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생강 빵집은 너무 맛있어!
발로 쪽지보내기   | 조회수 1345 | 추천 1 | 작성 IP: 120.136.***.*** | 등록일 2019-01-11 00:06:10
내용 댓글 15

진저브레드 하우스

던전 레이더스 3판

병사들의 귀향

레이스 포 더 갤럭시

백동류 게임이란?

백동님은 보드게이머이며 그가 좋아하는 게임들은 일관성이 있다. ‘1시간 내외’ , ‘배우기 쉬운 간단한 룰’, ‘유머러스’

백동님이 좋아하는 게임들을 통칭하여 백동류 게임이라 한다.

예시) 카멜업, 베런파크, 임호텝, 팽귄파티 등등 

 

Phil Walker-Harding

오늘 진저브레드하우스까지 해보니 이 작가 명실상부한 백동류 게임의 선두주자라고 느꼈습니다

 

박스 옆면 작가 그림.

 



.

베런파크도 가족게임으로 참 간단하며 잘만든 게임이었는데 진저브레드또한 딱 취향저격인 게임이었습니다.

타일 놓으면서 자원받고 그 자원들로 미션해결하는 ‘타일놓기+셋컬랙션’ 입니다. 

같은 셋컬렉션이라 하더라도 저는 게임별로 재미와 게임분위기 차이를 크게 느낍니다.

스플렌더>>>>>향신료 파는게임>>>>>>>넘사벽>>>>>>>>>>>오르비스

진저브레드는 웰메이드 셋컬렉션이었고 개인적으로는 테마와, 일러스트, 쉬운룰, 콤보, 리플레이성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예전엔 하드한 게임, 메니아틱한 게임들만 찾았었는데 요즘엔 이런 가족게임이 참 편하고 퇴근후 힐링이 됩니다.

룰이 어느정도로 쉽냐면 심지어 룰을 안듣고 게임 시작했습니다. 앞턴 사람들이 하는거 보고 따라하면서 추가적으로 룰 들으며 해도 게임이 가능할정도로 쉬워요!

그런데도 1등!ㅋㅋ 점수차이가 많이 안나서 초보자와 숙련자사이 격차도 없어요.

 

 

높은 점수를 주는 미션들 위주로 플레이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늦게 미션을 달성하기에 조커타일을 자주받지 못해 부스팅이 늦어졌지만 점수카드중에 6개이상 자원쓰는 미션당 점수주는 카드와 조합해 괜찮았습니다.



점수



 

그렇다고 운빨게임이냐? 그렇지도 않은게 미션들과 점수카드들이 다양해서 거기에 맞춰 나름의 전략 대로 플레이 할수 있습니다.

아래는 점수주는 다양한 카드들. 개인별로 최대 3장까지 가져갈 수 있고 종류가 다양해 리플레이성이 높다 생각합니다.



 

작가의 또다른 게임인 던전레이더스도 했습니다. 




곰공원, 생강빵에 비해 단순했지만 나름 괜찮았어요. 다만 한글판이 나와있어도 구매까지 할정도는 아니라 생각되네요.

 

병사들의 귀향.

 



 

 

세계대전을 바탕으로 실존 인물들인 디자이너의 할아버지와 친구들의 이야기입니다.

학창시절 동네친구들이 전쟁에 참전했다 고난들을 극복해서 고향으로 돌아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할때 마다 고향으로 못돌아옵니다..





 

 

래이스 포더 갤럭시시








 

오늘 처음 배웠는데 듣던데로 UI와 유저 인터페이스가 극혐이었습니다.

게임 시스템은 푸코+산후앙 입니다. 저는 둘다 좋아해요.

하지만 레포갤은 

레이스를 한게 아니고 끌려간 느낌, 게임을 돌린게 아니고 내가 게임에 돌려진 느낌, 톱니바퀴의 톱니들이 안맞아 삐그덕 거린느낌..

게임내내 아이콘, 글자색, 배경색 때문에 헛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익숙해지면 그 콤보와 카드플에이가 재밌을거라는건 충분히 예상되나, 진입장벽이 너무 높고 요새 나오는 게임들이 재밌고 편하기 때문에 

레포겔에 시간투자를 더 할지 모르겠습니다.

기회되면 한두번 더 해보겠지만, 차라리 푸코 1판, 산후앙 1판 할듯 합니다.

혹시 롤포갤도 레포갤과 비슷한가요?

 

끝으로 코보게가 힘을 더 내서 베런파크+진저브레드 하우스 동시 한글판을 내주면 좋겠습니다.

점수카드에 쉽지만 영어가 많이 있어 한글판이 나온다면 참 좋겠습니다.

 

 

 

 

 




발로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발로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던전레이더스 ( 8세이상 / ...
17,600원
12293
리뷰[몰려드는 암운+]    [Gathering Storm-A World at War] 4. 유닛과 카운터(2)   
나쁜이
2019-03-20
61
12292
리뷰[촐킨: 마야의 달력+]   보몬이 하나의 보드게임 이야기 11- 오랜만에 빡빡한 게임   [3]
hana
2019-03-20
345
12291
모임후기[황혼의 투쟁+]   2018.3.15(목) 평일 모임(157번째) 후기 in 위치스브루   [4]
위치스브루
2019-03-20
215
12290
리뷰[화이트채플에서 온 편지]   화이트채플에서 온 편지 리뷰   [13]
Samiya
2019-03-20
487
12289
모임후기[오딘을 위하여+]   [대구] 항상어울림단(상어단) 3월 19일 모임후기 -15-   [1]
깨짐
2019-03-20
317
12288
모임후기[클랜 오브 칼레도니아+]   [대구] 항상어울림단(상어단) 3월 17일 모임후기 -14-   [2]
깨짐
2019-03-20
306
12287
리뷰[노 터치 크라켄 +]   이런 게임은 글로 남겨야해! 리뷰 - 노 터치 크라켄   [5]
혁기
2019-03-19
579
12286
간단후기[비바 토포!]   비바토포 읽으면서 바로하기   [2]
푸우른하늘
2019-03-19
182
12285
모임후기[웡키+]   코보게 서포터즈 OT 후기입니다.   [10]
쇼기
2019-03-19
895
12284
모임후기[아그리콜라 2017+]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3월 1일 모임 후기(아그리콜라, 콘도티에르,한밤의늑대인간, 매크로스코프,벤처엔젤스, 포트로얄, 크루세이더, 픽토매니아, 아발론)   [2]
보드보드 수학쌤
2019-03-19
260
12283
간단후기[마리아]   전투에서의 승리를 추구하실 것입니까??   [4]
cain
2019-03-19
547
12282
리뷰[몰려드는 암운+]   [Gathering Storm-A World at War] 3. 유닛과 카운터(1)   [4]
나쁜이
2019-03-19
170
12281
간단후기[패스 오브 글로리+]   3월 16-17일 서산-내포 패스오브글로리&반지전쟁&승리와비극 간단 후기   [4]
초코벌레
2019-03-19
239
12280
리뷰[디셉션: 홍콩 살인사건+]   디셉션 홍콩 살인사건, 디셉션 은밀한 동행 확장 리뷰    [12]
Samiya
2019-03-19
582
12279
간단후기[에이언즈 엔드: 레거시+]   2월 남자친구 한국 방문기념 보겜후기 [레거시,레거시,레거시... 그외 게임들]   [22]
유정
2019-03-19
1,057
12278
간단후기[나폴레옹 전쟁]   나폴레오닉워 플레이 후기   [14]
하이텔슈리
2019-03-18
344
12277
리뷰[노 땡스 신판+]   이런 게임은 글로 남겨야해! 리뷰 - 노 땡스   [17]
혁기
2019-03-18
630
12276
간단후기   상어 아일랜드 읽으면서 바로하기   [2]
푸우른하늘
2019-03-18
278
12275
리뷰[코펜하겐]   Queen Games의 신작, "코펜하겐" 리뷰   [24]
칼을쟁기로
2019-03-18
860
12274
모임후기[빌라봉+]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2월 28일 모임 후기(빌라봉,상어아일랜드,딕싯,노팅햄의보안관,캣앤초콜릿, 고읭고읭)    
보드보드 수학쌤
2019-03-18
316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발로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