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캡틴소나 8인플 후기
extubation 쪽지보내기   | 조회수 581 | 추천 1 | 작성 IP: 210.100.***.*** | 등록일 2019-03-12 16:34:14
내용 댓글 10

캡틴 소나

텔레스트레이션

젝스님트

여섯명이서 모일 예정이었으나,


조금 더 모아서 캡틴소나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급하게 두 명을 추가 섭외하고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늦게 오면 고기 없음. 

 

 

 

모인 사람 중에 두 명은 게임모임이 처음이라 함께하기 쉬운


게임 위주로 선택했습니다.

 



 



캡틴소나, 4 대 4 작전타임

 

 

실시간 게임을 추천하는 후기들을 보고서 첫 두 판은 실시간으로 했습니다.


4명 대 4명으로 팀을 짰습니다.


잠수함 이름을 우리는 <에그>로 했습니다.


울 팀원 중 한명이 근래 생계란을 전자렌지로 돌린뒤 먹으려다가


계란이 폭발... 하는 사고를 당해서 각막에 화상을 입고

 

수일간 실명의 위험 속에서 치료받다가 깨끗히 회복된 기념이었죠.


이에 상대팀은 <렌지>로 화답합니다.

 

아 팀명부터 좀 밀리는 느낌.

 


상대는 빠른 이동으로 시스템을 충전하고 사용을 잘 합니다.


그리고 고장 트러블에 걸리면, 서슴치 않고 바로 긴급부상하여 시스템을 정비합니다.


반면에 우리팀은 첫 게임에 밀리더니

 

(첫 함장인 제가 너무 게임을 학문적으로 접근)


두 번째 게임에도 졌습니다. 


두 번째 함장이었던 우리 팀원(에그 사고의 당사자)은 너무 우유부단, 


주변에서 함장 역할을 대신해주며 겨우 서포트함에 비해


상대팀은 우리 위치를 거의 파악해가며, 드론을 띄워서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바로 어뢰를 쏩니다 ㅠ 


우리팀은 침울해졌습니다. 


상대의 위치를 제대로 파악한 적이 거의 없었죠.

 

 



급초대받고 열활약 중인 상대팀 한 분. 코의 검은 선은, 음영이 아니라 수성펜 성분이 묻은 것이다. 재밌데요 ㅋ

 

 

 

우리 팀은 세 번째 게임을 제안했습니다. 


상대는 상가집에 고스톱치러 온 조문객


우리는 상주 ㅋ 

 

실시간 말고 턴제로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상대는 흔쾌히 승락.

 


"니들 사기치는거 아냐? 와 (왜 위치가 늘 틀리다고 하냐구!)"

 

"이번에 턴제로 하면 실력이 드러나는 거다"


말로 우리팀의 사기를 북돋습니다.


잠수함 이름도 개명합니다.


<애플>


네 약간 ?명품 느낌. ?일인자 느낌으로다가.


상대는 이에 <삼성>으로 응수합니다. 


일단 이번 개명에서는 우리가 이기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턴제가 기대보다는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상대의 첫 움직임에 엉뚱하게 우리팀 엔지니어가 'OK' 라고 응답합니다.

 

폭소. 거기서 왜 언니가 나와. 우리편의 엑스맨이었어 ㅋㅋㅋㅋㅋ

 

전열을 가다듬고.

 


상대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있어, 실시간의 시장통 같지 않고,

 

음파탐지사 입장에서는 오직 추측이 중요해졌죠. 


("동쪽, 응 동쪽. 동쪽~"


상대 함장이 실시간에서 이렇게 여러번 이야기하면, 두세번 연속움직임인지,


한번의 움직임인지 상대 음파탐지사가 헛갈리게되는 주요 요인이 될 수있는 반면


턴제에서는 오직 추측과 시스템의 발동의 센스가 중요해졌습니다) 

 

데미지 2:3로 우리편이 앞서는 상황.

 

우리가 상대의 움직임을 제대로 파악하자 상대는 싸일런스 움직임을 감행합니다.

 

턴제로 하니까, 음파탐지사가 당황하지 않고 경우의 수가 나옵니다.

 

각각의 경우의 수에 따른 작전이 따라서 나오죠.

 

무리하게 기뢰를 터트려 정타가 안나오면 역전 당하는 상황.

 

상대는 우리의 위치를 제대로 모르고 있는듯 보입니다. 

 

(이에 우리편의 대화시 우리도 모르는 것처럼 대화를 짭니다 ㅎ)


음파탐지사인 제가 여러 경우의 수로 추론하고 한 곳에 어뢰를 쏠 경우 최소 1의 데미지를


입힐 수 있음을 함장에게 보고, 우리팀은 기뢰를 터트리는 모험을 하지 않고


어뢰로 막타를 성공시킵니다. 야호 복수 성공! 


이게 본 실력인 거다!  다들 외치며 환호합니다.

 



상대의 긴급부상과 싸일런스 이동에 대처하는 노하우 습득. 턴제의 맵은 간소하지만, 한수 한수가 훨씬 중요하다

 

 

 

한 분이 일하러 간 이후에 7명이서 텔레스트레이션과 젝스님트로 마무리했습니다.

 



'술을 많이 마셔본 사람은 이 병이 <소주>임을 알수 있다'고 설파하는 여성. 수복하는 댓병인것으로 알고 <제사>로 변하는 순간 고퀄의 그림들이 나오기 시작한다.

 

아카데믹한 젝스님트로 모임을 마무리했습니다.




extubation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extubation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텔레스트레이션 (한국어판)
28,900원
젝스님트
10,800원
12335
모임후기[시즌스+]   [대구] 항상어울림단(상어단) 3월 24일 모임후기 -17-   
깨짐
2019-03-25
129
12334
모임후기[사이쓰+]   서서울 취공 모임후기    [7]
7SEEDS
2019-03-24
291
12333
모임후기[랜드운터+]   인천 미추홀) 3월 22일(금), 23일(토)에 한 게임들입니다.^^   [4]
최도치
2019-03-24
207
12332
모임후기[러브 레터 (켄 니무라 에디션) ...   역사적인 지행역 보드게임 첫 모임!(번개 후기)   [13]
대환장파티
2019-03-24
445
12331
간단후기[네타 탄카]   「네타-탄카」1인플 간단한 소감   [9]
모르
2019-03-24
484
12330
모임후기[마스카라드+]   길음역 보총균쇠 모임 9회 후기   [2]
게마스
2019-03-24
336
12329
리뷰[화이트채플에서 온 편지]   화이트 채플에서온 편지.   [26]
사과사랑
2019-03-24
601
12328
간단후기[폐소공포증]   폐소공포증 1인플 후기   [3]
미소지기
2019-03-24
390
12327
모임후기   20190323 평택 옹기종기 벙 후기   [9]
Puzzler
2019-03-24
379
12326
간단후기[캡틴 소나+]   최근 한 꿀잼 게임들   [10]
에버델
2019-03-23
949
12325
모임후기[셀레스티아+]   [대구] 항상어울림단(상어단) 3월 22일 모임후기 -16-   [3]
깨짐
2019-03-23
342
12324
간단후기[바이킹 온 보드]   처음 돌려본 바이킹온보드   
크롱이
2019-03-23
316
12323
리뷰[메이지 나이트: 얼티밋 에디션]...   (큰 수정)(사진 많으니 데이터 주의!)게임핏 메이지 나이트 UE 오거나이저 조립 후기    [13]
테라돌이
2019-03-23
606
12322
리뷰[스피디 피커스]   창고 터는 녀석들이 몰려온다! "스피디 피커스"를 소개합니다.   [9]
최도치
2019-03-23
536
12321
간단후기[메이지 나이트+]   메이지 나이트 솔플정복 첫 도전 실패기.   [6]
TRUE BALLER
2019-03-23
462
12320
모임후기[언더다크의 폭군들+]   [안동] 제 283회 3월 22일 안동 보드모임 후기   [2]
유니♡
2019-03-23
360
12319
리뷰[하운디드+]   이쁜게임리뷰/하운디드/캣타워/러브레터   [10]
즤미
2019-03-22
492
12318
리뷰[컴플레또]   이런 게임은 글로 남겨야해! - 컴플레또   [11]
혁기
2019-03-22
565
12317
모임후기[그레이트 웨스턴 트레일+]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3월 3일 모임 후기(그웨트, 포트로얄,레지스탕스아발론,테포마)   [3]
보드보드 수학쌤
2019-03-22
317
12316
리뷰[위대한 로렌초]   로렌초 감상평입니다.   [32]
파란만장한참개암나무
2019-03-22
1,112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extubation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