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에이지 오브 나폴레옹(AON) 짧은 후기
보리 쪽지보내기   | 조회수 346 | 추천 0 | 작성 IP: 211.204.***.*** | 등록일 2018-07-11 00:56:28
내용 댓글 4
전체순위 5217   0.000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나폴레옹 시대

 (2003년)
Age of Napoleon
평가: 0 명 팬: 0 명 구독: 0 명 위시리스트: 0 명 플레이: 1 회 보유: 4 명

 

1805년 여름,

나폴레옹 군단은 유럽 전역을 장악하기 위해 원정을 감행한다.

첫번째 목표는 프랑스의 영원한 숙적 오스트리아.

 

영국을 위시하여 오스트리아, 러시아로 결성된 '대프랑스 동맹'은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태였다.

말만 동맹이지 영국은 바다 너머 불 구경 중이고, 러시아는 너무 멀고, 오스트리아 홀로 프랑스에 대적하게 된 것이다.

 

현재 신성로마 제후국은 전부 프랑스의 동맹(이라 쓰고 속국이라 읽음)이고, 이탈리아 북부, 스페인 역시 프랑스의 눈치를 살피는 실정이다.



나폴레옹은 특유의 절묘한 전술(카드)로 주사위 굴림 6을 획득해 쉽게 전투에서 승리할 뻔 했으나, 오스트리아군의 연막 전술(카드)로 인해 뜻밖의 패퇴를 하고만다.

서전에서의 예상치 못한 패배로 잠시 주춤한 프랑스군, 하지만 나폴레옹은 이내 군세를 끌어모아 나폴리를 점령하고 오스트리아와 2차전을 준비하게 된다.

 


동쪽에선 러시아 군이 증원되어 서서히 서진 중이고, 프러시아가 대프동맹에 가담했다. 스페인은 프랑스를 배신하고 중립국이 되었다.

영국은 함대가 준비되지 못해 대륙으로의 진공이 지연되고 있다.

 

상당히 많은 일이 중간에 있었으나, 너무 집중하는 나머지 사진을 찍지 못해 역사의 증거가 사라지는 사태가.. ^^:

 



오스트리아는 라데츠키 근위병의 소집으로 대규모 군대가 빈 주변에 주둔 중이며, 쿠투조프 원수가 이끄는 러시아 군은 하노버와 네덜란드를 점령해 나폴레옹의 주력부대를 노리고 있다.

중립국이었던 스페인 역시 '대프동맹'에 가담해 프랑스는 사방에 적을 두게 되었다. 하지만 나폴레옹은 어쩐 일인지 움직임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는데 좀 수상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대프동맹군의 군사를 한데 모아, 겨울 손실체크를 받게할 심산이었던 것이다. 이것도 모르고 신나게 군사를 늘리다 굶어 죽게 생겼다. ;;

 



오스트리아 군이 오도가도 못하는 틈을 타, 나폴레옹 군단은 빈으로 진격한다. 이 전투에서 승리하면 오스트리아는 점령되고 동맹에서 이탈하게 된다.

하지만 무승부로 나폴레옹은 퇴각하고, 겨울 행군 손실체크로 나폴레옹이 횡사하는 바람에 기적처럼 동맹군의 승리로 마무리 된다.

 

거만이님께서 룰을 명확히 잡아주셔서 쾌적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심심한 감사의 말씀을^^

덕분에 게임 하나 살렸다. 생각보다 훨씬 괜찮은 게임.

 




보리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보리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공감실험예쓰
20,900원
토피어리
20,900원
포켓 매드니스
20,200원
체크포인트 찰리
13,500원
데자뷰
16,500원
5분던전
19,800원
도미넌트 스피시즈
78,000원
10424
리뷰[펄서 2849 ]   [자유의 자유로운 리뷰] 펄서2849   
자유
2018-07-21
22
10423
리뷰[로우랜드]   [자유의 자유로운 리뷰] 로우랜드   [2]
자유
2018-07-21
145
10422
모임후기[드래곤 캐슬 +]   7월 서서울 취공 모임후기   [2]
7SEEDS
2018-07-21
224
10421
모임후기[7 원더스: 대결+]   대구 보드게임 동호회 삼삼오오 번개 모임 후기 (18.06.25)   [4]
커피가쓰다
2018-07-21
246
10420
리뷰[마스크맨]   보드게임으로 레슬링하자! 오잉크마스크맨   [14]
hana
2018-07-20
521
10419
간단후기   럭소어   [3]
cerium
2018-07-20
309
10418
모임후기[마이 빌리지+]   슈보게 7월 둘째 주 후기   [9]
후-추-
2018-07-20
514
10417
간단후기   보드엠/메이데이 슬리브 비교   [24]
모르
2018-07-20
927
10416
간단후기[펄서 2849 ]   본격제공리뷰 펄서2849, 유로 주사위 전략 게임.   [1]
deep
2018-07-20
397
10415
리뷰[바이스로이]   [자유의 자유로운 리뷰] 바이스로이   [3]
자유
2018-07-20
330
10414
리뷰[부산]   [부산] 리뷰   [28]
영호
2018-07-19
804
10413
리뷰[엘더사인]   엘더 사인 : 징조들 확장 [The Dark Pharaoh - 리뷰 4/4] (스압)   [4]
엄마
2018-07-19
159
10412
리뷰[오딘을 위하여]   오딘 1인플   [11]
미정마정
2018-07-19
428
10411
간단후기[로우랜드]   [간단감상] 로우랜드 2인 플레이 후기   [2]
펑그리얌
2018-07-19
365
10410
간단후기[데몬 워커+]   이것저것 간단하게 후기   [5]
모르
2018-07-19
443
10409
리뷰[엘더사인]   엘더 사인 : 징조들 확장 [The Dark Pharaoh - 리뷰 3/4]   [2]
엄마
2018-07-19
203
10408
모임후기[웬 아이 드림+]   [박스손상]7월 둘째주 돌아간 게임들 간단 후기~   [7]
boms2
2018-07-18
426
10407
모임후기[절망의 들판 - 프랑스 1914-191...   7월 15일 모임 초간단 후기   [6]
하이텔슈리
2018-07-17
495
10406
리뷰[보드게임긱 게임]   [게임 리뷰] 보드게임컬렉터들의 보드게임긱 보드게임 후기★   [7]
천사
2018-07-17
890
10405
리뷰[부산]   #217 - 부산 펀딩 리뷰 : "펀딩 게임이라 얕보지 말길"   [27]
너굴너굴
2018-07-17
858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보리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