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삼삼리뷰] 일본 게임이 아닌 대만 게임 - 하나미코지
익퓨 쪽지보내기   | 조회수 873 | 추천 3 | 작성 IP: 221.139.***.*** | 등록일 2018-02-14 00:40:38
내용 댓글 15
전체순위 290   6.916 점 / 1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하나미코지

 (2013년)
Hanamikoji
평가: 99 명 팬: 7 명 구독: 3 명 위시리스트: 20 명 플레이: 378 회 보유: 365 명

 

   안녕하세요, 익퓨입니다.

   <하나미코지>라는 게임은 꽤 많은 분들이 들어보셨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왜색 짙은 일러스트에 게이샤라는 테마 때문에 일본 게임으로 많이들 알고 계시는데요.

   사실 이 게임은 대만 회사에서 일본 게임을 리메이크해서 출시한 대만 게임입니다.

   오늘 리뷰는 사실 리뷰라기보다는 딴 얘기 특집입니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는 분께서는 다른 분들의 리뷰를 참조해주세요.

 

 

 

   

   대만 게임, 하나미코지

 

   Hanamikoji(2016)

   2인 전용, 15분 소요, 언어 의존도 없음, 긱 AVG rating 7.56, 긱 랭킹 341위

   작가: Kota Nakayama

   리메이크: Wei-Min Ling

 

 

 

   위에도 언급했지만, 이 게임의 원작은 <스물 한 송이의 꽃>이라는 일본 게임입니다.

   '타카마가하라 게임즈'라는 인디 보드게임 퍼블리셔에서 2013년에 발매했죠.

   긱에서 하나미코지를 검색했을 때 2013년작으로 나오는 이유는 이 때문입니다.

   <하나미코지>를 플레이하신 분이라 할지라도 모르실 수 있는데, 사실 <하나미코지>는 21장의 카드를 사용하는 게임입니다.

   <스물 한 송이의 꽃>은 정확히 <하나미코지>와 동일한 게임입니다. 일러스트만 다를 뿐이죠.

 

   

   칙칙한 <스물 한 송이의 꽃>
 

   원작인 <스물 한 송이의 꽃>의 일러스트만 봐서는 전혀 일본게임이라는 생각을 할 수 없습니다.

   게임의 테마조차 '왕국의 다음 왕이 되기 위해 유력자들의 후원을 모으라'는 영향력게임에서 흔히 쓰이는 테마입니다.

   한편 <하나미코지>는 제목에서부터 왜색을 뿜뿜하고 있죠.

   사실 '하나미코지'라는 곳은 교토에 있는 한 거리의 이름입니다.

 

   

   진짜 하나미코지 초입

 

   서울의 예를 들자면 을지로가 서울 도심을 동서로 가르고 있고, 을지로를 교차해서 충무로가 남북으로 나 있는데요.

   보시는 대로 폭이 넓은 차로는 아니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하나미코지는 교토의 메인 스트리트 격인 '시죠도오리'를 충무로처럼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습니다.

   도오리通り라는 말은 '길' 정도의 뜻이에요. 사실 하나미코지도 저 길을 의미할 때는 '하나미코지도오리'라는 이름으로 부릅니다.

 

   '하나미花見'라는 말은 꽃구경이라는 뜻이에요. 그래서 '하나미코지花見小路'라는 말은 꽃구경하는 작은 길 정도의 뜻이 됩니다.

   근데 이 하나미코지는 사실 꽃구경으로 유명한 곳이 아닙니다. 교토의 유명한 관광지인 기온 지역에 위치해 있는데요.

   주위에 각종 신사, 절 등이 많아서 오래된 찻집도 있는 한편, 바나 이자카야 등도 많이 있는 고풍스러운 느낌의 관광지입니다.

   실제 게이샤들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왜 꽃구경도 잘 못하는 곳에 꽃구경거리라는 이름이 붙었을까요?

   이유는 메이지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데요. 

   당시 이 지역은 근처에 있는 유명한 절인 '겐닌지建仁寺'의 땅이었다고 합니다.

   메이지 시대 초기에 신불 분리로 일어났던 불교 배척운동인 '폐불훼석'으로 인해 해당 토지들을 양도하게 됩니다.

   약 7만평 정도나 되는 땅을 팔았다고 해요. 그 뒤 이 지역을 꽃길로 정비했다고 하는데요.

   그 당시 이 근처에 벚꽃이 피어 있었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쯤되면 의문이 생깁니다. Wei-Min Ling이라는 대만 사람이 이 게임을 리메이크했는데요.

   심지어 이 분은 같은 IP를 사용한 <Shadows in Kyoto>라는 게임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인이라면 이런 식의 리메이크는 상상하기 힘들지 않을까요?

   교토 거리를 누비는 게이샤를 테마로 한 게임이라니.

 

   

   Shadows in Kyoyo

 

   대만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일제의 식민지배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대만은 친일국가로 유명합니다.

   2017년 대만의 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대만의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83.9%로 집계되었습니다.

   "일본이라는 나라에 대해 국가적인 인상이 좋은지 나쁜지"에 대해 '좋다'고 응답한 수치입니다.

   이는 조사 대상이었던 12개국 중 2위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출처: http://www.storm.mg/article/235643)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2012년 갤럽조사에 의하면 일본은 한국인이 가장 싫어하는 나라로 꼽혔습니다.

   무려 44.1%의 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나라가 어디냐?"는 질문에 일본이라고 답한 겁니다.

   (출처: http://www.gallup.co.kr/gallupdb/reportContent.asp?seqNo=314)

 

   어디서 이런 차이가 오는 걸까요?

   사실 남의 나라 얘기를 하는 게 부담스럽긴 하지만 최대한 간략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나라'라고 하는 게 불편하신 분들의 양해를 구합니다.)

 

 

 

   일제의 첫 식민지가 대만이었고, 우리나라와 비교했을 때 대만에 대한 수탈이 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식민통치는 식민통치입니다. 일본에 대한 호감은 국민당 정부에 의한 대조효과에서 오는 부분이 더 큽니다.

   일제가 패망한 후, 비어 있던 고급관료 등의 사회 고위층의 자리는 국민당 정부의 사람들이 꿰차게 됩니다.

   일제의 관료와 비교했을 때 더 무능하고 더 탐욕스러운 이들 때문에 물가가 폭등하고, 민생은 도탄에 빠지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을 빗대어 '개가 가니 돼지가 왔다(狗去豬來)'고 얘기했다고 합니다.

   대동아전쟁 때 일제가 수탈해 간 것보다 더 심하게 국공내전 때 국민당 정부의 폭정이 계속됩니다.

 

   그러던 중 1947년 2월 27일, 밀수담배 판매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노점상 할머니를 전매국 직원이 총으로 구타하게 되고

   시민들이 이를 말리다가 충돌이 일어났고, 시민 한 명이 사망합니다.

   이를 계기로 기존의 대만 사람들(본성인)들이 들고 일어나서 2.28 사건이 시작됩니다.

 

 

 

   뭐.. 결국 대만도 민주화가 진행되고, 2000년부터는 천수이볜이 당선되는 등 지금은 민주국가가 되었습니다.

   근데 이런 상황이면 차라리 잘 대해줬던 일본을 더 좋아할 수도 있겠다 싶기도 합니다.

 

   일본 게임처럼 보이는 대만 게임, <하나미코지>였습니다.

 

 

 

   *삼삼리뷰는 세 명의 리뷰어가 각자의 독특한 색으로 한 가지 게임을 리뷰하는 삼인삼색 리뷰 시리즈입니다.
   저는 시니컬 블루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룰과 관련된 이야기와 함께 알아봤자 쓸데없는 상식을 버무린 리뷰를 쓰고 있습니다.




익퓨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익퓨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하나미코지 한글판 (10세이...
17,000원
10979
리뷰   [기즈모] 기즈모 리뷰   
보드보드 수학쌤
2018-10-18
28
10978
모임후기[애비뉴+]   18년 10월 3일 보드게임 후기 7종 플레이   [2]
부르심
2018-10-18
186
10977
모임후기[테라포밍 마스+]   사진 위주 간단 후기들   [4]
엄마
2018-10-18
317
10976
모임후기[스컬킹: 주사위 게임+]   20181017 보드게임 소모임   
prism
2018-10-18
31
10975
간단후기[좀비사이드: 블랙 플레이그]   좀비사이드 플레이 후기   [6]
tohak3
2018-10-17
510
10974
리뷰[사이쓰]   [스압]사이쓰 디지털 에디션 소개&리뷰   [10]
화지
2018-10-17
617
10973
리뷰[티켓 투 라이드: 도이칠란트+]   [사진 많음]티켓 투 라이드 독일,노르딕컨트리, 영국과 펜실베니아 비교 리뷰합니다.   [12]
멍뚱멍뚱
2018-10-17
407
10972
간단후기[푸에르토 리코]   푸에르토리코 간만에 2인플 간단 후기   [6]
보드모리
2018-10-17
342
10971
간단후기   최근 1달간 새로 배운 게임 간단 후기   [3]
wnsdudqkr
2018-10-17
556
10970
리뷰   블루라군 간단리뷰 입니다.   [18]
카무스
2018-10-17
606
10969
모임후기[테라포밍 마스+]   [대구 21보드게임 한글날 번개모임_2018-10-09] - 테라포밍마스 풀확장, 테오티우아칸 - 대구, 칠곡 21보드게임카페 21 보드게임 모임 후기   
김찰스=상산
2018-10-16
434
10968
리뷰[사이쓰]   [간단리뷰]사이쓰   [4]
FG
2018-10-16
620
10967
모임후기[엔데버+]   여러가지 게임들 간단한 후기   [2]
7SEEDS
2018-10-16
605
10966
간단후기[콜드워터 크라운]   아내와 함께 콜드워터 크라운을 해보았습니다   [12]
케로진
2018-10-16
494
10965
모임후기[테오티우아칸+]   18년 9월 22일 보드게임 후기   [13]
부르심
2018-10-16
524
10964
간단후기[디센트 : 어둠속의 여정 (2판)+...   디센트 본판+ 부관팩 플레이 후기   [20]
tohak3
2018-10-16
389
10963
모임후기[파워그리드: 디럭스+]   20181015 보드게임 소모임   
prism
2018-10-16
102
10962
리뷰[글래스 로드]   [삼삼리뷰] 덜 알려져서 아쉬운 게임 - 글라스 로드   [8]
익퓨
2018-10-16
549
10961
리뷰[하트 오브 크라운]   하트 오브 크라운 리뷰입니다. 도미니언과의 비교 위주. 덱빌딩 게임.   [19]
리테
2018-10-15
481
10960
리뷰[글래스 로드]   [삼삼리뷰] 라마나타의 재미있는 게임, 재미없는 리뷰 - 글래스 로드   [10]
라마나타
2018-10-15
487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익퓨 쪽지보내기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주요 활동 카테고리