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빌리저스 ( Villagers ) 리뷰
갈가마귀 쪽지보내기   | 조회수 967 | 추천 1 | 작성 IP: 112.148.***.*** | 등록일 2018-07-09 20:19:08
내용 댓글 7
전체순위 1423   6.703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빌리저

 (2019년)
Villagers
평가: 1 명 팬: 0 명 구독: 0 명 위시리스트: 2 명 플레이: 0 회 보유: 7 명

관련 이미지

 

1. 테마

17세기 농부들에게 힘든 시기, 사람들이 길에 다 나앉았을 때.. ( 식량을 못채워서 구걸중인거 같아요 ) 

우리 마을로 데려와서( 밥으로 유혹 )

우리 마을에 눌러 살게 합니다 ( 집 제공 )

좋은 마을을 만들자 그러는 게임입니다. ㅎㅎ 

 

2. 룰

룰도 별거 없습니다. 

매 라운드마다 길에 새로운 사람들이 나앉는데, 거기서 한명씩 데려오고

마을에 데려온 애들 중 몇 명 내려놓고

시장이 두 번 열릴 때, 각자 돈 버는 규칙에 따라 돈을 벌어 가장 많이 번 마을이 이깁니다. 

 

룰북만 읽었을때 별 거 없어서 제2의 폭발고양이(Exploding kitten)인줄 알았습니다. 

별 재미 없는데 너도나도 현상으로 펀딩이 대박나는 거요. 

근데 해보니 재밌더라구요.

15000명이 8억 정도 펀딩을 했는데, 다들 해보고 들어간건 아닐거고, 아마 주요 리뷰어들이 좋은 평을 해서가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장점

 

1. 테마

Basic villagers - the backbone of any good village!

호불호가 없는 아주 무난한 테마입니다. 

첫 플 하면 대개 에러플을 하실겁니다. 요즘처럼 할 게임 많은 시대에 첫판 에러플로 망하면 그 게임은 사장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건 그걸 뚫을 수 있습니다 .테마의 힘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디자인도 독특한데 매력이 있고, 이 마을사람들의 직업이 우리 DNA에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조상들의 직업이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건초에서 침대와 이엉으로, 양털을 잘라 실을 짜 옷을 만들고, 광부로부터 보석까지, 벌목에서 목조 공예까지 말이죠. 

친근하고 데려와서 밥주고 싶은 사람들입니다 .

 

2. 뒷면



 

이 게임은 뒷면에 그 마을사람이 어디 속하는지 계열이 보입니다. 

그래서 뒷면에서 가져올 때, 운을 실험하게 되죠. 

다른 플레이어가 손에 든 카드도 뒷면이 보이니까 추측을 하게 되구요. 

이건 처음에는 장점인줄 몰랐는데(한글화하기가 2배 귀찮거든요..) 플레이를 할 수록 새삼 감탄하게 되는 기획이었습니다. 

 

3. 자물쇠와 생산 체인

이게 거의 비슷한 장르인 판타지렐름에서 진화한 시스템이라고 생각합니다. 

판타지 렐름은 조합이 있긴 한데 많이 해도 기억이 잘 안납니다. 시스템이 아니라 카드 단위거든요. 

빌리저스는 자물쇠로 뭐가 뭘 여는지가 개연성이 있고 ( 대장장이가 있어야 보석세공인이 가능 )

생산 체인으로 명시적인 연계성을 만들어 놨습니다 ( 나뭇꾼 - 바퀴장인 - 달구지목수 아주 잘 이어집니다 )

역시 처음에는 다들 모르기 때문에 어리둥절 하긴 하지만 하면 할수록 전체 짜임이 파악이 되고 이때부터 게임성이 폭발하게 됩니다. 

 

4. 재미 / 룰

재미를 룰로 나눈 값입니다. 

저는 룰을 알려주는 역할을 해야 해서 룰이 많은 게임이 피곤해요.. 

근데 룰이 적으면 보통 한두판 돌고 안돌아서... 이것 또한 가성비가 안나오죠. 그래서 나름대로 저 값을 매기는데, 

빌리저스가 저 수치가 가장 높은 게임인거 같습니다. 룰 얼마 없고, 재미는 보장됩니다 .

 

5. 좋은 인터액션

이거나 먹어라 같은 공격적인 인터액션(Take that)은 없습니다 .

가장 공격적인 게 견습생인데 남의 걸 가져가는 대신 그 자리를 채워주거든요. ㅋㅋ 양심적인 강탈입니다. 

그렇다고 자기 플레이만 하면 안되는데, 위의 생산체인을 끊거나, 그 사람이 들고있는 뒷면을 보고 작전을 추측하거나, 어떤 카드를 돌려놓는지 어디에 두는지도 잘 봐야 합니다! 

 

 

단점

 

1. 룰

어 장점이 룰이었는데?!

룰이 이상하게 헷갈립니다. 초기 에러플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밥과 집 수가 2+ 라는 것, 드래프트 해 온 카드를 손으로 올린다는 것, 기본 3직업(광부/목수/건초)는 집을 안먹는다는 점..

새로운 시스템이기 때문인거 같기도 하고 암튼 룰마스터분들 생각보다 챙기긴 해야 합니다. 

 

2. 3인플과 4인플의 덱

이 다릅니다. 가죽과 양모를 빼고 시작해야 합니다. 으아 3인과 4인을 제일 많이 하는데 매우 귀찮습니다. 

그래서 저는 플레지 열리면 한개 더 주문해서 3인용 덱과 4인용 덱 두개를 쓸 생각입니다. 

 

 

 

1. 이게 정식룰인지는 모르겠지만

뒷면에서 가져갈 경우 아무 뒷면 카드에서( 리저브까지도 ) 가져가는게 제 경우는 훨씬 재밌었습니다. 

하실 때 한번 이렇게 시도해보시길 바랍니다. 

 

2. 코인 주문하기 부담되거나 이미 많을 경우 

https://www.meeplesource.com/proddetail.php?prod=MoneyDiscs100

100-Piece Small Set of Money Discs

요거 잘 맞습니다. 크기가 적당해서 카드위에 올려도 잘 안가리고 겹쳐 쌓을수 있거든요.

 

 

 

현재 킥스 종료된 게임이고 내년 2월에 풀릴 예정입니다.

쉽고 재밌고 지속성 좋고 테마가 좋기 때문에 아마 많은 드래프트-빌드 게임들의 포지션을 대체할 거 같습니다 - 미니빌류, 카탄, 판타지렐름, 세븐원더스, 스시고, 심지어 필러로도 좋습니다. 

( 내년 초에 보라에서 후기를 많이 볼 거라는데 제 판타지 렐름을 걸겠습니다.)

플레지매니저가 열리거나 혹시 레이트 플레지가 되면 꼭 구입하세요. 

 

 

 

 

 

 




갈가마귀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갈가마귀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안드로이드넷러너 + 확장팩...
59,500원
티켓투라이드USA1910
22,900원
티켓투라이드노르딕컨트리
59,200원
티켓투라이드프랑스와올드...
46,900원
티켓투라이드뉴욕
28,900원
자이푸르
21,900원
이름이모에요
15,900원
12026
리뷰[파우나]   이거야말로 한글판 나와야지: 파우나   [9]
발로
2019-02-16
523
12025
리뷰[파이어볼 아일랜드: 불-카의 저...   게임까는사람11: 파이어볼 아일랜드(불알섬)   [11]
발로
2019-02-16
517
12024
간단후기[스매쉬 업+]   스매쉬(시) 업 후기아닌 후기   
트롤킹
2019-02-16
166
12023
간단후기[투 매니 본즈+]   리뷰 잘 없는 게임 후기 -68-   [13]
양철나무꾼
2019-02-16
448
12022
간단후기[레이크홀트+]   2월 13일 신작게임 체험전   [9]
리오
2019-02-16
423
12021
간단후기[솔레니아+]   하얀 금요일 번개 후기   [1]
양쌤
2019-02-16
243
12020
간단후기[테라포밍 마스]   와이프와 테포마   [10]
즤미
2019-02-16
439
12019
간단후기[테라포밍 마스]   3D타일 사용 및 테라포밍 마스 솔플후기   
테라돌이
2019-02-15
406
12018
리뷰[벨라티]   벨라티 리뷰 : 디뽐 시도   [26]
무이
2019-02-15
490
12017
리뷰[이스케이프덱: 베니스의 도둑들...   한편의 영화 같은 방탈출 게임 - 이스케이프덱:베니스의 도둑들   [8]
건방진병아리
2019-02-15
482
12016
모임후기[주매인 ~슈미진~+]   [옥보단] 2018 마지막 모임 후기   [3]
옥동자
2019-02-15
401
12015
모임후기[파이어 인 더 레이크]   Fire in the lake 플레이후기   [6]
전속★전진
2019-02-14
484
12014
리뷰[엘도라도+]   덱빌딩 LOVE #4: 엘도라도 vs 클랭크! 인! 스페이스!   [14]
꾸미구미
2019-02-14
333
12013
간단후기[티켓 투 라이드: 뉴욕+]   티투알 뉴욕 개봉기와 몰타 플레이 후기   [9]
화공양론
2019-02-14
371
12012
모임후기   1분 후기-해머킹   [4]
발로
2019-02-14
371
12011
리뷰   #237 - 간츠 숀 클레버 리뷰 : "젠장, 나는 롤앤라이츠를 너무 일찍 접했어!"   [5]
너굴너굴
2019-02-14
609
12010
모임후기[가이아 프로젝트+]   (동해 보동보동) 동해시 동호회 1월 20일 모임 후기   
보드보드 수학쌤
2019-02-14
233
12009
간단후기[우봉고 3D+]   20190213 2인플 후기   [11]
Puzzler
2019-02-14
495
12008
리뷰[히어로 렐름+]   덱빌딩 LOVE #3: 히어로 렐름 vs 샤즈 오브 인피니티   [26]
꾸미구미
2019-02-14
362
12007
모임후기[티칼+]   [원주 리베라]최근에 돌린 게임들 짧은 후기   [5]
베로니카
2019-02-14
315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갈가마귀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