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체 전략 추상 컬렉터블 가족 어린이 파티 테마 워게임 한글
최신글 문의게시판 유저소식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스트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보드게임 자작보드 한줄평 관련정보
스승의 날입니다.
완소아빠 | 조회수 772 | 추천 0 | 작성 IP: 114.70.***.*** | 등록일 2018-05-15 11:34:27
내용 댓글 24

 

 

스승의 날을 맞아 그동안 제게 게임을 알려주신 모든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요즘 스승의 날이 정말 불편합니다.

 

예전 같은 의미도 사라진지 오래고,

오히려 과거 스승의 권위에 대한 권위적이고 불합리한 기억들 때문에

전 세계 어느 나라 보다도 선생, 곧 지식의 가치가 바닥으로 취급받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한국의 경우 철학이나 종교까지도, 그 가치의 빈자리를 '자본'이 차지해 버린 느낌입니다.

 

 

당장 저부터도 '선생'이라고 하면

옛날 학창시절 정말 폐악이었던 선생들 부터 떠오르니까요.

학부모로부터 촌지를 받고 학생을 차별하던 선생,

학생을 줘패서 고막이 나가게 만들었던 선생,

숙제 안해왔다고 바지내리고 고추털 뽑던 선생,

사내자식들이 호연지기 가져야한다고 뒷산에 데려가서 고추말리기 시킨 선생,

그리고, 그 중 하나인 촌지받고 차별하던 고등학교 담임은 끝내 제 인생을 바꿔놓기도 했죠.

 

 

중학교때까지 계속 모범생이었고 선생님들에게 항상 관심 받던 내가

담임선생한테 차별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자 반항을 했고,

학교 다니기 싫다고 하자 선생은 두말없이 고등학교를 자퇴하게 했죠.

별다른 사고도 안쳤는데 고등학교를 자퇴해 버린 어느 범생이의 인생은

그렇게 180도 달라져서 오늘의 영화인이 탄생합니다.

 

 

암튼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고 했던가.

이런 선생 몇몇들 때문에 학생인권조례랑 김영란법이란 게 생겼죠.

근데 김영란법이 참 이상하게 적용되더군요.

지난번 검사들이 받은 촌지 사건에는 제대로 적용도 안하더니

실제 일선 대학에서 적용되는 것들은 이렇습니다.

 

 

몇 년 전까지는 학생회에서 스승의 날 행사라는 것을 공식적으로 했었는데

지금은 교수님들이 나서서 공식적인 행사를 없앴습니다.

보통 케잌이나 음료 정도를 학생회에서 준비하는데,

그게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해서요.

그리고 무엇보다 교수님들이 그 자리가 불편해서요.

 

 

졸업생사은회도 몇 년 전부터 없앴습니다.

그 역시 불편하기도 하고, 어떤 학생들은 사은회를 왜 해야 하는지 하는 경우도 있고.

뜻이 없는 형식은 의미가 없겠죠. 그래서 없앴습니다.

그냥 학기말에 교수님들끼리 모여서 각자 돈 걷어서

칼국수 같은거 먹으며 졸업생들 취업한 얘기같은 거 합니다.

오히려 마음 편하고 좋더군요.

 

 

예전에 어느 영화제에 게스트 및 세미나 발제자로 참석을 했는데

보통 영화제 초청 게스트들에게는 '아이디카드'가 발급됩니다.

초청된 영화관계자들은 이 아이디카드로 영화제에 출품된 영화들을

하루에 몇 편정도 무료로 볼 수가 있습니다.

그 때 세미나 발제자가 저 포함해서 다섯 분이었는데

영화제 프로그래머 분께서 상당히 죄송해 하시면서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어 저에게는 아이디카드를 줄 수 없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사실 아이디카드가 저한테 꼭 필요한 게 아니어서 괜찮다고 말씀드리긴 했는데

뭔가 씁쓸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려고 김영란법 만들었나 싶더군요.

 

해마다 여러 영화제에 참석을 합니다.

올해에는 감사하게도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한 영화가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원래 영화제에 출품한 작품의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는 아이디 카드가 발급됩니다.

저는 이번에도 자기검열을 해서 스태프아이디카드가 아니라

그냥 일반게스트와 마찬가지로 30,000원을 내고 아이디카드를 발급 받았습니다.

정확한 김영란법 적용여부를 따지기도 그렇고

사실 김영란법이 너무 허술해서 일선에서도 아직 이언령비언령이라

논란의 여지를 남기기 싫어서요.

어디 가서 밥값 안내려고 애써 본 적 없고, 이런 돈 아까와 하지도 않으니까요.

 

예전과 달라진 스승의 날 풍경에 이런 저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까 ‘뜻이 없는 형식은 의미가 없다.’고 했지만

형식이 없으면 뜻도 점점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스승의 날을 맞아 오늘날 한국에서는

지식과 스승의 의미가 점점 퇴색되어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그리고 평생을 교육에 힘써왔지만 제대로 대접도 못받고 김영란법은 칼같이 적용받는

저 같은 비정규직 교사, 강사님들 모두 힘내세요.

 

 




완소아빠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완소아빠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클랭크! 인! 스페이스!: 아...
품절
씰즈
12,080
메이데이 카드 프로텍터 41...
3,000
메이데이 카드 프로텍터 프...
품절
하이소사이어티
12,500
일로스
39,200
스프링 랠리
23,350
19626
  모임 잡담 1.  
커피가쓰다
2018-10-17
189
19625
[숲 속의 여우]   [이대,신촌] 숲 속의 여우 버스 한분 구합니다!  
사과토끼
2018-10-16
162
19624
[오부족]   아스모디 서비스 후기  [4]
pacific90
2018-10-16
254
19623
[다이어트와 친구들]   보드게임 하는 시간을 좀 줄여야겠네요..ㅠ  [8]
2018-10-16
534
19622
  보드엠 슬리브 / 기즈모 슬리브 소식  [10]
Buttercup
2018-10-16
564
19621
  보드게임 하는 중학생은 과연 몇명일까  [7]
앙콥사리
2018-10-16
528
19620
[콘코디아]   콘코디아 비너스 맵 몇개 공개 되었네요.^^  [1]
빅피쉬
2018-10-16
278
19619
  지금 광고 엄청뜨는데,,,  [1]
CobaltRay
2018-10-16
749
19618
[최초의 화성인: 화성에서의 모...   퍼스트 마션 튜토리얼 시나리오 후기  [3]
임요
2018-10-16
205
19617
  이번에 해구로 도착한 게임들  [11]
좋은미교
2018-10-16
715
19616
  보드피아 16일 입고  [2]
PJ1988
2018-10-16
1,301
19615
  비업무용 사이트 차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7]
도꼼
2018-10-16
986
19614
[숲 속의 여우]   [분당] 숲 속의 여우 한글판 공구모집합니다!  [7]
자유
2018-10-16
455
19613
[테라포밍 마스]   질문글 올린 김에 테포마 까는 글 -1인플 편-  [20]
[G]시타
2018-10-16
740
19612
[쓰루 디 에이지스(신판)]   쓰루디에이지스 구매 관련  [20]
리와인
2018-10-16
802
19611
  데블다이스 신규 입고 (10.16)  [1]
데블다이스
2018-10-16
866
19610
  게임 아카이브 16일 입고  [1]
PJ1988
2018-10-16
917
19609
[숲 속의 여우]   하비게임몰에서 숲속의 여우 한글판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7]
푸들치와와
2018-10-16
834
19608
[광기의 저택 2판+]   코보게 출시 예정작 소식 (테포마 개척기지, 팬레, 광기의저택, 클랭크,아컴...  [28]
가지
2018-10-16
1,370
19607
[미니빌]   창피하지 않지만 창피한 기분이 드네요.  [35]
2월의토끼
2018-10-16
1,323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완소아빠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