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체 전략 추상 컬렉터블 가족 어린이 파티 테마 워게임 한글
최신글 문의게시판 유저소식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스트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보드게임 자작보드 한줄평 관련정보
워게임이 좋은 몇 가지 이유
보리 | 조회수 943 | 추천 3 | 작성 IP: 203.248.***.*** | 등록일 2018-08-09 12:47:38
내용 댓글 59

 

안녕하세요, 보라 회원 여러분.

 

워게임을 그동안 좀 하다보니, '아.. 워게임. 참 좋은데.. 뭐라 설명할 방법이 없네~' 라고 생각하다 몇 글자 좀 끄적여 봅니다.

 

1.워게임은 쉽다

-쉽다고?? 복잡한 헥스 지도에 손에 잘 집히지도 않는 종이 쪼가리만 봐도 정신이 어질할 수 있죠.. 암요.

그런데 이런 핀셋류 워게임(핀셋으로 카운터를 옮겨야 하는)은 워게임 중에서도 어려운 축에 속하는 부류입니다. 저도 이런 건 못해요.. ㅎㅎ

워게임을 접하기 전만 해도, 제가 하던 최고 난이도의 전략게임은 마르코 폴로나 트라야누스 수준이었습니다. 오히려 워게임이 직관적인 면이 강하고

역사적 배경이 룰에 녹아들기에 설명시 '아하~ 그렇구나'하고 납득하기 쉽더군요.

 

아무래도 '워게임'이라는 단어가 주는 기묘한 무게감 때문에 '워게임은 어렵다'라는 편견이 생긴 것 같기도 합니다.

결론적으로 워게임은 이런저런 중상급 전략게임에서 새롭게 개척할 수 있는 신세계라 해도 과언이 아닐런지. 제가 그랬듯이요.

 

 

2.몰입의 정도가 강하다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하기에, 룰 자체가 역사적 요소를 환기하는 것으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역사상 존재했던 위대한 인물 혹은 장군들을 손수 지휘한다는

대리 체험은 덤이구요. 몰입의 강도는 워게임을 하다 관련 책과 다큐를 찾아보게 되거나,

반대로 이미 알고 있던 역사적 배경의 게임을 찾는 수준으로 이어지기도 했지요.

 

확실히 역사적 '이야기'를 조금이라도 알고 있으면, 게임의 몰입이 대폭 상승합니다.

게임 한 판 끝나고 나면, 그 게임에서 일어난 드라마의 후일담으로 수다가 끊이지 않더군요. ㅎㅎ

우리가 'what if', 즉 그때 그랬으면 어땠을까? 라고 궁금해하는 것들..

이를테면 히틀러가 소련을 쳐들어 가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이순신이 일본 본토를 공략했으면 어땠을까? 쓰까..쓰까..

 

이런 즐거운 상상을, 자신이 직접 구상하고 실현할 수 있다는 점이 대단한 매력 포인트가 될 수 있겠네요 ^^

 

 

3.인원, 단 한 사람만!

-보드게임에는 인원이 매우 중요하죠. 보드게임의 황금 비율이라는 4인팟을 만드는 것도 생각보다 쉽진 않습니다.

이런 점에서 워게임은 매우 인원 친화적인 특성을 보유(?)하고 있지요.

오직 단 한 사람만 있으면 웬만한 워게임은 거의 다 커버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죽이 맞는 한 사람의 친구와 함께 지도를 내려다보며, 기물을 움직이고,

한 수 한 수에 탄식하고 기쁨에 겨워하는 그 낭만.. ㅎㅎ

 

 

4.타임머신의 체험

-시간의 압박으로 워게임을 무서워하는 경우가 꽤 있는듯 합니다.

이것은 가용 시간이 부족하거나, 아니면 '아~ 그 긴 시간동안 어떻게 게임해' 둘 중 하나거나 둘다 겠죠.

시간부족은 어쩔 수 없지만, 긴 플레잉 타임으로 오는 지겨움은 단연코 저에겐 없었습니다.

피로는 있을지언정, 언제 시간이 그렇게 흐르나 싶을 정도로 훅 지나가 버리더군요.

역사 현장의 한 복판에서 선택의 고뇌를 강요하는 워게임을 하다보면, 마치 타임슬립을 한 것 같은 느낌을 경험할 수 있을겁니다. ^^

 

 

5.다양한 시스템과 끝없는 이야기들

워게임을 하다보면, 점점 새로운 소재를 갈망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2차대전만 어렴풋이 경험하다, 전혀 몰랐던 마이너한 역사(전쟁)테마까지 훑으며 

관심의 폭과 깊이가 동서고금으로 확장되기에 이르죠. 그러면서 문득 인류역사의 무궁무진함에 전율(?)하게 됩니다.. (아.. 이건 오바다..ㅋㅋ)

암튼.. ㅎㅎ 이런 끝없는 이야기의 파도 속에서 한참 헤엄치다 보면, 똑같은 소재라도 다르게 구현한 시스템에 관심을 갖게 되더군요.

 

오~ 이 시스템은 참호전을 극도로 구현했구만.. 오~ 저 시스템은 기동전을 유려하게 재생했구만..

이렇게까지 되면 이미 충분히 즐기고 계시고도 남은거라 할수 있을듯 ㅋㅋ

 

 

 

뭐 이리저리 떠들어봤는데, 결론적으로 드는 느낌은

'아 워게임.. 참 좋은데~ 뭐라 말할 방법이 없네~~?' ㅋㅋ

 




보리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보리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13클루
24,500원
카운터 트레이 (체섹스 16...
3,900원
공감실험예쓰
20,900원
데자뷰
16,500원
보드게임 마커 거치대 (1se...
10,000원
메이데이 카드 프로텍터 프...
4,000원
메이데이 카드 프로텍터 88...
4,000원
18685
  흔한 똑딱이 트레이ㅎ  [7]
따세
2018-08-19
547
18684
  보드게임 + 현금 = 도박?!  [29]
보드라
2018-08-19
984
18683
[카베르나: 더 케이브 파머]   카베르나: 잊혀진 종족 박스 이미지  [7]
하나나나나
2018-08-19
533
18682
[에이언즈 엔드]   에이언즈 엔드 한글화 자료 요청드려도 될까요?  [2]
Daymare
2018-08-19
146
18681
[간츠 숀 클레버]   지금 피아에 재고가...  [1]
보드라이프맨
2018-08-19
1,262
18680
[여명의 제국 (4판) ]   오늘도 보드게임 준비하는 취미.  [14]
deep
2018-08-19
786
18679
[모노폴리]   살까말까 고민중..  [4]
품질보장
2018-08-19
614
18678
[티츄+]   고급 플레잉 카드에 대한 잡설  [3]
Sh K
2018-08-19
592
18677
[워해머]   주말에 키즈카페에서는...  [16]
용샤
2018-08-18
699
18676
  2018 에센 혼자 가시는 분 있나요?  [3]
리지
2018-08-18
513
18675
[메이지 나이트]   메이지나이트 이게임 한글화 출시되면 펀딩 안 한 사람도 살 수 있나요?  [9]
dhku
2018-08-18
1,066
18674
[안드로이드 : 넷러너]   인터넷으로 하는 넷러너  [6]
장상현
2018-08-18
457
18673
  제1회 인천보드게임페스티벌 방문기  [7]
허니통통
2018-08-18
704
18672
  (펌)코즈믹 호러 간단 이해  [26]
디리디리
2018-08-18
599
18671
  보드게임긱 평점오류?  [1]
라마나타
2018-08-18
426
18670
[매시브 다크니스+]   보드엠에서 좀사 나오는거 보니 매시브다크니스도 혹시...  [6]
키산드
2018-08-18
740
18669
  뱅 확장판 종류가 아주 많던데  [9]
마피아
2018-08-18
399
18668
[미플 서커스 +]   후기) 방과후 학원에서는...  [20]
2018-08-18
535
18667
[도미니언: 정복자의 바다+]   부산 경성대 교보문고에 도미니언 바다랑 길드 있네요  [2]
보겜초보
2018-08-18
439
18666
[썬더스톤 퀘스트]   킥스) 썬퀘 결재되었네요..  [30]
김도사
2018-08-18
386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보리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