드게임 정리 어떻게 하세요? ㅎ  [17]
품질보장
2018-11-21
734
284
[어비스+]   어떤 배경을 좋아하시나요?  [9]
데굴데굴맹독충
2018-11-20
301
283
[레지스탕스: 아발론+]   보통 보드게임 모임을 하시면 인원이 어느정도로 모이나요?  [13]
데굴데굴맹독충
2018-11-20
451
282
  2018 지금 당신의 1인플 게임에게 투표하라!  [9]
교활한양
2018-11-19
434
281
[북해의 침략자들+]   일꾼놓기 입문용 게임 추천!  [13]
로우샤인
2018-11-19
582
280
[북해의 침략자들+]    북해의 침략자들 프로모카드 VS 컬렉터즈 박스  [53]
교활한양
2018-11-18
847
279
  보드게임을 저렴하게 사는 방법?  [7]
화목한 Shim young jin
2018-11-18
1,085
278
  2018 지금 당신의 1인플 게임에게 투표하라!  [4]
교활한양
2018-11-15
497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라마나타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