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통합검색
인천 계산동 집모임 후기(3월 20일,22일)
카카로트 | 조회수 521 | 추천 0 | 작성 IP: 115.41.***.*** | 등록일 2020-03-23 23:57:12
내용 댓글 2

가이아 프로젝트

디 크루

루트: 리버포크

꼼짝마!

좀비사이드

글룸헤이븐

안녕하세요~ ^^

인천 계산동 집모임 후기입니다

 

3월 20일 금요일



가이아 프로젝트

제가 후기로 가이아를 자주 올리니까, 가이아를 하고 싶다고 저희 집에 새로운 분이 오셨습니다~ ㅎ 이 분이 게임 마지막에 점수를 깜빡하고 안 가셨는데(사진에), 그 분이 1등하셨습니다. 가이아를 4번밖에 안 해보셨다는데 대단하십니다!!

 



디 크루

오늘 모인 4명의 조합은 처음입니다. 심지어 한 분은 오늘 처음 봤고요. 그런데 디 크루 시나리오를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연승으로 21번까지 갔습니다. 제가 번역을 21번까지만 해서 거기서 멈췄지, 아니였으면 계속 진행했을 것입니다. 여태껏 중간에 계속 패배해서 20번 이상의 번역 필요성을 못 느꼈는데요.. 대단합니다!! 아마도 새로 오신 분이 마이티를 좋아하시는 분이기에 덕분에 승승장구한 거 같습니다~

 



루트: 리버포크

귀여운 게임처럼 보이지만, 잔룰이 꽤나 많은 게임입니다... 저는 그래도 루트를 좋아하는데요, 그런데 이 게임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제가 다른 모임에서 하자고 밀었는데 까인적이 많습니다.. 허허..

 



꼼짝마!

할리갈리와 기억력을 합친 게임입니다. 기존의 시스템을 재미있게 섞어주시면 감사하죠~ ㅎ

 



좀비 사이드

게임은 승리를 앞둔, 목표 토큰 2개만 획득하면 되는 상황입니다. 우리는 이거 깰수 있겠는데 하며, 아마 긴장이 풀렸던걸까요~ 좀비가 등장하다 갯수가 모잘라 좀비가 1액션을 더 해서 우리는 죽었습니다.. ㅎㅎ 원래는 모두가 죽어야 패배이지만, 한 명만 먼저 죽으면 심심하니 한 명만 죽어도 게임이 끝나는걸로 합니다~

 

 

3월 22일 일요일



글룸 헤이븐

이 날은 글룸하는 날입니다~ 어느 분은 저희가 오로지 아날로그만으로, 앱을 사용 안 하는게 놀랍다고 합니다. 보드게임은 뭐니뭐니해도 손맛아니겠습니꺄 ㅋ

 



글룸 헤이븐 : 1인용 시나리오

1인플 시나리오 보상이 좋다고 해서, 해봤습니다. 하도 어렵다 해서 레벨을 낮추고 했는데도 연패를 했습니다.. 허허.. 어렵네요..

 

보드게임 썰

"우리는 친구?"

저는 게임을 자주하니, 보드게임 사람들을 자주봅니다. 제 친구들보다 게임하는 사람들을 더 자주 보지요.

어느 날 모임 분 중, 한 분이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우리가 이렇게 자주 보는데, 따로 밥을 먹는다거나 따로 만나는 사이라고 할수 있을까요.."(이분이랑은 보드게임 모임사람들과 스키장도 갔습니다 ㅎ)

대부분의 사람들과 게임만 하고 그냥 헤어집니다. 직접 대면은 하지만, 상대방과 교류는 전혀 없지요.. 어쩔땐 이런 깔끔함이 더 좋을수도 있겠지요.. ㅎ

오랜 시간을 함께 게임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지 않지만, 이처럼 좋은 분들과는 따로 밥이나 (물론 게임 중간에 식사를 같이 하긴하죠 ㅎ) 술 또는 커피 한 잔도 해보고 싶네요~

우리의 인생에 시간이 너무 부족합니다! 할 게임도 많고, 좋은 사람들과 친분도 쌓고 싶고요~~~ ^^

 

다음 인천 계산동 집모임은

3월 24일, 25일, 27일 이번주는 평일 오후 7시~ 밤10시에서 11시사이에 마칠 생각입니다!

저희 집근처에 계신 분이라면 같이 한, 두게임 정도 하면 좋겠네요 ^^

카톡 : KWAKKJ




카카로트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카카로트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셜록홈즈 컨설팅 디텍티브
69,000원
태피스트리 한국어판
89,000원
윙스팬 한국어판
64,900원
이스케이프 플랜 리테일 한...
102,000원
반지전쟁
82,000원
커피로스터 한국어판
38,500원
15291
[1월-3월] [매우스압] 사진첩 후기 모음   [2]
너굴너굴
2020-03-30
139
15290
#250 - 포인트 샐러드 리뷰 : "혼돈 속 셋콜렉션"   [9]
너굴너굴
2020-03-30
337
15289
헷갈리기 쉬운 워해머 언더월드   [11]
메피스톤
2020-03-29
351
15288
Gorus Maximus 간단한 소개 및 소식 (이미지 많음)   [4]
리치
2020-03-29
554
15287
[3/28] ASOIAF 2겜과 월드이터 VS 오크    [2]
브이
2020-03-29
305
15286
반지전쟁 에러플 후기   [26]
마니4
2020-03-28
722
15285
에기지아 신판 (Egizia:Shifting Sands Edition) 후기입니다.   [16]
아카
2020-03-27
643
15284
팬데믹 레거시 시즌1 12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했습니다.   [18]
유쾌
2020-03-27
872
15283
(동해 보동보동) 3월 15일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모임 후기   [1]
보드보드 수학쌤
2020-03-27
336
15282
보린이의 보드게임 성장기 04편. 파티게임은 즐거워   [5]
보린이[YOGI]
2020-03-27
827
15281
인천 계산동 집모임 후기(3월 24,25일)   [6]
카카로트
2020-03-27
514
15280
배틀콘을 미리 플레이할 수 있는 방법   [9]
해태두유
2020-03-26
1,092
15279
배틀콘 고민하시는 분들을 위한 플레이 예시   [26]
개굴이
2020-03-26
1,551
15278
[하드럭다이서] 3/14 패스파인더 해골과 족쇄 후기입니다~   
Nyx
2020-03-26
289
15277
배틀콘 초보자를 위한 글 #2 : 포지셔닝의 이해   [1]
해태두유
2020-03-26
492
15276
[고독한 보드게이머 제 1화] 임페리얼 세틀러: 북방의 제국들   [19]
KIMKUN
2020-03-25
913
15275
[#13 "느루" 일기] 헬라스의 군주들(Lord of Hellas)   [20]
KBGR
2020-03-25
597
15274
Tiny epic dinosaurs 후기입니다.   [16]
후-추-
2020-03-25
600
15273
한글판 소식과 더불어 쓰는 배틀콘의 장점과 단점, 그리고 펀딩에 관해   [66]
해태두유
2020-03-25
1,864
15272
(동해 보동보동) 3월 14일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모임 후기   [2]
보드보드 수학쌤
2020-03-24
439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카카로트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