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게임 전략게임 추상게임 컬렉터블 게임 가족게임 어린이게임 파티게임 테마게임 워게임 한글게임
BEST
최신글
뉴스
후기
리뷰
간단후기
모임후기
모임
문의
묻고답하기
요청게시판
게임추천 문의
자료
구성
미디어
갤러리
팟캐스트
동영상
이야기
자유게시판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관련글
자작보드게임
보드카페
개인적 생각입니다.
EpicWars 쪽지보내기  작성 IP: 211.36.***.***
보유 배지 블로그 전체작성글 컬렉션
주요 활동 카테고리
문의게시판 36게임후기 23한줄평 23
+
조회수 784 | 추천 3 | 등록일 2017-05-20 01:46:52
내용 댓글 15

 2010년 즈음에 보드게임 입문했었습니다. 다이브다이스에서는 거진 중고장터만 쓰다가, 커뮤니티가 좀 활성화되고 나서 보드라이프에서 활동해왔었네요. 최근에는 개인적 일 때문에 거진 못 들어왔었지만, 그래도 조금은 리뷰 쓰고 이런저런 글 남기고 했던 사람으로서 그냥 커뮤니티 잠수 타기보다는, 적고 싶은 글이 몇 자 있어 마무리 격으로 글을 적습니다. 오래 되었다고는 못 해도, 짧은 시간은 아닌 것 같은데 꽤나 많은 일을 본 것 같습니다. 이 때까지는 글 쓸 때마다 어떻게 생각될지, 이런 글을 쓰는게 맞는지 고민을 하고 글을 써와서 커뮤니티 활동을 끝낸다고 생각하면 좀 편하게 쓸 수 있을까 했는데, 막상 키보드를 잡고 나니 그건 아니네요. 다소 두서없는 글이 되어도 양해 바랍니다. 
 
 많은 보드게이머들이 말합니다. 보드게임 하는 사람들은 착하다, 얼굴 보는 취미라 그런 것 같다.. 글쎄요. 제 스스로 겪은 모임은 한 7~8개 정도.. 보드게임 하면서 본 사람은 약 100명 내외인 것 같습니다만.. 제 개인적 경험으로는 아닙니다. 착한 분들만 있는 것도 아니고, 나쁜 분들만 있는 것도 아니고.. 다른 취미와 거기서 거기인 것 같아요. 정말 이런 착한 사람이 있나 하는 분도 봤고, 정말 이런 인간이랑은 말도 섞기 싫다 생각 드는 사람도 봤습니다. 다른 취미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내성적인 분들이 많아 그런 것은 아닐까 합니다만, 제가 만난 사람이 대한민국 보드게임 인구의 1000분의 1도 안 될테니, 사실상 무의미한 결론일까 싶기도 합니다만, 이런 것에 대해 통계치를 낼 수도 없는 일이니까요 ^^;
 
 오프라인과는 반대로 온라인은 꽤나 많이 봐왔는데, 보드게임 커뮤니티의 문제 중 하나는 싸움에 대한 기피인 것 같습니다. 물론 쉬는 곳에서 싸움박질 하는 것 보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고, 싸우는 것 좋아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하하호호 웃으면서 사이좋게 지내면 가장 좋겠지요. 하지만 누구 한 사람이 어그로를 끌든, 특정 사안에 대해서 의견이 갈리든, 싸움이 벌어질 때마다 해당하는 원인이 있는 것인데 정작 그 원인은 묻어둔 채 마무리에서는 싸움은 좋지 않다, 다들 성인인데 여기서 그만하자.. 이런 걸로 끝나는 경우를 너무 많이 봐왔네요. 그냥 안 싸우면 다 좋은게 아닐텐데, 하는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당사자들은 다음에 또 분란을 일으키죠. 한글화, 핸드메이드 논란만 해도 벌써 몇 번째인가요? 그 때마다 같은 내용으로 싸우고, 엇비슷한 결론을 내리고, 흐지부지 끝나고.. 
 
 친목이 아닌 친목질도 마찬가지입니다. 오프라인으로 얼굴 보며 해야하는 취미라 그런 것일까요? 전체 커뮤니티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아서 그런지 다른 취미보다 더 두드러지는 모습이에요. 이건 최근 발생한게 아니라, 다이브다이스에서부터 많이 봐왔습니다. A가 발단이 된 글에서는 일언반구도 없으신 분들, 오히려 B를 욕하던 분들이 B의 반박글에서는 그만 싸워라, A도 보기 좋지 않지만 B의 이런 글도 좋지는 않다.. 비단 누구라고 집기가 힘들 정도로 많이 봤습니다. 한번쯤은 그럴 수 있다 보기에도 횟수가 잦은 분들도 많았고. 이런 점에서 불편함을 표출한 다른 분들을 보기 힘들었으니, 요즘 말로 제가 프로 불편러인가 하는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더더욱 제가 떠나는게 맞다 싶기도 하군요. 저도 이미 선입견이 박혀버린 상태니까요.
 
 제가 커뮤니티 활동 말고, 보드게임 하면서 불쾌했던 적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전개나 결과, 사람은 다 달랐을지언정 근본 원인은 다 같았어요. 티츄에서 쓰레기 패를 준다고 세 판 연속 패를 보지도 않고 라티 부르던 사람, 다 같이 잘못 알고 진행한 에러플인데 자기가 특별히 불리하니 2라운드 가량 물러달라며 계속 툴툴대던 사람, 2시간 가까이 걸리는 전략 게임 하자더니 생각하는 다른 사람 보고 뭘 그리 이기려고 애를 쓰나, 게임 재미로 하는거지 목숨 걸었냐던 사람 등.. 저도 제가 특출난 매너를 지녔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당장 저만 해도 잘못했던 적도 있고, 크게 싸웠던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다른 분을 불쾌하게 만들었던 때의 저도 그렇고, 불쾌했던 행동을 하셨던 분들도 그랬었고, 공통점은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물론 같은 팀이 좋은 패 안 줘서 기분 나쁠 수도 있고, 다른 분들의 생각과는 달리 본인이 더 손해봤다고 생각할 수도 있으며, 다른 사람 장고가 짜증날 수도 있겠죠. 그렇지만 갈등이 생기는 상황에서 의견차를 좁히려고 좀 더 온화한, 유순한 방법을 쓰는게 그렇게 잘못되거나, 손해보거나, 힘든 일일까요. 최근 게시판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욕을 쓰는 것은 두 말할 것도 없고, 누가 봐도 비꼬는, 감정 상하는 글을 올린 다음 다른 사람들의 착각이라 주장하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상대방을 바보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정말로 자신의 의도가 그런 것이 아니었다면, 다수의 기분이 상한 걸 봤을 때 자신의 글이 정말 그렇게 보이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는게 먼저 아닐까요? 
 
 위에 주절주절 쓴 것과는 별개로 보드게임은 참 좋은 취미라고 생각합니다. 보드게임이라는 분류 자체가 달무티, 타뷸라의 늑대 같은 파티 게임부터 아그리콜라, 이클립스 같은 전략 게임, 워게임 및 TCG 등 많은 게임들을 한데 묶은 포괄적 취미라 그런 특성이 있기도 합니다만, 남녀노소 누구나 큰 준비 없이 오랜 시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취미가 얼마나 될까요. 가격도 다른 취미에 비해 저렴한 편이고, 무엇보다 사람이 필요하니까요. 전 대다수 보드게임에 "사람"이 필요하단 것을 가장 큰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저만 해도 제 친구들과도 많이 즐겼고, 보드게임으로 맺어진 인연만 해도 꽤 됩니다. 보드게임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보고 있는 친구도 있고, 보드게임 입문시킨 친구만 해도 20명은 넘어가네요. 처음에는 종이 쪼가리에 돈 쓰냐던 친구, 차라리 컴퓨터 게임을 사든 뭐 먹든 하라던 친구, 모두 다 재미있게 할 때마다 제가 왜 보드게임을 좋아하는지 느낍니다. 제가 그 친구들에게 니가 뭔 상관이냐, 컴퓨터 게임 같은 데이터 쪼가리에 돈 쓰는 건 참 잘난 짓이다- 고 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겠죠. 정말 혹시나 해서 첨언하지만 전 컴퓨터 게임도 좋아합니다 -_-;
 
 앞으로도 보드게임은 계속 할 것이고 보드라이프나 다다 같은 커뮤니티에 업로드하진 않겠지만 리뷰도 쓸 예정입니다. 같이 보드게임 하는 친구한테 이 게임이 어떻다 구구절절 설명하기도 귀찮을 때도 있고, 리뷰를 쓰면서 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 기회도 되기 때문에 개인적 활동은 계속할 것 같네요. 당장 팔 게임도 있고, 사고 싶은 게임도 있어서 중고장터 끊기도 힘들 것 같구요. 킥스타터 펀딩한게 많은데, 재미 없으면 중고장터에 올려야겠죠.. 클랜즈 오브 칼레도니아, 글룸헤이븐, 다이노소어 아일랜드, 퓨덤 등등.. 혹시 그게 어딜 봐서 커뮤니티 활동을 끊는거냐, 낚시한거 아니냐고 생각되는 분께는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어차피 이 아이디는 없앨 예정이니 양해를 바랄 뿐입니다. 위의 내용은 적어야되나 고민했습니다만, 혹시나 다른 아이디로 중고장터에 글 올렸다가 핸드폰 번호 때문에 EpicWars 그 인간 커뮤니티 접는다더니 게임은 잘만 사고 팔더라- 하는 내용 올라올까봐 노파심에 적었습니다 ^^;
 
 그리고 없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정말 혹시라도 제 리뷰 같은 것을 챙겨보는 분이 계셨다면 앞으로 인터넷 찾아보시면 아마 나올겁니다. 보드라이프에 못 올리는 점 미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최근 며칠 간 밤샘을 자주 했던터라 정신도 몽롱하고, 다 읽고 보니 앞뒤 안 맞는 내용도 많이 보이네요. 글 자체도 역시나 두서없고.. 본래 글솜씨도 그닥 좋은 편이 아니니 오히려 밤샘을 핑계 삼을 수 있어 다행인가 싶기도 합니다. 혹 이 글 보고 기분 나쁜 분이 계신다면 미리 사과드리겠습니다. 커뮤니티 떠나는 사람의 마지막 글이고, 욕설이나 비꼬기도 없으니 부디 너그러이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어디서, 어떻게 보드게임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이 글 보시는 여러분과 함께 한 판 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다들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P.S : 리뷰나 자료를 삭제하는 일은 없을겁니다. 제가 활동한 흔적이기도 하고, 굳이 지워봤자 이미 아카이브에 있을테니 의미가 없으니까요.
 P.S2 : 우주 경쟁 : 카드 게임은 정말 재밌습니다. 그 글 리뷰 쓰러 들어왔다가 이 글을 쓰게 되네요. 호불호가 갈리긴 하는데 할 수 있는 분들은 꼭 플레이해보세요.
 



EpicWars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EpicWars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파이어로보 가디언즈
20,000원
앵그리버드 고 해적돼지
59,400원
프로봇
35,200원
박스 밴드 (스몰/4"/레드/5...
5,000원
박스 밴드 (미디엄/8"/그린...
6,000원
박스 밴드 (라지/10"/블루/...
7,000원
NEG 플레이 매트 (블랙)
8,000원
14428
[웨어워즈 +]   한쪽말만 들어선 안되겠지만 -- 웨어워즈 인사이더 있었던 일들.  [2]
turnover
2017-08-22
284
14427
[마르코 폴로의 발자취]   구매 자제는 참으로 힘든 일  [15]
양쌤
2017-08-22
299
14426
[어콰이어]   되팔렘에 대해 얘기를 해보고 싶습니다.  [42]
닥터마빈
2017-08-22
469
14425
[리스보아+]   리스보아, 갤러리스트 as 답변이 왔네요  [1]
홍차
2017-08-22
314
14424
[빌리지+]   캄바오공방 오거나이저 수령을 위한 방문 후기  [8]
보드라이프맨
2017-08-22
243
14423
[포위당한 민주주의]   저격 금지 규정에 대해 좀더 얘기나눠봤으면 좋겠습니다  [20]
차나한잔
2017-08-22
428
14422
[테라포밍 마스+]   이 게임들도 앱화되는군요!  [12]
다크링크
2017-08-21
542
14421
[리스보아]   [사과문] 모든 글 및 댓글을 보고 사과 글 올립니다.  [30]
삼성전자
2017-08-21
861
14420
[레일웨이 오브 더 월드]   일전에 있었던 중고거래 관련 내용 하나 올려봅니다.  [9]
네임드
2017-08-21
538
14419
  Breaking Bad  [26]
라마나타
2017-08-21
510
14418
[오딘을 위한 잔치+]   한글화 출시 관련 소소한 정보 공유입니다  [10]
꾸미구미
2017-08-21
741
14417
[몰타의 관문]   이번 주 일요일(8월 27일) 저랑 만나서 보드게임 하실 분 있을까요?  
쇼기
2017-08-21
238
14416
[테라포밍 마스]   테포마 완판 기념 테라포밍 마르스 하실분 모집합니다!  [8]
알아서뭐하게?
2017-08-21
647
14415
  중고장터 판매 후기~~  [35]
제프리
2017-08-21
979
14414
  중고장터 사건 보면서  [5]
말랑
2017-08-21
879
14413
[스플렌더]   리테마해서 붙일때 토큰에는 어떻게 붙여야할까요..?  [3]
빵국
2017-08-21
278
14412
[바퀴벌레 포커]   바퀴벌레 듀얼 게임, 이 제품은 사라진건가요?  
보드겜할래
2017-08-21
284
14411
  어제, 오늘자 중고거래, 여러분 생각 듣고 싶네요 2  [94]
쿠쿠다스
2017-08-21
1,414
14410
  쿨스 이 양아치같은 놈들...  [17]
키니
2017-08-21
781
14409
[노틀담: 10주년 기념판 ]   어제, 오늘자 중고거래, 여러분 생각 듣고 싶네요  [61]
쿠쿠다스
2017-08-21
1,187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