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181106 푸드체인거물 4인플 후기
Kh:D 쪽지보내기   | 조회수 1176 | 추천 0 | 작성 IP: 221.160.***.*** | 등록일 2018-11-06 22:57:47
내용 댓글 12
전체순위 36   7.627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푸드 체인 거물

 (2015년)
Food Chain Magnate
평가: 72 명 팬: 23 명 구독: 15 명 위시리스트: 40 명 플레이: 350 회 보유: 255 명

 

푸드체인 거물!

4인플 후기입니다.

 

경사스럽게도 세 분이나 저희 집에 오셔서 저와 함께 놀아주셨지요.

 

벼랑, 유로로, 네모님 감사합니다.

 

규칙을 다 알고있는 네 명이서 

푸드체인 거물을 풀 버전으로 플레이하기로 했어요.

 

평소에는 CFO 마일스톤을 제외하고 했는데,

이번엔 채용했습니다.

 



 

셋팅 사진입니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귀찮고 번잡스러워요.

 

아일랜드 안 생기고, 평화롭게 모든 집이 다 이어진 맵이 완성되었습니다.

나름 좌상단 집이 아일랜드이긴 하지만..

그냥 죄 동떨어져버려서 참 애매해버렸죠.

 

셋팅을 하고 난 뒤에 치킨을 시켜먹었습니다.



 

 

BHC!

뿌링클과 치..뭐시기 뭐 중국 매운맛 치킨이래요

 

게임하기 전에 머리 속에 당분 공급해줘야 합니다.

 

그래야 게임하면서 버틸 수 있어요.

 

 

게임 초반. 

 

맵 자체가 음료수를 얻기 힘든 곳이라, 유로로님은 음료수 +1 마일스톤을 통해 음료수 획득 위주로,

저와 벼랑님은 무난무난한 여러 명 고용하는 테크트리로,

네모님은 월급 15원 할인 마일스톤을 먼저 챙겼지요.




 

 

게임 중반 사진입니다.

 

네모님 (KFC)이 패스트 라디오를 통해 온 맵에 햄버거를 뿌렸습니다.

 

후턴을 열심히 잡아 햄버거 생산을 쫓아가려고 노력했죠.

 

그래도 역시 구루의 업그레이드 능력은 쫓아가기 힘들더라고요.

 

처음 몇 번은 그래도 생산하는 거 중에 집 2개씩은 제가 팔고 그랬는데

점점 홍보력보다 생산력이 뒤처지기 시작했습니다.

 

하이 테크놀로지의 힘이란...

 



 

 

게임 중후반 즈음

모든 마일스톤이 결국 점거되었습니다.

 

세 명 고용으로 광고판 세 명을 고용해서 보너스 5원 주는 것을 다 먹은 뒤

꾸준하게 피자, 햄버거, 콜라 각각 하나씩. 총 3개씩 팔아서

첫 번째 은행 파산 전, 다행100달러를 최초로 달성해 CFO 능력을 얻었네요.

 

승리의 기반이 되었습니다.






게임 2등하신 네모님 사진.

마일스톤은 거의 다 놓치셨으나

 

홍보의 키 카드인 라디오 홍보 2개씩 주는 마일스톤을 챙기시고,

확실한 후턴을 잡기 위한 최초 비행기 홍보도 챙기셨죠.

 

확실히 선 트레이너 고용은 다른 마일스톤은 많이 놓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빠른 구루 및 빠른 라디오는 굉장히 알기 쉽게 강력한 것 같아요.




 

 

그렇게 햄버거로 가득 차 있던 집들이

순식간에 음료수를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맥주와 레모네이드를 내놓으라고 소리치네요.

 

도저히 저 많은 수요를 따라갈 수 있을 것 같지가 않아서

한 집에 비싸게 파는 것을 택했습니다.

 

저 맥도날드는 제 본진인 18번집에 정원을 설치하고, 1번 집도 설치하였죠.

 

해당 집에만 팔아도 이득이다..! 라는 마인드로요

 

 

해서

결론은 승리-!!

 

푸체거 첫 승리.

달콤하네요

꿀맛같다

크으으으

 

재밌었습니다!




Kh:D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Kh:D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푸드 체인 거물
품절
12610
간단후기[메이지 나이트: 얼티밋 에디션]...   솔로정복 Norowas 후기입니다.    
turnover
2019-04-19
66
12609
모임후기[패스 오브 글로리+]   4월 13일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서산 정기 보드게임 모임 후기   [13]
초코벌레
2019-04-18
450
12608
간단후기[패치워크 익스프레스+]   올해 1월 1일부터 플레이했던 신작들 위주 게임 후기   [33]
김용빈
2019-04-18
609
12607
리뷰[기즈모]   기즈모 보드게임 후기 및 전략 - 굿데이 고고입니다. 쿠키   [12]
고고
2019-04-18
314
12606
모임후기[아이스 쿨+]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3월 17일 모임 후기(아이스쿨, 발레리아 카드킹덤스, 왓슨앰홈즈, 부산, 빌리지, 위대한 로렌초, 오딘을 위하여)   [3]
보드보드 수학쌤
2019-04-18
237
12605
간단후기[카탄의 개척자+]   [글만]중고거래 연대기   [33]
따세
2019-04-18
703
12604
간단후기[8비트 목업+]   일본 게임 위주 이것저것 간단후기 몰아쓰기 4   [21]
눈노리야
2019-04-18
601
12603
간단후기[테라포밍 마스+]   개척기지 후기 및 오거나이저 후기   [5]
큐리
2019-04-18
595
12602
모임후기[여명의 제국 (4판) ]   3/30 여명의 제국 4판 플레이 후기   [13]
mick
2019-04-18
477
12601
모임후기[판타지 렐름 +]   2018.4.5(목) 평일 모임(160번째) 후기 in 위치스브루   
위치스브루
2019-04-17
387
12600
리뷰   장바구니 리뷰   [32]
너굴너굴
2019-04-17
1,059
12599
간단후기[시즌스+]   4월 보드게임 후기 : 시즌스, 카르카손:뉴랜드, 더 리버, 브릭스, 뉴본:더 가무샤라 갱, 100% 비프 쇼다운, 애니멀 태티카, 사상ROW각   [11]
슝슝
2019-04-17
608
12598
리뷰   Journal 29 REVELATION   [12]
깨달음
2019-04-17
513
12597
모임후기[테라포밍 마스+]   4월 16일 윈터하우스 모임 후기   
윈터우즈
2019-04-17
336
12596
간단후기[젠테스+]   이것저것 간단 리뷰 - 「젠테스」, 「암스테르담 탐정사무소」   [11]
모르
2019-04-17
601
12595
모임후기[타노스 라이징: 어벤져스 인피...   [04.14] 안양 타이레놀 모임 157회 기록   [10]
skeil
2019-04-17
391
12594
간단후기[에이언즈 엔드: 레거시+]   에이언즈 엔드 : 레거시 / 챕터4까지 진행한 후 적은 짧은 후기   [4]
wnsdudqkr
2019-04-17
598
12593
모임후기[마지막 유언+]   [안동] 제 298회 안동 보드모임 후기   [4]
유니♡
2019-04-17
315
12592
모임후기[임호텝+]   지행 보드게임 모임 후기(4.14(일) 번개 ~ 4. 15(월) 정모)   
대환장파티
2019-04-17
301
12591
모임후기[젠테스 디럭스+]   제주도 보드게임 동호회 <보드섬> 2019.04.12, 14 정모후기    [10]
Ru
2019-04-17
372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Kh:D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