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솔레니아 플레이 후기
현옹 쪽지보내기   | 조회수 1389 | 추천 1 | 작성 IP: 14.55.***.*** | 등록일 2019-01-12 19:57:43
내용 댓글 8
전체순위 1762   6.686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솔레니아

 (2018)
Solenia
평가: 9 명 팬: 1 명 구독: 1 명 위시리스트: 2 명 플레이: 18 회 보유: 60 명

안녕하세요~ 보드게이머 현옹입니다.

 

행복한 바오밥에서 후원받은 솔레니아를 플레이 해보고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솔레니아는 출시 전 부터 예쁜 컴포넌트로 관심을 많이 갖고 있었는데, 이렇게 플레이 후기를 작성하게 되었네요.

 



 

솔레니아라는 행성에 낮과 밤의 순환이 멈춰 위기가 오는 곳에 보급 수송선이 이동하며 자원을 전달해 주는 게임입니다. 이 과정에서 플레이어들은 자원을 모아 보급품 보급품 타일을 자원으로 구입하여 잘 보관하면 됩니다. 낮과 밤의 순환이 멈추었으니, 이 행성은 자전을 멈춘건가요? 자원의 종류는 나무, 돌, 물, 밀로 카드를 사용할 때 얻거나, 카드가 제거 될 때 얻을 수 있습니다.

 



 

3인 플레이 기준, 기본 보드판으로 플레이 해보았습니다. 가운데 구멍이 뚫린 카드 16장 중 3장씩 손에 들고 1장씩 사용하는 것이 플레이의 전부입니다. 참 쉽죠? 카드 1장씩 사용하여 16라운드를 진행하면 게임이 끝납니다. 공용 보드판은 보급선이 앞으로 움직이게 되면 뒤에 있는 판이 앞으로 이동하면서 실제로 보급선이 이동하는 느낌을 줍니다. 뒤에 있는 판이 없어질 때, 그 위 카드가 제거되면서 자원이나 승점을 얻기도 하죠. 결국 게임은 카드를 적재적소에 잘 사용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솔레니아 행성에 카드가 올라가는 모습이 보이나요? 그리고 가져온 자원은 개인 보드판에 보관하는데, 총 8개까지 보관할 수 있습니다. 카드를 행성위에 내려놓을 때, 보급 수송선 주위나 내가 내려놓은 카드 주변에만 카드를 내려놓을 수 있는데, 자원이 별로 없던 초반에는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다가 점점 자원이 쌓여가면서 한 턴 한 턴이 아쉬운 상황이 벌어집니다. 자원을 사용하여 보급품 타일을 가져와야 승점을 많이 획득할 수 있는데, 자원은 쌓여가고 보급품 타일을 가져오기 위해서는 도시에 카드를 내려 놓아야하는데, 후반에 갈 수록 이 도시에 카드를 내려놓기 위한 싸움이 치열했습니다. 

 



 

솔레니아 행성에서 보급 수송선이 낮인 구역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맨 뒤에 있는 공용 타일이 뒤집어지면서 앞으로 오기 때문에 낮과 밤이 바뀌는 느낌이 듭니다. 

 



 

보급품 타일을 구입하게 되면 개인보드판에 위 사진처럼 끼워넣을 수 있습니다. 나중에 많은 점수가 됩니다. 그리고 낮 보급품과 밤 보급품 타일을 세트로 맞추었을 때, 얻는 점수도 있습니다. 처음에 솔레니아는 예쁜 그림과 수송선을 보면서 눈이 즐겁게 플레이를 시작했는데, 중반이 지나면서 일러스트는 눈에 들어오지 않고 다른 플레이어들이 가지고 있는 자원과 구입할 수 있는 보급품 타일은 어떤 것이 남아 있는지, 내가 카드를 내려놓을 수 있는 도시는 어디에 있는지를 계속 살피게 됩니다. 쉽게 생각했다가 나름 전략이 눈에 들어오게 됩니다.

 

총평: 일러스트, 컴포넌트 질과 카드는 매우 만족합니다. 그리고 가벼운 전략성이 있어 언제든 가볍게 꺼내서 즐길 수 있는 포지션의 게임입니다. 게임 플레이 방법이 직관적이고 잔 룰이 없기 때문에 보드게임을 즐기지 않는 초보분들에게 꺼내도 좋을 보드게임입니다. 그리고 보급 수송선이 앞으로 가면서 공용 보드판이 이동하는데, 마치 움직이는 느낌을 주어서 신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본 게임을 한 번 즐겨보고, 개인 보드판을 뒤집어 겨울면으로 플레이를 하면 좀 더 다양한 상황이 발생하여 리플레성이 올라갈 것 같습니다.




현옹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현옹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솔레니아
42,900원
13244
리뷰[몬스터 랜드+]   [사자니 비싸고 안하자니 궁금한 게임 리뷰No.1] 몬스터 랜드   [6]
천사
2019-06-25
718
13243
모임후기[퀘틀린부르크의 돌팔이 약장수+...   병점보드게임 스물네번째 모임(2019. 6. 22. 토)   [3]
쇼기
2019-06-25
359
13242
리뷰[원 덱 던전]   #246 - 원 덱 던전 리뷰 - "이정도면 1인플도 괜찮은데?"   [26]
너굴너굴
2019-06-25
480
13241
간단후기[사이쓰]   사이쓰 솔플 후기와 궁금증   [12]
보드겜짱
2019-06-25
450
13240
리뷰[세계의 역사]    [링크] 어플 리뷰 번역 - 세계의 역사 (A Brief History of the World)   [7]
가리향
2019-06-25
456
13239
모임후기[혼슈+]   6/21 대학로 "가벼운 게임" 모임   [6]
Griseo
2019-06-25
434
13238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6월 20~22일 윈터하우스 모임 후기   [2]
윈터우즈
2019-06-24
444
13237
리뷰[헬스 루어]   [꼬고씽] 헬스 루어 리뷰   [12]
Luffy-
2019-06-24
268
13236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6월 4째주 모임 후기(가이아프로젝트, 그라울, 선술집, 스플렌더, 공룡섬)   [3]
보드보드 수학쌤
2019-06-24
263
13235
모임후기[깊은 계곡의 선술집+]   (동해 보동보동) 6월 23일 모임 후기   [9]
zooey
2019-06-24
342
13234
간단후기[퀘틀린부르크의 돌팔이 약장수+...   주말 가족과 간단한 게임...   [12]
빅피쉬
2019-06-24
558
13233
간단후기   Wreck Raiders 간단후기   [3]
Seho Lee
2019-06-24
303
13232
모임후기[공룡섬 +]   대구 슈보게 지난 주 모임 후기입니다   [5]
후-추-
2019-06-24
365
13231
간단후기[은자+]   6월 3주차 모임후기 -데이터 주의-   [15]
라오
2019-06-24
429
13230
모임후기[그랜드 오스트리아 호텔]   푸른하늘 모임 2019년 6월 셋째주 간단 후기   [8]
푸우른하늘
2019-06-24
387
13229
모임후기[웨스트 킹덤의 건축가들+]    보드턴 (Boardton) - 보스턴 보드게임 모임 후기 #014   [4]
에밀로
2019-06-24
292
13228
리뷰[퀘틀린부르크의 돌팔이 약장수]...   크베들린부르크의 돌팔이 약장수 솔직리뷰   [13]
쇼기
2019-06-24
989
13227
모임후기[파이오니아 데이+]   친구들과 간단한 게임후기   [16]
7SEEDS
2019-06-23
635
13226
모임후기[미친 왕 루드비히의 성+]   [보령 아지트] 6월 22일 26차 모임 간단 후기 (부제: 밧데리가 없어서 사진을 못찍음)   [10]
락비
2019-06-23
390
13225
리뷰[메이지 나이트+]   메이지나이트 보고서: 토벡의 짧은 여정 (下)   [12]
한결
2019-06-23
333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현옹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