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통합검색
버라지 리뷰 - 빛나는 두뇌와 균형잡힌 몸매의 게임 (3)
Equinox 쪽지보내기   | 조회수 997 | 추천 10 | 작성 IP: 115.21.***.*** | 등록일 2019-11-18 22:27:32
내용 댓글 23

버라지

버라지: 레이흐바터르 프로젝트

1부(링크) 와 2부(링크)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게임을 하다보면, 규칙은 복잡한데, 정작 게임은 쉽게 풀리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간단해 보이는 규칙임에도 불구하고 게임 내에서는 상당한 수준의 두뇌회전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다. 이 게임은 전형적인 후자이다. 

 

이 게임은 기본적으로 적당한 테크를 타서, Snowballing을 하는 게임이다. 네 시작은 미약하지만, 네 나중은 아마도(?) 창대하리라는 믿음을 먹고서, 오늘도 굴착기를 돌리는 순진한 수력발전 사업가들. 그러다보니, 두어수 앞을 내다보지 않으면, 오래지 않아 남들이 호박을 굴리고 있는동안 좁쌀을 굴리는 자신을 보게 된다. 단순한 행동들일지라도, 유기적으로 연계해야 하기 때문에 한 수 한 수마다 깊은 고뇌를 하게 된다. 

 

이런 유형의 게임은 혼자 놀기식으로 흘러가기가 쉽다. 이른 바 다인용 솔리테어( Multi-player solitare)가 되어, 옆 사람이 뭘 하든 신경쓰지 않고 오직 내 게임판만 쳐다보는 방식으로 게임이 진행된다. 최근 수년간 보드게임계의 주류(Main stream)가 이런 유형이다보니, 공용 게임판에서 서로 찌그닥째그닥 거리는 고전(?)게임들이 그리워 지는 것이 필자의 개인적 감상이다. 

 

그런데, 이 게임은 분명 개인보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결과물은 공용보드에 펼쳐진다. 그리고, 이는 내 차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게임에서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내가 놓은 발전소 옆에 살포시 놓이는 타인의 발전소. 분명 저 물은 내 것이었어야 하는데, 왜 다른 수관(도관)을 타고, 다른 발전소로 흘러간단 말인가. 분명 원래 계획대로라면, 더 좋은 계약을 따내고, 더 좋은 수관을 통해 더 많은 유량을 확보해서 발전왕이 되었어야 하는데, 모든 준비가 끝났을 때는 이미 강바닥, 아니 둑바닥이 말라버려서 발전거지가 되어버린다. 

 

물 한 방울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본격 수자원 공사 협찬 게임. 다음 라운드에 흘러들어올 알프스의 축복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으려 열심히 둑을 쌓고, 내 일을 다했으니 하늘의 명을 기다리는(盡人事待天命) 마음으로 경건하게 알프스 정상을 쳐다보면, 꼭 내 머리 위에 세숫대야를 들이대는 이들이 있으니... 아아~ 일을 꾀하는 건 사람이로되, 이루는 건 하늘, 아니 저 놈이로구나. (謀事在人 成事在天...?)

 

이 게임을 하다보면, 누군가의 둑 건설 한 번에 여기저기서 장탄식이 터져나온다. 플랜 A, B로도 모자라 C, D까지 만들어야 하는 복마전이 펼쳐진다. 오래간만에 공용보드에서 느껴보는 찌그닥째그닥의 느낌!

 

분명 게임 규칙만으로는 그려지지 않았던 상황들이 보드 위에 펼쳐진다. 어떤 게이머와 함께 하느냐에 따라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진다. 이 게임은 테마와 시스템의 조화도 멋지지만, 작가와 게이머의 조화도 아름답다. 말 그대로 작가가 만들기 시작했지만, 게이머가 완성하는 게임. 

 

그런데...

 

(4부(링크)로 이어집니다.)




Equinox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Equinox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디셉션: 홍콩 살인 사건
품절
사이쓰 한국어판
69,000
이스케이프 플랜 리테일 한...
114,300
메이지 나이트 얼티밋 에디...
품절
14552
[산 마르코] 총독을 향한 아부하기 프로젝트   [2]
헬파스
2019-12-11
172
14551
12월 5일 대구 루미큐브(4회) 모임후기   
매콤팟타이
2019-12-11
181
14550
도검의 2019 Top 40 (31~40위)   [10]
도검
2019-12-11
485
14549
Age of Civilization(문명의 시대) 간단후기   [25]
zooey
2019-12-11
548
14548
최근까지 즐겨본 다양한 블러핑 게임들 후기 1편   [9]
다이스
2019-12-11
340
14547
Minecraft: Builders & Biomes 간단 후기   [1]
피깃
2019-12-11
454
14546
9월27일 구보게 310회 모임 후기   
득구찡
2019-12-11
460
14545
거대화 도시(SPRAWLOPOLIS) 테플 간단 후기.   [2]
카리.
2019-12-11
441
14544
[옥보단] 2019. 11. 넷째주 주말 모임 후기   [2]
옥동자
2019-12-11
385
14543
보드라이프 피플스 초이스 2019 Top 100 - 40~31   [26]
라마나타
2019-12-11
847
14542
Noname의 2019 Top 100 - @40~31   [5]
Noname
2019-12-11
784
14541
지니의 2019 Top 100 - ☆40-31   [7]
지니
2019-12-11
834
14540
너굴너굴의 2019 Top 100 - #40~31   [6]
너굴너굴
2019-12-11
880
14539
테라 확장을 하면서 느낀 가이아프로젝트와의 개인적인 온도차   
곤피함
2019-12-11
761
14538
주사위와 카드운영의 묘미 [발할라] 간단 후기   [5]
피파회장
2019-12-10
415
14537
[하남/미사] "우리 모임 이달의 게임은?!" 못 적고 지나간 11월의 게임들 후기입니다.   [2]
Patt
2019-12-10
406
14536
[보드게임박스] 광주 모임후기 2019/12/06   
휴지마왕
2019-12-10
309
14535
[윙스팬 초간단후기] 원래 좀 심심한가요? 에러플 포함.   [28]
꾸리
2019-12-10
645
14534
11월 17일 & 12월 7일 내포 보드게임 모임 후기   [6]
초코벌레
2019-12-10
396
14533
플레이 만두 in 서울 놀러 간 후기   [4]
대오
2019-12-10
547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Equinox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