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후기] 데드오브윈터,푸에르트 리코,연금술 아카데미 - 181201(토)
범이 쪽지보내기   | 조회수 777 | 추천 1 | 작성 IP: 1.237.***.*** | 등록일 2018-12-02 16:24:08
내용 댓글 3

데드 오브 윈터 : 크로스로드 게임

푸에르토 리코 : 10주년 기념 한정판

연금술 아카데미

오늘의 참석자

백종 : 게임을 꽤 알고 있는 듯 하다. 차분히 게임에 임하는 스타일. 전략 게임에 약간의 소질을 지니고 있는 듯 하다.

당근몸종 : 보드게임에 굉장한 내공을 지니고 있다. 친절한 룰 설명 능력과 다른 사람들이 따르기 힘든 전략 테크를 구성하는 능력도 지녔다. 무엇보다 축복 주사위 마저 저주로 만들 수 있는 주사위 굴리기 능력자다.

혜진 : 전략 보드게임 꿈나무 중에 하나. 웃는 얼굴로 지나가는 친구를 좀비에게 던져줄 듯한 능력의 소유자. 빠른 성장 속도로 곧 그 스승들을 하나하나 제쳐나갈 날이 기대되는 우수한 학생

인철 : 차분한 설명의 대가. 익히는 것이 느리지만 한 번 익히면 쉽사리 잊지 않을 듯 하다. 보드게임을 굉장히 사랑하고, 협력 게임에 대한 애착이 강한 애처가(물론 그 "처"가 보드게임은 아니.....겠지? ㅋ). 경쟁 게임을 힘들어 했었는데.. 오늘 플레이 후, 슬로우 스타터라서 그랬던 게 아닌가 싶다. 좀 더 하면 놀라운 모습을 보여줄지도...

은경 : 소방대장님, 학장님, .... 바른생활 보드게임의 달인. 게임 진행의 모든 상황이 눈빛과 얼굴에 드러난다. 함께 블러핑 게임을 하면 너무 재미난 분. 이런 연구 스타일의 게임과 잘 맞는 듯 하다. 그래서 좋아하는 게임을 잘 못한 날은 밤잠을 못 이루시는 듯

범이(본인) : 예쁘고 즐거운 게임은 다 좋아한다. 테마가 잘 녹아 있는 게임을 특히 좋아한다. 요즘 미니어처 게임에 좀 흥미가 가기 시작했고, 트릭케리언에 관심이 가서 이리저리 쇼핑몰과 중고 게시판을 둘러보는 중이다.

 

데드오브윈터

 

1. 이 게임은?

겨울이다. 좀비다. 죽었다........ 5번 게임하면 1-2번 성공하는 듯.

배신자 끼면 성공은 커녕 그냥 "망..." 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래도 재미있다. 캐릭터 들도 이쁘고, 매력이 넘친다.

보드피아에서 이번에 오거나이저를 구매했는데... 더 이뻐졌다. 더 자주 하고 싶어졌다.

룰 설명 시간 : 10~15분 ( 룰 설명을 전부 다 하기 보다는 진행하면서 하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보통 개인판에 있는 액션 내용에 대해서만 설명하고 시작합니다.)

플레이 시간 : 2시간 30분 이상

 

 

2. 참여인원

백종, 당근몸종, 혜진, 인철, 범이

 

 

3. 플레이 포인트 (지극히 개인적인 사견입니다.) & 게임소감

서로간의 신뢰가 매우 중요하지 않은 게임이다. ㅋ

배신자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배신자가 있으면 폭망할 수 있어서 배신자가 있다는 가정하에 플레이 계획을 짜야 승리한다.

무슨 행동을 하던 좀비의 공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주사위 운의 영향도 많이 받는 편

그리고 무엇보다 게임의 목적을 해결하는 것이 매우 힘든 게임이기도 하다.

역시 우리는 오늘도 전멸했다. ... 기 보다는 배신자가 있어서 전멸을 당했다.

배신자가 너무 뛰어나서 마지막에 사기가 4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

굶주린 토큰 테크와 배신자의 위기 카드 처리로 인해 오늘도 실패

4까지 떨어지는 상황은 배신자도 생각 못 했기에 함께 망.... (조건이 다 채워지지 않았다.)

 

협력 게임은 함께 하는 사람들이 매우 중요하다.

게임을 진행할 때, 특히 협력 게임을 진행할 때 목소리가 커 진다면 그건 게임이 무언가 잘 돌아가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오늘이 그랬다.

협력 게임은 누군가가 주도하게 되면 재미가 줄어든다. 그래서 처음 참석하는 사람도 발언권을 갖게끔  유도하려 노력하고, 게임을 이해 못 하는 사람에게는 서로간의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과, 본인의 캐릭터는 본인의 것이라는 것. 그리고 게임의 시스템을 친절히/잘 설명하려 노력하게 된다.

그리고 경쟁심이 지나치게 강하거나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듣지 않거나 자신의 말에 지나친 신뢰를 가진 사람을 지양하게 된다.

그래서 매우 좋은 협력게임 파티를 찾는 것은 힘들다.

그런데 매우 나쁜 협력게임 파티도 찾기 힘들다 ㅋㅋ

왜냐면 잘 맞는 사람이 모두 모이는 것 만큼 안 맞는 사람이 모두 모이는 것도 힘들기 때문이다.

 

오늘은 좀 힘든 파티였다.

게다가 본인도 룰 숙지가 모자란 부분이 있어서 신경쓰이는 것들이 너무 많아 피곤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파티가 너무 좋았던 것일수도 있다.

 

룰 북과 관련 자료들을 좀 더 많이 읽고 봐두어야 겠다.

게임을 진행할 때 분위기와 사람들을 케어하기도 바쁜데, 룰 걱정까지 하게 되니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

 

다음은 더 즐겁게 할 수 있을 거예요 ^^

 



 

 

 

 

 

 

 

푸에르토 리코

 

1. 이 게임은?

고전 전략 게임. 인원수에 따라 플레이가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 전략 게임의 명작이라 할 만한 게임이다.

간단한 룰. 빠른 진행. 숙련자부터 초보자까지 모두 추천할만 한 게임

룰 설명 시간 : 10분

플레이 시간 : 1시간 30분

 

2. 참여인원

백종, 당근몸종, 혜진, 인철, 범이

 

 

3. 플레이 포인트 (지극히 개인적인 사견입니다.) & 게임소감

각 액션을 의미하는 카드가 존재하고

그 카드를 하나씩 선택하면서 액션을 진행한다.

자신이 원하는 액션을 자신만 하게 되면 결국 플레이 진행이 원할하게 돌아가지 않게 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플레이를 염두해 두고, 자신이 원하는 액션을 자신이 원하는 순서대로 진행되게 끔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혼자 일하면 100원 밖에 못 벌 수도 있고, 그것 마저도 잃을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액션에 발맞추어 진행하면 100만원도 벌 수 있을 것 같은 게임

오늘 푸코 처음 해봤는데... 매우 신선했다. 

해보고 싶은 게임이긴 했지만, 그냥 고전 게임 중에 있는 전략 게임 정도로 생각했는데.

심플하고 다른 사람과의 인터랙션이 매우 뛰어났던 게임

엔데버에서 느낄 수 있었던 느낌과 매우 비슷했는데, 푸코는 더 단순하고 쉽고 잼있었던 듯 싶다.

 



 

 

 

 

 

 

연금술 아카데미

 

1. 이 게임은?

물약을 만드는 판타지 왕국(?)의 교수가 되어 실험을 통해 물약을 만들고, 논문을 발표하고 학계의 신성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룰 설명 시간 : 45분

플레이 시간 : 3시간

 

2. 참여인원

은경, 당근몸종, 인철, 범이

 

 

3. 플레이 포인트 (지극히 개인적인 사견입니다.) & 게임소감

이번이 두번째 게임. 저번에 너무 재미나게 해서 구매했고, 룰 북과 영상을 보며 게임할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한 편으로는 왠지 룰 설명하는 것이 자신이 없었던 게임이라서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고 임했던 게임

룰 북을 틈틈히 읽고, 게임 진행 전날은 설명 영상을 보고 갔었다.

여러 헷갈리는 규칙들이 있었는데, 당근몸종님이 많이 도와주셔서 게임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었다.

 

너무 재미있었다.

사실 첫 플 때는 게임이 끝날 때 쯤에야 연구를 하는 방법, 논문에 대한 내용 들을 알게 되어서 게임의 재미를 제대로 느끼지 못 했었다.

누군가에게 최고의 추리 게임 중 하나라고 듣고 진행을 했었는데. 추론을 하는 방법을 잘 이해 못 하고 있었던 듯

오늘은 너무 재미있었다.

 

한 동안 연금술 아카데미만 서너번 연속으로 하고 싶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재료를 모으는 과정, 실험을 하는 과정, 고객들이 원하는 물약을 만들어 내고, 판매 경쟁에서 이길 길을 찾고, 발표된 논문에 대해 반박하고, 논문을 발표하는 과정들이 모두 재미있었다.

그 모든 과정에서 라운드가 하나하나 진행될 때마다, 물약을 만들어내는 과정들 또한 그 재미를 더 했다.

 

오늘도 또 하고, 내일도 다시 하고 싶은 게임이다.

 



 

 

 

 

 




범이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범이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빅샷
31,500원
펭귄스택
13,200원
뉴 펭귄팡팡
13,200원
부루마불 28000
22,400원
징고1-2-3(E)
21,700원
롤러코스터 챌린지
41,200원
루나 랜딩
16,500원
12059
간단후기[메나라]   메나라! 개봉 이후 바로 솔플 해봤습니다!!   [2]
Jake
2019-02-21
202
12058
모임후기[워해머 언더월드]   워해머 언더월드 대회 후기    [12]
조이헌터
2019-02-21
181
12057
모임후기[1889+]   [원주 리베라] 2월 간단 후기   [16]
혜성러버
2019-02-20
271
12056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1월 22~23일 모임 후기   [1]
보드보드 수학쌤
2019-02-20
173
12055
간단후기[메이지 나이트]   메이지나이트 오래걸려요   [27]
착이
2019-02-20
973
12054
모임후기[던전의 뒤편 ]   보드게임 디자인 라운드테이블 후기   [7]
즤미
2019-02-20
479
12053
간단후기[픽시 퀸+]   몰아서 쓰는 간단후기   [18]
탈라샤
2019-02-20
738
12052
간단후기[타락천사들+]   대충쓰는 보린이들의 모임 후기   [10]
에버델
2019-02-19
600
12051
간단후기[보라 보라]   보라보라 짤막 후기   [4]
쇼기
2019-02-19
493
12050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2월 18일 모임 후기   [6]
보드보드 수학쌤
2019-02-19
291
12049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보드게임 동호회 1월 21일 모임 후기   [5]
보드보드 수학쌤
2019-02-19
279
12048
리뷰   [마피아코드] 리뷰   [4]
보드보드 수학쌤
2019-02-19
345
12047
간단후기[발레타+]   벤쿠버 폐업게임샵 방문후기   [23]
황인건
2019-02-19
851
12046
리뷰[산고쿠+]   보드게임샵이 또 망했습니다.   [56]
너굴너굴
2019-02-19
1,882
12045
모임후기[판타지 왕국+]   2/13 대학로 "가벼운 게임" 모임   [7]
Griseo
2019-02-19
314
12044
모임후기[왓슨 앤 홈즈+]   [포항/ PF19] 2월13-17일 모임 후기. (스포없음!)   [14]
사랑니
2019-02-18
417
12043
간단후기[어콰이어+]   올드 게이머의 최근 한 게임들 후기입니다.   [11]
박지훈
2019-02-18
695
12042
간단후기[테라포밍 마스]   인서트박스 테라포밍마스 3d 타일 사용후기   [6]
제리
2019-02-18
392
12041
간단후기[포션 폭발]    [보드엠 출시예정작 체험전] 간단한 후기2   [18]
컴곰
2019-02-18
855
12040
리뷰[드본+]   월간 무미누 보드게임 입문리스트 : 추상전략 장르   [8]
무미누
2019-02-18
535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범이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