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게임 전략게임 추상게임 컬렉터블 게임 가족게임 어린이게임 파티게임 테마게임 워게임 한글게임
BEST
최신글
뉴스
후기
리뷰
간단후기
모임후기
모임
문의
묻고답하기
요청게시판
게임추천 문의
자료
구성
미디어
갤러리
팟캐스트
동영상
이야기
자유게시판
설문게시판
노하우게시판
App-Pc
관련글
자작보드게임
보드카페
임진1592 장수 소개 5편 - 이여송
우보펀앤런 쪽지보내기   우보펀앤런 쪽지보내기   | 추천 0 | 조회수 410 | 2017-02-21 14:21:18
내용 댓글 12
우보펀앤런님의 개인컬렉션
팬등록:0
구독게임:0
위시리스트:0
보유게임:0
최근플레이 + 더보기
플레이 내역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전체순위 746   6.720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임진지전 1592

 (2016년)
Far East War 1592
평가: 8 명 팬: 2 명 구독: 6 명 위시리스트: 12 명 플레이: 6 회 보유: 45 명

1~2편까지는 조선 장수를, 3~4편까지는 일본 장수를 소개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번 5편은?
네, 조선을 도와 일본을 한반도에서 몰아냈던 명나라의 장수.
그중에서도 리더급 장수인 ‘이여송’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여송은 기울어가던 명나라에서 제독 직급으로 복무한 장수로, 당시 명나라에서 촉망받는 유능한 장수였습니다. 이여송의 조상은 조선 출신이었는데, 조상이 조선 출신이니 이여송 역시 조선에 호의적이었는가 하면 또 그건 아니었습니다. 이여송은 철저한 명나라 사람으로서 조선을 가볍게 여기고, 실제로도 이여송과 그의 군사들은 일본군 못지 않게 조선 백성을 괴롭히기는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정말 일본이라는 독을 제압하기 위해 이여송이라는 또 다른 독을 쓰는 느낌이랄까요?
 
조선에서 전쟁이 벌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명나라에서는 조승훈과 함께 3천 병력을 조선 평양으로 파견합니다. 그러나 왜군의 매복 기습에 패하여 돌아왔고, 일본군이 생각보다 강하다는 판단이 든 명나라는 이여송과 4만 2천 병력을 파병합니다.
 
압록강을 건너 병력을 이끌고 온 이여송을 보고 선조는 버선발로 마중했고, 조선 조정은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명나라의 대병력으로 단숨에 일본군을 몰아낼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이여송은 겨울 내내 별다른 공세를 취하지 않고 전세를 관망하기만 합니다. 물론 당시 보급문제가 좀 있긴 했었지만, 조선의 입장에서는 답답해 미칠 지경이었죠. 결국 조선의 대신들이 당장 공격하라고 종용한 끝에 한참 뒤에 병력을 이끌고 남하하게 됩니다.
 
남하한 이여송은 조선군의 병력과 함께 약 5만의 병력으로 평양성을 포위하고, 평양성에 있던 고니시의 병력과 격돌합니다. 처음에는 섣부른 공격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지만, 이여송은 신중하게 병력과 화력이 우세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적절하게 활용할 계획을 세웁니다.
 
이여송은 명나라가 가지고 있는 모든 화포(포르투갈산 홍이포)를 평양성에 쏟아 붓습니다. 당시 일본에는 조총만 있었지, 대포는 없었기 때문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조총을 쏘려고 하면 바로 화포가 쏟아졌죠.
 
그리고 병력들을 전개시켜 공격했는데, 특히 척계광 등의 대 왜구 훈련을 받은 보병들의 활약이 대단했다고 합니다. 척계광의 병법은 3수병 체계로 조총을 쏘는 사수, 활을 쏘는 궁수, 그리고 이들을 근접해서 엄호하는 장창수로 구성하고, 압도적인 위용으로 일본의 장창수와 철포대를 제압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평양성의 일부 성채를 함락하고, 방어를 강화하는 고니시와 협상하여 포위망을 풀어주고 일본군은 철수하게 됩니다. 평양을 탈환하는 이 전투에서 일본군 1만 8천명 중 1만 2천명을 격멸하는 승리를 거두었다고 전해집니다.
그러나 이 전과에 숨겨진 문제가 있는데요. 그건 바로 이여송이 자신의 전과를 부풀리기 위해 조선의 민간인들을 학살한 것도 섞여있는 수치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평양 쪽에서는 중국에 대한 감정이 무지 안좋아졌다고 합니다.
 
평양성이 탈환되자 선조와 조선 조정은 다시 남하하기 시작했고, 조명 연합군은 일본군을 계속 추격하며 2주 후에는 개성을 탈환합니다.
 
신나게 일본군을 추격하는 것까지는 좋았지만, 너무 서두른 나머지 우키다 히데이에, 고먀아카와 다카카게의 병력을 포함한 왜군 상당수가 재집결하고 있다는 것을 간과했고, 벽제관에서 화포 없이 전투가 벌어지게 됩니다. 양측에 모두 큰 사상자가 발생했고, 일본군의 반격에 의해 자신의 직속부대의 병사 다수를 잃고, 전쟁에 대한 의욕을 잃게 됩니다.
 
이후 이여송은 적당히 일본과 타협하여 전쟁을 마무리하고자 했고, 조선에 눌러앉아 조선에서 식량을 조달(또는 약탈)하면서 조선의 민간에게 크나큰 부담과 고통을 주게 됩니다. 명군 민폐전설의 단초를 제공한 셈이죠. 그렇게 별다른 전투 없이 조선에서 눌러앉아 있다가 유정에게 지휘권을 인계한 후 명나라로 돌아가 다른 전투에 참여합니다. 그러다 적에게 붙잡혀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참고로 이 때도 민간인 학살로 전공을 늘리려고 하다가 걸려서, 거꾸로 매달려 목이 잘렸다고 하네요.
 
 
 
그럼 본격적으로 이여송 장수 카드의 분석! 시작합니다!
 
4인이 플레이할 경우 이여송은 명나라의 리더 장수로 지정되어, 장수를 고를 때 반드시 이여송을 선택해야만 합니다.
 

 
 
이여송의 체력은 4로, 다른 장수들보다 1 높습니다.
 
이여송의 능력은 다음과 같습니다.
 
‘육상 전투에서 자신은 주사위를 2개 더 굴리고, 상대의 주사위를 1개 줄입니다.’
 
‘이 군단이 이동할 때, 육상지역 2칸을 이동하거나, 육상지역 1칸만 이동하고 육상 전투를 선언할 수 있습니다.’
 
능력을 보면 정말 육상 전투에 특화된 능력임을 알 수 있습니다.
 
육상 전투 한정으로 자신과 상대의 주사위를 기본적으로 3개의 격차로 벌여놓죠.
이 능력만으로도 굉장히 강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 이여송은 한 번에 2칸의 육상지역을 이동할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보통 육상지역에서의 이동은 1칸입니다만, 그 2배인 2칸을 이동한다는 것은 기동성이나 돌격 능력에 특화되어있다고 할 수 있죠.

거기다 보통 이동 후에는 공격을 선언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여송의 군단은 1칸만 이동한다는 조건 하에 추가로 공격을 할 수 있는 특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급물자만 넉넉하다면 정말 필요한 곳에 달려가 공격할 수 있습니다.
넓은 중국의 땅을 달리며 다양한 전투에서 이름을 날리고, 대군을 이끌고 조선으로 달려오는 이여송의 실제 모습을 반영한 능력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높은 장수의 체력과 빠른 기동성을 가지고 일본군을 뒤흔드는 능력을 가진 이여송.
이런 능력을 활용하여 보다 적극적으로 일본군을 공격할 수 있는
육상 전투의 스페셜리스트로 활용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다음 6편에서는 이순신과 함께 전투에 임했던 명나라 장수 진린을 분석합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우보펀앤런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우보펀앤런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어린이날 액션 프리미엄 보...
67,700원
[보약게임]동물왕 와일드 ...
29,700원
[보약게임]잉카의 황금_고...
29,700원
푸드파이터: 스모어 확장
6,000원
푸드파이터: 그레인 확장
6,000원
푸드파이터
24,900원
툼 트레이더
29,900원
13200
[액션 가위바위보]   새상품이 박스가 눌려서 왔을 때 어떻게 대처하세요?  [16]
색연필
2017-04-28
267
13199
[매직 더 개더링]   미니어쳐 마켓 오늘의 할인  [1]
브이
2017-04-28
250
13198
[비티컬처 에센셜 에디션]   카드 불량..  [9]
다크리스
2017-04-28
400
13197
[큐브 퀘스트]   오늘만 할인..... 개꿀....  [16]
Grutcho
2017-04-28
794
13196
  수다방입니다~ 놀러오세요~  
비비드
2017-04-28
51
13195
[글룸헤이븐]   글룸헤이븐 허접한 부분 한글화 자료  [4]
쓴글
2017-04-28
324
13194
  꿈에 대한 순수한 개인적인 잡설  [9]
하이텔슈리
2017-04-27
540
13193
  이런 것도 킥스에 올라오네요 ㅋㅋ(보겜관련X)  [17]
길라잡이
2017-04-27
692
13192
[다크 호스]   플텍 끼워두면 늘어나나요?  [5]
finitor
2017-04-27
271
13191
[씨 오브 클라우드]   씨오클 한글화자료와 룰북 구해봅니다~  [2]
보드하는열매
2017-04-27
62
13190
[레이스 포 더 갤럭시+]   레이스 포 더 갤럭시 어플 베타테스트 시작!(간단소감)  [5]
HyunA
2017-04-27
246
13189
[어센션 X: 어둠의 전쟁 ]   ios 어센션 어플이 있는 걸 이제야 알았네요  [6]
4theBetter
2017-04-27
198
13188
[배트맨 미니어처 게임+]   어제 주문한 게임들  [2]
브이
2017-04-27
418
13187
[언페어]   언페어 한글화 시작했습니다.  [12]
갈가마귀
2017-04-27
472
13186
  아무도 관심없는 게임들만...  [38]
펑그리얌
2017-04-27
903
13185
[행복을 찾아서]   행복을 찾아서 개인보드 제작하고있어요  [4]
pacific90
2017-04-27
295
13184
[사이쓰]   My little Scythe  [31]
R2D2
2017-04-27
804
13183
[다크 소울]   유다희양과의 데이트가 얼마 남지 않은듯 합니다.  [15]
허니버터칩
2017-04-27
709
13182
[디 아더스]   "Abomination"의 대체어  [23]
까르마
2017-04-26
438
13181
[테라포밍 마르스+]   테포마와 시즌스, 어떤 게임을 선호하시나요?  [23]
chht123
2017-04-26
463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