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스타트렉 테마 게임 리뷰 #7 - 스타트렉 : 지배권
하이텔슈리 쪽지보내기   | 조회수 646 | 추천 0 | 작성 IP: 113.199.***.*** | 등록일 2018-10-07 14:46:09
내용 댓글 6
전체순위 3889   0.000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타 트렉: 어센던시

 (2016년)
Star Trek: Ascendancy
평가: 0 명 팬: 0 명 구독: 0 명 위시리스트: 1 명 플레이: 0 회 보유: 2 명

4X 게임. eXplore(탐험), eXpand(확장), eXploit(개척), eXterminate(섬멸)을 의미하는 용어로, 처음에 작은 세력에서 시작해서, 알려지지 않은 주변부를 탐험하고 확장해나가 자세력의 힘을 키우고 적을 격파하는 게 목표인 게임입니다. 시드마이어의 문명이 가장 유명한 이런 류 게임입니다.

 

탐험과 확장이라는 요소는 당연히 우주를 탐험하는 작품인 스타트렉에도 적용될 수 있는 작품입니다. 하지만 이걸 스타트렉에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작중 인물들은 탐험가입니다. 세력 확장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뿐이죠. 그래서 원작의 인물들이 들어올 틈이 없어지는 점도 큰 문제입니다. 그래서인지 4X게임은 별로 없어요. 스타트렉 리스크도 4X 적인 면이 있지만, 저건 전쟁게임을 그렇게 개조했을 뿐이라 결국 전쟁이 중심입니다. 진정한 4X 게임은 지금 소개할 스타트렉 : 지배권(Star Trek: Ascendancy)입니다.

 

 


 

<이미지 출처 : 긱스>

 

스타트렉 리스크는 캐릭터를 무리하게 넣으려고 하다가 망쳤다고 했었습니다. 과연 이 게임은 그걸 어떻게 해결했는가 하면...

 

 

원작의 캐릭터는 포기했습니다.

 



 

<원작의 인물 및 에피소드들이 안나오는 건 아닌데, 배경설정일 뿐입니다. 그 자체로는 게임에는 아무 영향이 없어요, (따로 이벤트가 있는 Q 빼고...)>

 

 

이게 무슨 황당한 소리인가 생각할 수 있어요. 원작의 캐릭터를 포기했으면 무슨 스타트렉인가?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 작품은 전혀 다른 방향의 원작 이식을 추구한 작품이었습니다.

 

스타트렉의 “세계관”을 이식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플레이 예시. 세력들이 복잡하게 얽혀있습니다.>

 

 

게임은 기본판은 3인으로 각각 연방, 클링온, 로뮬란을 맡습니다. 그리고 자세력을 받는데 거기에 인물이라고는 하나도 없습니다. 일반적인 원작 이식에 충실하다면 "내가 선장을 맡아서 내 우주선으로 우주를 탐험한다"에 집중했겠지만 이 작품에서 플레이어는 세력의 지배자입니다. 각 플레이어는 자세력으로 탐험하고 확장해 승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당연히 원작에서 작품을 보면서 느낀 것은 안나옵니다.

 

하지만 “연방, 클링온, 로뮬란이라는 세력”을 다루는 부분에서 훌륭했어요. 그 세력들의 특성, 능력들이 원작의 그 세력을 아주 잘 반영하고 있거든요.

 

연방의 예를 들어보죠. 연방은 성계에 대한 공격이 안되고 워프 이전 문명에 식민지 건설도 안됩니다. 전자는 연방의 설립 이념에, 후자는 최우선 명령의 지침에 부합합니다. 그리고 일반적인 4X게임에 과학에 해당하는 진보 카드도 방어적이고 외교력에 맞춰져 있지요. 세력 확장은 일종의 문화침공이더라고요. 문화를 소모해 세력권으로 끌어들이는 거죠.

 

"어떤 면에서는, 당신들은 보그보다 더 흉악해. 적어도 그들은 동화시키겠다는 자신들의 계획을 말이나 하지. 당신들은 훨씬 음흉해. 당신들이 동화시킨 사람들은 그런 사실조차도 몰라." -마이클 에딩턴의 연방에 대한 평가

 

 



 

 

<보그 확장 넣은 1인플 게임 진행중.>

 

특히 진보 카드에서 그 세력의 특성이 너무나 잘 나타납니다. 그 세력이 개발할 수 있는 게 당연히 그 세력의 특성을 결정하게 되는데, 개성이 넘쳐납니다. 종족 숨기고 능력만 봐도 “이거 어떤 종족이구나.”라고 할 수 있을 정도에요. 과학/경제 중심의 연방, 공격 중심의 클링온, 첩보 중심의 로뮬란. 확장에 추가되는 종족들도 역시 잘 반영되있고요. (돈 중심의 페렝기 같이)

 

그리고 게임성은? 좋은 편입니다. 규칙은 규모에 비해 복잡하지 않고 (규모에 비해서입니다만) 무엇보다도 대단히 독특합니다. 승리목표가 두 개인데 적의 전멸과 “문화를 통해 모으는 지배권 토큰 모으기”입니다. 이점이 게임을 독특하게 만들어요. 문화를 모아야 게임에서 승리하는데 문화를 많이 모으기 위해서는 생산력이 있어야 하니 생산자원을 모아야 되고 세력을 강화하기 위한 기술력도 있어야 되고, 적을 막을 함대를 만들어야 되니 생산자원을 써야 되고... 여러 모로 생각해야 되고 장기적인 계획과 타 세력과의 외교가 필요합니다.

 

자, 그러면 이 게임의 단점을 말해볼까요? 한 줄로 요약 가능합니다. “어려움”

 

일단 규칙 난이도가 높습니다. 사실 이만한 규모의 보드게임 치고는 어렵지 않긴 하지만 절대수치로 보면 난이도가 높은 게임인 건 사실입니다. 보드게임 입문자가 돌리기 힘들어요.

그리고 더 중요한 건 돌리는 것 자체도 힘들다는 것입니다. 일단 인원. 기본판은 3인“만” 가능합니다. 다른 인원을 아예 지원하지 않아요. 확장 넣으면 4, 5인도 가능해집니다. 하지만 2인 게임은 기본적으로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만큼 더 인원 모으기 힘들죠. (보그 확장을 넣어야 2인 지원) 한 판 돌리는데 최소 3-4시간 걸리는 것도 단점입니다.

 




 

<긱스에서 가져온 사진. 4인으로 “8시간” 돌린 후라고(...)>

 

 

일반적인 보드게이머에게도 꺼내기 좀 애매한 게임입니다. 분명히 독특하고 좋은 전략성을 가지고 있지만 좋은 다른 게임도 많으니까요. 걸리는 시간을 보면 미리 이거 돌리자고 해야 할 게임입니다.

이런 단점들이 저에게 있어서 게임의 평가를 깎아먹었습니다.

 

 



 

어찌됐건 이 게임은 성공작인 거 같습니다. 확장이 계속 나오고 있거든요.

 

 

 

>개인 평점

 

원작반영 : 8

원작 자체는 거의 반영이 안 되어 있지만, 세계관 반영은 이보다 더 잘 될 수 없습니다.

 

전략성 : 8

독특한 시스템의 좋은 4X 게임.

 

접근성 : 1

규칙 자체도 어렵고, 게임 공간 확보도 쉽지 않고, 시간도 오래 걸리고, 인원도 제한됩니다.

 

완성도 : 8

독특한 게임성과 4X게임의 장점을 잘 살린, 여러모로 좋은 게임입니다.

 

개인취향 : 6

여러 모로 장점이 많은 게임이지만, 돌릴 인원 모으기가 최악입니다.

 

총합 : 31 (4/10)

 

 

>최종평가

스타트렉으로 한 세력을 운영하는 게임으로는 최고입니다.

돌리기 힘들다는 게 너무 큰 단점.

 


 




하이텔슈리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하이텔슈리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봄의 정원
45,000원
몬스터 스매시
29,700원
허리케인 볼
29,700원
텀블링 다이스 EGG 2017 버...
87,000원
젬블로 트리오
19,900원
요코하마
49,900원
기즈모
43,200원
12934
모임후기[7 원더스: 대결+]   대구 수목원 보드게임즈 26, 27번쨰 모임 후기   [4]
박정헌
2019-05-22
274
12933
모임후기[키포지: 집정관들의 부름 스타...   [05.19] 안양 타이레놀 모임 161회 기록   [2]
skeil
2019-05-22
401
12932
리뷰[스프링 메도우]   스프링 메도우 후기 (행복한 바오밥 협찬) 스크롤!   [14]
7SEEDS
2019-05-22
493
12931
모임후기[보라 보라+]   병점보드게임 열아홉번째 모임(2019. 5. 16. 목)   [9]
쇼기
2019-05-21
434
12930
간단후기   [제 10회 서울 보드게임 페스타 개인작가존] 세일 블레이저 감상   [15]
KIMKUN
2019-05-21
495
12929
리뷰[봄의정원]   [팝콘에듀 체험단] 봄의 정원 톺아보기   [8]
KIMKUN
2019-05-21
341
12928
리뷰[뮤즈]   [꼬고씽] 뮤즈 리뷰   [16]
Luffy-
2019-05-21
246
12927
리뷰[파이오니아 데이]   파이어니어 데이즈 톺아보기   [25]
KIMKUN
2019-05-21
609
12926
간단후기[투 매니 본즈]   오랜만에 돌려본 투매니본즈 후기입니다   [19]
TROFEO
2019-05-21
392
12925
모임후기[윙스팬+]   [대구] 항상어울림단(상어단) 5월 19일 모임후기 -26-   [2]
깨짐
2019-05-21
320
12924
모임후기[시타델 (2016 개정판) +]   5월 21일 보령 아지트 번개모임 후기   [17]
락비
2019-05-21
424
12923
리뷰[더 라이즈 오브 퀸즈데일]   [‘퀸즈데일의 부흥’ 심폐소생 4] 개요 보드, 컨포(허브 토큰, 조각상, 건물, 카드) 설명2   [2]
쵸리
2019-05-21
340
12922
모임후기[천일야화+]   5월 19일 내포 보드게임 모임 후기   [2]
초코벌레
2019-05-21
353
12921
모임후기[도블+]   보드턴 (Boardton) - 보스턴 보드게임 모임 후기 #010   [2]
에밀로
2019-05-21
509
12920
모임후기[여명의 제국 (4판) ]   5/19. 여명의 제국 4판. 7인플 후기   [14]
mick
2019-05-21
536
12919
모임후기[사이쓰+]   다양한 게임들 간단한 후기   [10]
7SEEDS
2019-05-20
683
12918
간단후기[파이오니아 데이]   [간단후기] 파이오니어 데이즈 플레이 후 느낌   [5]
천사
2019-05-20
781
12917
모임후기[스노우블라인드: 극점 레이스+]...    세상에 나쁜 겜은 없다 - 2회(아마도 진짜 마지막)   [38]
물천사
2019-05-20
955
12916
모임후기[피라미드 오브 펭퀸+]   인천 미추홀) 미추홀 회원분들과 같이 한 5월 19일 일요일 모임 후기입니다.^^   [7]
최도치
2019-05-20
332
12915
간단후기[판타지 왕국+]   최근 집에서 했던 2인플 파티겜 위주 간략 후기 -1   [16]
화공양론
2019-05-20
563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하이텔슈리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