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체 전략 추상 컬렉터블 가족 어린이 파티 테마 워게임 한글
최신글 문의게시판 유저소식 자유게시판 갤러리 포스트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보드게임 자작보드 한줄평 관련정보
사이쓰의 전략에 대한 고수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
쉐푸 | 조회수 441 | 추천 0 | 작성 IP: 118.38.***.*** | 등록일 2017-10-13 01:42:54
내용 댓글 20
전체순위 40   7.463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사이쓰

 (2016년)
Scythe
평가: 66 명 팬: 18 명 구독: 10 명 위시리스트: 32 명 플레이: 128 회 보유: 223 명

개인적으로 조언을 한 번 얻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한 번 써 봅니다.

 

 

저는 사실 미국식 협력 및 성장형 롤플레잉 게임 매니아입니다.

그러다 보니 전략 게임은 잘 못 해요. 당장 바둑만 해도 한치 앞도 잘 못 보고... ㅋ

그런 제가 전략을 논할 자리는 없을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다른 분들 생각이 궁금하긴 하네요.

 

최근에 사이쓰를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기대를 안고 확장까지 사고 나서야 플레이를 했는데요.

첫 게임에서 저는 그냥 랜덤으로 뽑은  보드의 효율을 생각해서 모집을 1차로 달렸고

가장 높은 룰 숙지도의 시너지를 받아 턱없이 크게 승리했습니다.

이후에 다음 도전을 하면서, 저와 이전 게임을 같이 했던 친구가 모집 중심 플레이를 하고,

저는 일부러 모집 테크가 아닌 다른 테크를 해보려고 시도했거든요.

모집 테크로 달린 친구가 말도 안 되게 빠른 속도로 승리를 하더군요.

 

저희가 두 판만에 내린 사이쓰에 대한 판단은 이러합니다.

 

1. 모집은 절대적인 승리의 기점이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구판을 했을 때, 귀족 테크를 건물 테크로 이길 수 없다는 이야기가 있더라구요.

그때 저는 건물 테크로 귀족 테크를 타는 플레이어를 이겼는데 정말 그림 같은 뽑기빨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플레이이긴 했습니다.

사이쓰는 상트를 떠올렸습니다.

모집을 일찍 하는 것은 다른 모든 승점의 기점을 빠르게 달성하는 지름길이더군요.

심지어 두 번째 게임이 3인플이었는데, 저 혼자 멀찍이 떨어져 있어서 견제를 당할 일도 없이 테크를 짰습니다.

견제를 당할 일이 없는 상황에서는 일꾼이 강을 건널 수 있는 제 세력 특성(이름은 기억 안 나지만;;)은 정말 커다란 이점으로 작용을 하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졌습니다. 모집 테크를 당할 길이 없더군요.

 

2. 자원 뽑기가 수월하다

모집 테크가 가능한 이유 중의 하나는 자원 뽑기의 기점이었습니다.

사이드는 생각보다 자원을 뽑아내는 게 편한 쪽이죠.

이것도 키우고 저것도 키운다고 생각하면 강으로 인해 막힌 영토가 많아서 어렵겠지만

모집만 달린다고 생각하면 일꾼을 한 영토에 몰아넣는 방식으로 모집에 필요한 자원을 얻어내기가 어렵지 않은 편이라 봅니다.

자신의 모집 요구치가 세력 시작지점과 맞지 않는 세력은 좀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그 운빨이 맞아서 빠른 모집 테크가 가능한 세력은

승리가 거의 확실시되더군요.

공짜로 얻게 되는 것들이 너무 많으니 말입니다.

 

3. 전투는 패널티인가?

전투 2회는 필수입니다. 명성을 깎더라도 달성도를 위해서 필요합니다.

상대가 이길 가능성을 확실하게 만들어 두지 않는 이상은 그러합니다. 

타이밍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2회 승리만 하면 그것으로 그만입니다.

전투를 해야 하는 이유는 상대 견제도, 자원 획득도 아니고 그냥 승리 조건 달성을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두 번만 더 이기면 다른 테크만 신경을 쓰면 됩니다.

두 번의 승리가 비슷하다면 다른 테크가 빠르면 이깁니다.

 

저희가 단 두 번의 게임으로 모임에서 내린 결론은 이러합니다.

어쩌면 고수들끼리의 플레이는 좀 다를 수도 있지 않을까 궁금해집니다.

이를테면 최전선은 무조건 일꾼을 앞세워서 상대측이 쳐들어올 때 평판을 확실히 깎을 수 있게 한다거나요.

하지만 그것도 한 세력만 견제할 때에 가능한 이야기이지 양쪽으로 두 세력을 견제한다면 좋은 그림은 아니지 싶습니다.

다른 것들은 상호 견제로 해서 동등한 조건에 놓인다면, 결국 이 게임은 모집이 최우선이 되는 듯합니다.

 

예전에 촐킨을 몇 번 하다가, 결국 촐킨은 어느 경로로 가든지 신전 테크를 빠르게 타는 쪽이 이긴다는 결론을 내렸거든요.

사이쓰에서 그 비슷한 결론을 내린 것 같아서 좀 아쉬우면서도 의아했습니다.

혹시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게 있지 않을까.

사이쓰에서의 모집이나 촐킨에서의 신전이나 상트에서의 귀족 등과 같이

다분히 절대적인 테크 포인트를 극복할 수 있는 밸런스적인 루트가 있을까.

 

두 번의 플레이로 하나의 게임에 대해 함부로 말해서는 안 될 겁니다.

그렇게 밸런스가 맞지 않는 게임이라면 사이쓰가 보드게임긱 순위 8위에 올라가진 않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고수분들께서 사이쓰를 할 적에 어떤 식으로 플레이를 하시는지 궁금해서 한 번 글을 올려 봅니다.

사이쓰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친절한 가르침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




쉐푸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쉐푸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사이쓰 한국어판
품절
사이쓰: 프로모카드 팩
품절
사이쓰: 리얼리틱 리소스
품절
사이쓰: 메탈코인
품절
사이쓰: 확장 보드
품절
16339
  보드게임카페 슈퍼보드에서 성실하고 열정적인 인재(직원)를 모십니다  
★슈퍼보드
2018-02-25
50
16338
  2017년 피플스초이스 어워즈 발표됐나요?  
차가운소다
2018-02-25
96
16337
  OX테스트 당신은 보드게임 중독자인가?  [5]
블루
2018-02-25
254
16336
[디셉션: 홍콩 살인사건]   디셉션 한글판 번역 문제입니다.  
블루
2018-02-24
357
16335
[클랜 오브 칼레도니아]   클랜 오브 칼레도니아 한줄평 좀 해주세요^^  [9]
수발수바리
2018-02-24
461
16334
  드디어 프린터를 장만 했네요.  [4]
PJ1988
2018-02-24
517
16333
[푸드 체인 거물]   "푸체턴제전략탐구방" 멤버 구합니다!!  [1]
선의연구
2018-02-24
212
16332
  보드라이브 자유게시판 PC에서 제목이 너무 짤리는 듯?  [5]
LDH
2018-02-24
357
16331
[7 원더스: 대결]   세븐원더스 대결 다국어판 재입고에는 언어가 달라졌네요  [5]
LDH
2018-02-24
617
16330
[화이트홀 미스테리]   (온라인보드게임방)화이트홀 미스테리 완성  [6]
알뭐?
2018-02-24
246
16329
[디셉션: 홍콩 살인사건]   디셉션 개봉기?  [8]
마이마이
2018-02-24
588
16328
[젠테스]   젠테스 디럭스 박스 슬리브  [9]
모르
2018-02-24
465
16327
[클랜 오브 칼레도니아]   오늘 저녁에 클랜 오브 칼레도니아 플레이 생방송 합니다. (이벤트도)  [5]
한곰
2018-02-24
442
16326
  Target에서 발견한 보드게임들  [9]
계란말이
2018-02-24
693
16325
  카탄 티유 나눔 추첨 결과입니다  [13]
도우지우콩키밍키
2018-02-24
375
16324
[엘드리치 호러+]   [공유]단종 제품인 카베르나, 태양신 라, 엘드리치 호러 재고(1개) 쇼핑몰  [8]
홍차
2018-02-23
778
16323
[여명의 제국]   피아에 여명의 제국 들어왔네요  [8]
Dae Hong Kim
2018-02-23
617
16322
[스플렌더+]   군대에서 보드게임 간단한후기  [17]
뉴이르
2018-02-23
561
16321
[가이아 프로젝트]   [짱토르] 가이아 오거나이저 배송시작 / 공지사항  [8]
짱토르의꿈
2018-02-23
319
16320
  킥스 도착  [17]
카린
2018-02-23
868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쉐푸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